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7월6일(토) 15:15    

리버티헤럴드 > > 국제·외교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Masonic Temple' Next To Lenin Statue
Russian Revolution and Freemasonry


비밀조직 ‘일루미나티’와 공산주의의 기원

 

"우리의 비밀을 밝힌다. 우리가 유일무이한 종교를 가진 척 했던 것은 기독교를 비롯한 모든 종교를 없애기 위해서이다. 목적은 수단을 정당화 한다는 것을 기억하라. 사악한 자가 악한 일을 할 때 수단과 방법을 가리고 않듯 현자도 선한 일을 하기 위해서는 모든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이는 비밀결사에 의하지 않고서는 달리 이루어질 수 없다. 이 교단의 특별한 목표는 기독교를 말살하는 것이고 모든 시민정부를 전복하는 것이다. (`일루미나티`의 창시자 아담 바이스하우프트, 1776년 5월 1일)

일루미나티의 창시자 아담 바이스하우프트와 공산주의의 주역들


기독교 파괴를 목표로 조직된 `일루미나티`


공산주의(Communism)라는 용어는 1830년대 말 프랑스 혁명을 일으켰던 유럽 내 비밀조직인 ‘일루미나티’(Illuminati Freemason*광명회)가 처음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일루미나티는 프리메이슨의 한 지파로서 18세기 후반 독일의 바바리아 지방의 한 대학에서 창설됐다.

이 조직의 창시자인 아담 바이스하우프트(Adam Weishupt)는 1748년 유대인 교수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대학 재학 중 많은 책을 읽었으며, 특히 프랑스의 루소 같은 이의 철학 사상에 심취했는데, 그때 그는 기독교교리에 대해 회의적인 사상가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1772년부터 모교인 잉골슈타트(Ingolstadt)대학에서 종교 철학과 주임교수로 재직하면서부터 색다른 사상을 주창해 많은 사람들로부터 인기를 얻은 후 프리메이슨의 조직법을 모방, 발전시켜서 ‘일루미나티’ 조직을 만들었던 것이다. 당시 일루미나티는 기독교 전통에 따른 모든 제도에 반항하면서 자유사상을 불러일으킨 철학적 비밀 단체로서, 특히 예수회와 수천 년을 이어온 비밀조직인 프리메이슨(Freemason)을 모방해 엄격한 동지애와 비밀 엄수를 강조했다.

잉골슈타트에서부터 시작된 이 조직은 대단히 빠른 속도로 확산되어 1779년에는 바바리아 (Bavaria)지방을 완전히 장악하고 유럽 각지로 퍼져나갔다. 이때 단원으로 가입한 사람들 가운데에는 괴테, 쉴러, 모차르트 같은 유명인사들도 있었고, 심지어는 바바리아의 왕 요셉2세까지도 단원이 될 정도였다. 당시 독일에서는 왕정이 아닌 공화국 정부 제도에 대한 토론이 활발한 상황이어서 이들은 모임에서 주로 종교철학과 일반 철학에 대해 토론했다.

프리메이슨, 상급으로 올라갈수록 사탄숭배

이들은 주로 루소, 모렐리, 마블리의 사상 따위를 논했는데 이런 상황에서 일루미나티는 평등주의와 합리주의를 근본 사상으로 내세워 많은 호응을 얻었다. 일루미나티가 항상 내세우는 모토(Motto)는 자유*평등*박애였다. 그러나 이들은 상급으로 올라갈수록 사탄 숭배의 속내를 드러낸다.

실제로 프리메이슨 최고 계급인 33도까지 올라갔던 맨리 P. 홀(Manly P. Hall*1990년 사망)은 그의 저서인 `The Lost Keys of Freemasonry`를 통해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일단 프리메이슨의 신비한 의식에 참여한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세뇌되어 참된 신은 ‘루시퍼’(Lucifer)라고 믿게 된다. 프리메이슨의 입회의식 후 탈퇴할 경우는 살해를 당하고, 프리메이슨이 아니고서는 사탄의 교회 일원이 될 수 없으며, 사탄의 교회 일원이 됨은 사탄과 영매로서 접촉이 일어나는 것을 의미 한다.”

정치와 종교로부터 인간을 해방시킨다는 것으로 포장한 이들의 사조는 유럽전역으로 퍼져나갔으며 기독교와 대립이 생기면서 쌍방은 사회 전반에 걸쳐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그러나 당시 일루미나티라는 비밀조직의 존재를 몰랐던 대중들은 점점 더 혼란 속으로 빠져들었다.

