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5월27일(수) 04:33    

리버티헤럴드 > > 칼럼·시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좌경화된 언론, 어떻게 할 것인가?

좌파들은 이미 10년 전부터 우리 사회의 방송과 신문 대부분을 장악하고 있다.

 

김대중와 노무현 정부는 이른바 ‘언론개혁’을 통해 조,중,동 등 중도보수 언론들을 ‘없어져야할 신문’으로 매도하면서 숨 돌릴 사이도 없는 세무조사로 사소한 흠도 침소봉대하여 엄청난 과징금을 부과하거나 권력과 관변언론단체들을 동원해 간단없는 공격을 했다.

 

이들은 흠을 잡아 발행인을 감옥에 잡아넣어 신문의 굴복을 강요하기도 하였다. 대신 좌파정권은 자기편을 드는 아류 언론 매체에는 자금을 지원하고 공동배달로 비용을 줄인다면서 좌파언론인들에게는 각종 언론관변단체의 자리를 배분해주어 충성을 독려했다.

 

이들은 지금 정권이 바뀌어 우파가 집권한 후에도 자리를 떠나려 하지 않고 정권의 개혁 작업에 발목을 잡고 늘어지고 있다. 자신들은 좌파의 코드인사로 자리를 차지하고 권력을 장악했으면서도 이제 와서는 ‘권력으로부터 언론자유를 수호한다’는 명분을 내세우며 좌파 야당과 합세해 이명박 정부의 국정운영을 방해하고 있다.

 

그런 상황에서 이명박 정부의 집권 6개월은 좌파공작에 휘말린 혼란 속에서 제대로 기운한번 쓸 틈도 없는 상황이었다.

 

이명박 정부가 그동안 고작 손을 댄 것은 kBS사장과 YTN사장을 바꾼 것뿐이다. 이들은 아직도 조직 내 인사장악과 정당한 사내질서 통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만큼 좌파들이 심어놓은 조직은 뿌리가 깊고 좌파의 반역의지는 끈질기다고 할 것이다.

 

이런 상황이 어디 정부와 일부 공기업에만 한정된 것은 아니다. 우리 사회의 학계, 교육계, 문화계, 예술계, 언론계, 노동계의 좌파는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그 때문에 이들 좌파세력을 청산하고 무력화시키는 일은 이명박정부의 당면과제가 아닐 수 없다. 공병호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공병호의 전체기사  
2008년 10월06일 05시13분  


 
Search

가정을 해체하라?!
기도하는 장관
문재인, 태종 그리고 링컨
보호받는 나그네
교회 안의 감시카메라
조여오는 김정은 포위망
나는...공개처형 대상입니다
시작된 종교전쟁



 1. 기도하는 장관
 2. 가정을 해체하라?!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