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18일(수) 01:00    

리버티헤럴드 > > 칼럼·시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천안함 冤魂(원혼)들이 울부짖는다
대통령이 비겁하다면 군인들이라도 용기를 내야하지 않는가?

國軍(국군)이 북한정권과 북한군을 主敵(주적)으로 명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놀라운 일이다. 自國(자국)의 영토가 武力(무력)침공을 당했는데도 武力응징은커녕 主敵(주적) 표기도 포기해 버렸다!
 
 천안함 冤魂(원혼)들이 울부짖는다. ‘우리는 대체 왜 죽었단 말인가?’
 
 이명박 정권은 대한민국 영토인 천안함이 북한군에 침공당해 파괴되고 46명이 죽었는데도 두 달 간 북한의 소행이란 증거가 없다는 태도를 취하다 軍이 명백한 증거를 찾아내자 마지못해 對北제재를 선언했다. 그러나 사고 후 반년이 지난 지금 아무 것도 실천에 옮기지 못했다. 이런 식이면 북한이 전면전을 벌여도 저항을 포기, 한국을 북한군에 내어주었을지 모를 일이다.
 
 軍 수뇌부 역시 비판을 피할 수 없다. 부하들이 50명 가까이 죽었다. 이념을 버린 軍 통수권자가 敵(적)에 대한 인식이 모호하다면 직을 걸고서라도 안보의 기본 틀을 지켜야한다. 대량살상무기(WMD)로 무장한 북한 정권 앞에서 우리 軍 수뇌부는 어떠한가?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내던질 武人(무인)인지 出世(출세)와 利己(이기)에 빠진 정치인들인지 알 수가 없다. 대통령이 비겁하면 군인이라도 용기를 내야하지 않는가? “북한정권은 우리의 전우 46명을 죽인 主敵(주적)”이라며 책상을 치며 호통 쳐야 하지 않는가?
 
 이명박 정권은 김정일과 북한군에 퍼주기를 再開(재개)하면서 국군포로와 납북자를 돌려 달라는 말도 꺼내지 못하고 있다. 공정하지도 실용적이지도 못한 現(현) 정권의 노예근성에 끝이 없어 보인다.

 

이런 식으론 통일은 어림없다. 대한민국도 지키기 어렵다. 특단의 조치, 특별한 행동이 없다면 현상유지도 요원한 상황이다. 그것이 지금이다.


  
금영풍의 전체기사  
2010년 09월20일 20시15분  


 
Search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지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1.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