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18일(수) 01:00    

리버티헤럴드 > > 칼럼·시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金正日 멸망이 머지 않았다
이제 北韓再建을 준비하자

 

 

 

 

 

 

 

 

 

 

 

 

金正日의 초췌한 사진은 남한 親北(친북)세력을 공포로 몰아넣었을 것이다.
 
 金正日의 육체적 생명이 다하면, 북한 내 혼란은 불가피하다. 3만8천개의 金日成 동상을 세워 놓은 神政政治(신정정치)의 生命線(생명선)은 神(신)인 金日成에 이어 神(신)의 대리자 金正日이 죽는 날까지다.
 
 3대 세습의 과도기간이 일정기간 계속될지라도, 국지적 균열은 체제의 붕괴로 이어질 것이다. 1인에게 집중된 권력은 후계자 누구도 완벽한 代行(대행)이 불가능하다. 불완전한 권력이행은 균열을 부르고, 균열은 붕괴를 초래한다. 북한체제는 그만큼 임계점에 도달해 있다.
 
 親北세력은 조선로동당 지탱을 위해 발버둥 칠 테지만, 북한의 점진적 체제해체는 어느 순간 급진적 체제붕괴로 이어질 것이다. 한국인들이 두려움으로 북한정권의 생명을 연장시키는 「바보짓」만 하지 않는다면, 통일은 눈앞에 왔다.
 
 親北세력과 조선로동당의 마지막 발악, 그리고 통일비용과 전쟁발발이라는 우리 안의 패배적 발상을 극복한다면, 한반도 60년 분단구도는 깨어질 찰나이다.
 
 정작 준비하고 고민할 일은 북한정권 붕괴 이후 北韓再建(북한재건)이다. 북한재건의 과정에서 북한주민들에게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보장할 수 있도록 기본적 人權(인권)을 보장하고, 北韓特需(북한특수)를 통해 통일한국을 일류국가로 도약시킬 청사진을 짜야 한다.
 
 어둠 속에서 떨고 있을 親北세력, 북한정권을 미화하고 옹호하고 정당화해 온 지식인, 정치인, 운동가들은 회개하고 참회할 순간이다. 自由統一과 北韓再建이라는 한민족 공통의 미래가치에 동참할 기회를 놓쳐버리면 그들이 받을 결실은 뼈아픈 후회뿐이다. 그들에게도, 金正日에게도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
 
 <회개하라. 북한의 멸망이 머지 않았다>
  .............................................................................................................................
 
 《개성공단 억류, 인질극 아닌 보호책?》
 
 21일 親北단체 범민련 남측본부는 『개성공단 출입경 파행의 본질과 책임』이라는 논평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범민련 남측본부는 촛불집회를 주도해 온 한국진보연대의 주요 참가단체이다.
 
 이 단체는 『지금 사태의 본질을 전혀 모르거나, 이명박 독재정권의 눈치를 보고 있는 언론, 식자층들은 개성공단 파행의 책임을 북측에 돌리느라 바쁘다』며 『한마디로 이 따위 얘기는 미제와 파쇼가 흔히 써먹는 「조작기술」의 반영 그대로』라고 북한정권 비판을 역으로 비방했다.
 
 이어『이명박 독재정권과 일부 언론들은 북측이 민간인과 기업을 마치 인질 잡은 것처럼 선전해 왔다』며 『그러나 사태의 본질을 정확히 알고 있거나 또는 용기 있는 언론들이라면 「인질극」으로 비유할 게 아니라 「보호책」으로 거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미제와 이명박 독재정권이 사죄하고 전향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는 이상 「기술적으로 교전상태」라는 것이 확연히 나타나 보이는 상황은 계속 될 것』이라며 『이는 전적으로 미제와 이명박 독재정권에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북측은 아예 이참에 「이명박 버릇」을 고칠 작정도 있어 보인다"며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기치를 높이 들고 자주통일의 길로 힘차게 전진하는 겨레의 응원을 더욱 불러 일으켜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
  《『기쁘고 활기찬 북한의 선거분위기?!』》
 
 親北(친북)세력의 행태는 宗敎的(종교적)이다. 상식이나 이성으로 설명되지 않는다.
 
 촛불집회를 주도한 단체 중 하나인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실천연대) 부설기관 한국민권연구소는 최근 『제12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가 가지는 의미』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3월8일 북한에서 치러진 제12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 대한 분석이다.
 
 3월9일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687명의 대의원 당선자 명단을 공개했는데, 투표율은 99.98% 찬성율은 100%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金正日은 전체 선거구역에서 대의원 후보자로 추천됐으나, 제333호 선거구역에서 후보로 최종 등록하여 대의원으로 선출됐다.
 
 99.98%, 100%의 수치가 보여주듯, 북한의 선거는 3척 동자도 비웃을 欺瞞(기만)이다. 실제 2007년 「Economist The World in 2007」은 북한의 민주주의지수(Democracy Index)를 167개국 조사국 중 167위로 평가했고, 2008년 Freedom House의 「Freedom in the world 2008」은 북한을 조사대상 193개국 중 最惡(최악)의 정치권리·시민자유 국가로 분류했다.
 
 가관인 것은 남한의 좌익이다. 실천연대의 上述(상술)한 문건은 『북한 선거는 대의정치를 실시하는 다른 나라들과 구별되는 특징이 있다』며 『북한선거의 특징은 첫째, 선거 날 명절과 다름없는 기쁘고 활기찬 하루를 보내는 선거 분위기』라고 적었다.
 
 또 『북한 주민 누구나 선거에 참여할 수 있는 선거제도를 통해 자신의 권리를 실현할 수 있는 제도적 틀을 갖춘 것은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는 요인이 된다』며 북한의 暴政(폭정)을 美化(미화)하면서 『남한에서는 직업적, 신체적, 신분적인 제약 등으로 선거에 참여하지 못하게 되는 문제점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선거에 참여할 수 없는 제도적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고 한국의 자유민주주의를 비방했다.
 
 이어 『북한 선거에서 나타나는 100%의 찬성 율은 이미 북한 주민에게 검증 받고 신뢰받는 사람이 단독 후보자로 추천되는 북한식 선거 제도의 특징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미 당과 국가 그리고 유권자에 의해 검증을 받아 후보자가 된 대의원이기 때문에 선거 결과가 100% 찬성 율을 보일 수 있는 것』이라며 세계최악의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있는 북한의 수령독재를 정당화하고 있다.
 
 심지어 『남한과 세계 언론들은 단독 후보의 대의원 선거는 경쟁이 없어 독단적이고 강제적인 선거이며 100%에 가까운 투표율과 찬성율도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이야기한다』며 『이것은 북한식 선거제도에 대한 이해 부족에서 오는 평가로서 북한의 높은 투표율과 찬성 율에 대한 객관적인 시각이 요구된다...최고인민회의 제12기 1차 회의에서부터 2012년 강성대국 건설의 구체적 설계도가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전망된다』고 적었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09년 03월22일 00시06분  


 
Search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지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1.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