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18일(수) 01:00    

리버티헤럴드 > > 칼럼·시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李대통령의 비겁성과 김정일의 악마성이 부른 재앙
대통령이 武力응징을 포기하면 국민은 대통령을 포기해야.

軍(군)통수권자인 이명박 대통령이 수십 명의 死傷者(사상자)를 낸 북한군의 연평도 포격 사건에 대하여 武力(무력)응징을 하지 않는다면 모든 국민들은 들고 일어나 李 대통령 퇴진운동을 벌이고 한나라당 해체운동에 돌입하여야 한다. 우리가 살기 위해서, 우리 자식들이 천안함 水兵(수병)들처럼, 연평도 海兵(해병)들처럼 죽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그렇게 해야 한다.

 

이번 사건도, 천안함 사건의 경우처럼 응징 없이 넘긴다면 북한군은 다음엔 仁川(인천)공항을 포격하고 서울도심부로 장사포를 날릴 것이다. 그때 우리가 반격하려 하면 북한정권은 “우리는 핵무기를 쓰겠다”고 공갈을 칠 것이다.

 

이런 後患(우환)을 없애기 위하여는 이명박 정부가 전쟁을 각오하고 응징에 나서야 한다. 유엔을 통한 제재 시도는 천안함의 경우처럼 중국, 러시아가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있는 한 아무 효과가 없다. 韓美(한미)동맹이 중요하긴 하지만 피해자인 우리나라 정부와 軍(군)이 꽁무니를 빼는데 美軍(미군)이 대신 싸워주겠는가?

 

불바다가 된 연평도는 이명박 대통령의 비겁성과 한나라당의 무능에 대한 고발장이다. 취임후 지금까지 李대통령과 한나라당이 자신들의 인기와 私益(사익)을 위하여 憲法(헌법)과 국가정체성과 安保(안보)와 法治(법치)를 팔아먹은 일들을 나열하는 일은 너무 피곤하다. 대통령은, 김정일 정권엔 겁을 먹고, 남한 내 빨갱이들에게는 추파를 던지고, 이들과 친한 이들을 重用(중용)하고, 安保(안보)와 法治(법치)를 소중한 가치로 여기는 애국자들을 멀리하더니, 武力(무력)도발을 당하고도 武力(무력)응징을 포기한 세계유일의 나라를 만들었다. 그 결과는 연평도 포격이란 사실상의 침략행위로 돌아왔다.

 

군대 안 간 대통령이 임명한 군대 안 간 국무총리는 이런 북한정권을 도와주지 않는 애국자들을 향하여 ‘가혹하다’ ‘추하다’고 비난하였다. 이명박-김정일 회담을 추진하면서 눈이 먼 측근들은 천안함 戰死者(전사자) 46명의 눈이 아직 제대로 감기기 전인데 또 굴욕적 회담을 밀어붙이고 있다. 이 정부가, 천안함 폭침 이후에도 김정일 정권에 갖다 바친 돈과 물자는 또 얼마나 되나? 그런 지원에 반대하는 애국자들을 향하여 한나라당 의원들이 쏟아 부은 욕설과 비난과 경멸은 또 얼마인가?

 

김정일이 보기엔 이런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은 때려달라고 비는 被加虐(피가학) 취미자의 모습일 것이다. 수십 명의 연평도 포격 희생자들은 李明博 대통령과 한나라당의 비겁성이 부른 것이다. 김정일의 악마성과 李明博의 비겁성이 결합되어 일어난 사건이다.

 

이게 마지막 기회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해안포, 전투기, 군함을 동원하여 이번에 연평도를 포격한 해안포를 깨끗이 제거하는 작전을 신속하게 진행해야 한다. 천안함 폭침과 이번 폭격을 지휘한 자들을 국제법정에 세우고 물리적으로 제거하는 작전도 병행해야 한다.

 

“앞으로 도발하면 응징하겠다”는 李 대통령의 말은 믿을 수 없다. 천안함 폭침 사건 대책을 발표하면서 李 대통령은 ‘차후 도발에 대하여는 武力(무력)응징하겠다’고 선언하였다. 그 차후 도발이 일어났으므로 약속을 지켜야 한다.

 

대통령이 敵(적)의 도발에 대한 武力(무력)응징을 포기하는 것은 국민들 목숨을 포기하는 일이다. 武力(무력)응징의 포기로 다음번엔 우리의 아들딸들이 죽을지도 모른다. 李 대통령이 對(대)국민 약속을 어기고, 敵(적)에 대한 응징을 포기함으로써, 國憲(국헌)을 준수하고, 國基(국기)를 수호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라는 헌법상의 명령을 어긴다면 국민이 대통령과 여당을 포기하는 수밖에 없다.

  
조갑제의 전체기사  
2010년 11월23일 23시43분  


 
Search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지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1.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