한편 바이스하우프트의 중심세력은 프랑스에 이미 세워진 프리메이슨 총종단에 침투해 패권을 장악했고, 1786년에 미라보 후작(Marquis de Mirabeau)은 자코뱅 파리대학에 일루미나티 종단을 세우게 되는데, 이들이 바로 자코뱅파가 된다. 프랑스에 뿌리를 내린 일루미나티는 프랑스 혁명을 배후에서 조종했으며 이를 통해 일루미나티(프리메이슨)의 조직망은 전 세계로 퍼져나가 현재 570만 명의 단원을 확보하고 있다.

美 `해골종단`(Skull & Bones)은 일루미나티 하부조직

특히 이들 중 일부 그룹은 미국으로 건너가 `해골종단`(Skull & Bones)을 조직해 현재에 이르고 있다. 한편 바이스하우프트는 1830년에 이미 인간과 신에 대한 개념을 만들어 프리메이슨 철학의 근간으로 삼았다. 이 사상은 후에 니체가 받아들여 체계화 시킨 후 세상에 발표했으며, 이는 다시 파시즘(Fascism)과 나치즘(Nazism)의 근간이 되었다. 일루미나티의 프랑스 활동을 보면, 범법자로서 망명해 왔다는 점을 강조한 ‘파리 범법자동맹’이 있었고, 그 산하 조직으로는 ‘공산동맹’(kommunistische Internationale)이 있었다. 특히 칼 마르크스와 프리드리히 엥겔스는 프랑스로 유학 와 있다가 이 조직에 가입했다.

당시 공산주의는 일루미나티 회원들 가운데서 도 혁명적인 경향의 사람들이 선호하는 용어였으며 공산주의라는 용어가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은 칼 마르크스와 프리드리히 엥겔스가 ‘공산당 선언’을 발표하면서 부터 이다. 한편 일루미나티는 프랑스 혁명 뿐만 아니라 ‘러시아 공산 혁명’에도 관여했다.

일반적으로 러시아 공산혁명은 황제 니콜라이 2세가 노동자와 농민을 너무 탄압하고 돌보지 않은 나머지 굶주림을 못 이겨 일어난 자연 발생적인 반정부 폭동이었고, 그것이 공산혁명으로 연결된 것이라고 알려져 있으나 여기에는 프랑스 혁명과 마찬가지로 그 진실은 따로 있다. 실제로 1814년 러시아가 나폴레옹 군대와 전쟁을 할 때 파리를 점령한 러시아 장교들은 이곳에서 일루미나티 사상과 접하게 된다.

귀국 후 이들을 중심으로 러시아에는 두 개의 프리메이슨 종단이 탄생하게 된다. 바로 ‘북극성종단’(the polar star)과 ‘남극성 종단’(the South Pole star)이 그것인데, 당시 이들은 수많은 부호들과 상류층 사람들을 입단시켰다. 실제로 ‘3면 작전’을 저술한 얀 코자크(Jan Kozak)는 공산혁명당시 러시아에는 3개의 세력이 있었다고 전한다.

러시아 왕가, 유태계 프리메이슨 조직에 의해 무너져

첫째는 러시아의 황제(차르*Tsar)의 권위를 박탈한 임시정부이고, 둘째는 이를 뒤에서 조종하는 수많은 프리메이슨 계열 조직중 하나인 ‘브나이 브리스’(Bnai Brith*1882년 창설)종단, 그리고 셋째는 행동대라고 할 수 있는 조직폭력배가 그 세력들인데, 이중 전체를 통솔하는 세력은 역시 비밀조직이었다고 전한다.

일루미나티의 상징



이외에도 영국군 첩보장교 출신으로 프랑스 혁명과 러시아 혁명 전문가인 존 콜먼(John Coleman)박사는 지난 1997년 그의 저서인 ‘The Committee of 300’에서“프랑스 혁명과 러시아 혁명의 주요 공격 목표는 기독교였으며 레닌, 트로츠키, 케렌스키의 배후에는 이러한 충격적인 사건들을 완전히 조종할 수 있는 능력과 수단을 가진 강력한 조직이 있었다.”고 밝히고 있다.

실제로 임시정부의 우두머리로 사회주의자였던 알렉산더 케렌스키(Alexander Kerensky, 1881-1970)는 ‘브나이 브리스’ 단원이었으며 조직 폭력배들의 중심은 사회민주노동당의 ‘블라디미르 레니’이었다. 한편 이들은 러시아 공산 혁명에 가장 앞장섰던 순수 공산주의자들로 구성된 임시정부 파에 대해서는 일단 혁명에 성공한 후 대부분 숙청 또는 유배를 보냈으며 이후 레닌파가 권력을 인계받아 악정을 시작했다.

이렇게 시작된 공산주의는 헤겔의 변증법과 다윈의 진화론 등을 바탕으로 형이상학이나 신이 없이도 물질 스스로 존재하고 진화 할 수 있다는 변증법적 유물론에 기초하고 있다. 유물론은 정신세계를 일체 부정하고 종교, 양심, 도덕, 기존의 가치 등을 전면 부인하고 오직 혁명사상을 전파하며 동물적으로 잘 먹고 잘 살면 된다는 주의이다.

공산주의, 무신론 사상-종교 말살론

공산주의는 무신론 사상이며 종교 말살론 이다. 실제로 마르크스는 “종교는 인민을 노예로 만드는 아편”이라고 말했으며, 레닌의 경우 “현대 종교 특히 기독교는 노동 계급에 대한 억압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고 전제 한 뒤 “교회는 노동자, 농민 무산대중의 원수이기 때문에 교회부터 파괴해야 한다. 무엇보다 대형 교회부터 파괴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엥겔스는 “정신은 물질의 생물학적 부산물”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그는 영혼의 존재를 부인하고 인간을 물질로 구성된 고깃덩어리로만 보았다. 이외에도 구소련의 공산당 서기장이었던 흐루시초프는 서기장이 된 다음 “3년 안에 크리스천들을 다 없앤 후 마지막 한 사람 남은 것을 전국 TV에 보여 준 후 처치하여 크리스천들의 씨를 말려 버리겠다.”고 했다.

한편 공산주의는 인류역사상 유례가 없는 대학살을 저질렀다. 후버 연구소의 러시아 전문가인 로버트 콘퀘스트(Robert Conquest)박사는 그의 저서인 `The Great Terror`(엄청난 폭력)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1956년 2월 전당대회에서 흐루시초프가 폭로하기를 1936년에서 1938년 사이에, 10월 혁명 이전에 공산당에 입당한 사람의 90%를 죽였고 그 후에 입당한 사람은 50%를, 군 장성 급의 60%를 처형했다” 공산혁명을 일으킨 후 소련은 귀족 및 군인, 지식인의 저항에 부딪쳐서 국내정치가 안정되지 못하고 많은 어려움을 안고 있었다.

그러나 히틀러가 세계 제2차 대전을 일으켜 1941년 6월 바바로사(Barbarossa)계획에 의하여 소련을 침공함으로서 오히려 스탈린으로 하여금 공산혁명의 완성을 결정적으로 도와주는 격이 되었다. 당시 스탈린은 혁명에 저해가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선별하여 애국이라는 명분을 주고 이들을 징집하여 전선(戰線)으로 몰아넣어 이들 전부를 죽게 만들었다. 실제로 모스크바 전투시기인 1941년 6월 22일에서 11월 말까지 단일 전투에서 400~500만의 사상자를 냈다.

소련과 중국에서 발생한 공산주의 대학살 사례

이 전투에서 제일 먼저 총알받이가 되어 죽은 사람이 바로 혁명의 방해가 되는 모스크바 인사들이었다. 소련은 전체적으로 2차대전시 군인 750만이 전사하였고, 군인부상 1400만, 민간인 사망이 1500만이 발생했다. 스탈린은 혁명에 방해가 되는 대상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무자비한 처형을 단행하였다. 그는 소위 ‘에조프시치나’라고 불리는 대학살로 세계를 경악시켰다. 스탈린의 군부 대숙청은 계속되어 5천명이 넘는 고급장교가 처형되었다. 이 숙청으로 5명의 원수 중에서 3명, 15명의 군사령관 중에서 13명을, 85명의 군단장 중에서 57명을, 195명의 사단장 중에서 110명을, 406명의 여단장 중에서 220명이 처형되었다.

혁명에 방해가 되는 군부의 고급 장교들을 두하체프스키 원수의 죄목에 뒤집어 씌워서 처형했다. 공산주의의 대학살은 중국에서도 일어났다. 중국에서는 1948년 장개석 군대가 모택동에게 패한 후, 대만으로 탈출을 못하고 본토에 남아 있는 옛날 장개석 총통의 군인들이 많았다. 이들은 공산혁명의 저해요소로서 한국전이 발발하자 이 군인들 20만을 소집하여 한국전에 투입했다. 어떻게 하면 명분 있게 다 죽일 수 있을까?

그들이 택한 것이 바로 ‘인해전술’이었다. 말 그대로 UN군의 지뢰밭과 화망(火網)지역을 사람으로 바다를 만들어 공격을 하는 전술이다. 혁명의 방해요소인 장개석 군대의 국부군 출신을 항미(抗美)전쟁이라는 구실로 자연스럽게 제거했다. 그 후 모택동은 전 세계가 경악한 홍위병의 문화혁명을 일으켜 공산주의 혁명의 적대세력인 지식층을 10대와 20대 초반의 공산주의 맹신자를 동원하여 철저하고 무자비하게 제거하였다.

폭력과 체형 및 체벌 행위를 자행하고 대상자를 비참하게 참살하였다. 가난한 자가 지식인과 가진 자에 대한 투쟁은 항구적으로 계속되어야 하며, 이것은 전쟁으로 발전한다는 칼 막스의 계급투쟁 정의를 철저히 이행했다. 이때 피해를 입은 인사가 처형된 사람이 10만을 넘고 투옥(投獄) 및 고문으로 불구가 된 인사가 2억에 이른다.

칼 포퍼, “공산주의는 악마가 꾼 꿈” 주장

2차대전당시 나치의 박해를 피해 뉴질랜드로 망명한 영국의 철학자 칼 포퍼(Sir Karl Riamund Popper)는 그의 저서인 ‘열린사회와 그 적들’을 통해 마르크스주의가 출발점에서부터 잘못되었다고 했다. 왜냐하면 마르크스의 공산주의 이념은 인류의 주요문제를 푸는 데 서로 협력할 동반자를 발견하는 대신에 적(敵)을 발견함으로써 문제를 해결하려 했기 때문이다.

특히 칼 포퍼는 마르크스가 기술한 것과 같은 자본주의는 결코 존재한 적이 없었다고 말해 공산주의는 날조된 것이며 ‘악마가 꾼 꿈’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마르크스가 공산주의사회가 프롤레타리아 독재의 형태로 도래해야 한다고 예견했던 ‘역사주의적 관점’도 오늘날에 와서 오류임이 판명되었다. 칼 포퍼는 미래를 예측할 수 있다는 역사주의자들의 생각을 도덕적으로 매우 그릇된 발상이라고 보았다. 과학자의 이론, 법관의 판결, 정치인의 정책, 경영자의 결정, 신학자의 교설 등 우리 인간의 생각은 언제나 잘못될 가능성을 안고 있다. 이것은 평범한 진리이다. 포퍼는 “우리 인간은 불완전한 존재이다. 그런 의미에서 인간의 힘으로는 절대적 진리, 영원한 지식에 결코 도달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자료: 사진설명]

 

In January last year, I read a post at conspiracycentral.info, that began…

I was driving home today and saw this huge mural with the masonic symbol and it freaked me out. I just got back from the midwest, and I saw a handful of masonic symbols, street signs, and temples all in the same area of Missouri. Imagine my surprise when I go back to Seattle and I see the biggest sign of masonic arrogance right in the middle of the most artsy fartsy area of the supposedly liberal and freedom-loving Emerald City.

Turns out the mural was part of a masonic temple/lodge that is in the middle of a shopping area, and totally out of place. Not only that, but it’s basically a block away from the HUGE statue of Lenin that haunts this area of the city.

I had almost forgotten about it, when I was reminded of it today at Nicene Truth. Jay Dyer links to a site with a good overview on the statue:

Fremont, self-proclaimed “Center of the Universe,” is the venue for America’s largest statue honoring Lenin.

No, kids — not one of the Beatles, but Vladimir Illych Lenin, hero of the workers, Communism, and the former Soviet Union.

The 16-ft. tall bronze originated in Poprad, Slovakia, where it was first erected in 1988. It tumbled along with other heroic (and out of fashion) statues when the Soviets went down in 1989. For a time, the 7-ton Lenin lay face down in the mud at the Poprad dump — until rescued by American entrepreneur Lewis Carpenter. Carpenter, who admired the artistry, mortgaged his house to buy and transport the statue to Seattle.

Carpenter died in a car accident in 1994. To recover the statue debt, Carpenter’s family made an arrangement to loan it to the Fremont district until a buyer emerged. Asking price: $150,000. In 1995, Fremont put the statue up in the center of town, near a Cold War era rocket also displayed as public art.

Here’s an article on why the statue is offensive to most of us; but especially to Russian émigrés: Lenin’s Statue: Adding Insult to Injury.

It’s the proximity of the Masonic lodge that is suspicious. I’m not sure whether Lewis Carpenter was a Mason or not - only the Masons can tell you that - as indeed I had replied to the post at the conspiracycentral forum: “You should investigate whether the lot holding it is owned by the masons or not. That, in itself, could be tough to do, though, as masons aren’t required by law to publish membership lists. It will be haphazard at best - resorting to what they choose to reveal on their websites. Perhaps Lewis Carpenter is, or various officers from the Freemont Chamber of Commerce.”

Lenin’s membership in Masonry has long been speculated upon. There are a few clues in which one can - and should - follow up on. Jüri Lina, Architects of Deception, pp. 311-12:

Lenin was a freemason of the 31st degree (Grand Inspecteur Inquisiteur Commandeur) and a member of the French lodge Art et Travail (Oleg Platonov, “Russia’s Crown of Thorns: The Secret History of Freemasonry 1731-1996″, Moscow, 2000, Volume 2, p. 417).

On his visit to the Grand Orient headquarters on rue Cadet in Paris in 1905, Lenin wrote his name in the visitors’ book (Viktor Kuznetsov, “The Secret of the October Coup”, St. Petersburg, 2001, p. 42). Lenin was a member of the most malicious lodge of the Grand Orient, the Nine Sisters, in 1914 (Soviet Analyst, June, 2002, p. 12). Lenin also belonged to the Union de Belville Lodge.

The French freemason Rozie of the Jean Georges lodge in Paris hailed his masonic brothers Lenin and Trotsky (La Libre Parole, 6 February 1918).

Many of the bolsheviks, apart from Lenin and Trotsky, were freemasons: Boris Solovyov, Vikenti Veresayev, Grigori Zinoviev (Grand Orient), Maxim Litvinov, Nikolai Bukharin (actually Moshe Pinkhus-Dolgolevsky), Christian Rakovsky, Yakov Sverdlov, Anatoli Lunacharsky (actually Balich-Mandelstam), Mechislav Kozlovsky (Polish freemason), Karl Radek (Grand Orient), Mikhail Borodin, Leonid Krasin, Vladimir Dzhunkovsky, and many more. In the KGB archives, the historian Viktor Bratyev found a document according to which Lunacharsky belonged to the Grand Orient of France (Anton Pervushin, “The Occult Secret of the NKVD and the SS”, St. Petersburg, Moscow 1999, p. 133).

[...]

Lenin, Zinoviev, Radek and Sverdlov were also members of B’nai B’rith. This was confirmed by those specializing in the activities of B’nai B’rith, among them Schwartz-Bostunich (Viktor Ostretsov, “Freemasonry, Culture, and Russian History”, Moscow, 1999, pp. 582- 583).

And here, from the opposite camp:

[...] Lenin co-operated secretly with many forces that enabled him to usurp State power in Russia, including German General Staff through, for example, Alexander Lazarevich Parvus (Gelfand), shadow tutor of Lenin and Trotsky, big businessman, etc., this “Louis Cypher” of the Russian revolution whose connections with Geman military circles were revealed and published by a free mason P.N. Pereverzev. Allegedly French rite mason of the “L’Union de Belleville” (Paris) in 1902. Lenin was a fan and a close friend of the revolutionary pop-singer G.M. Montegus who occurred to have been a French police informer. Besides he was a member of the Masonic lodge “L’Union de Belleville” (Paris).

So, the Grand Orient’s Lodge “L’Union de Belleville” - if records still exist, and haven’t been suppressed
- might have the proof. Here’s the minutes of the Lodge “L’Union de Belleville,” April 28, 1871, translated by Mitch Abidor for marxists.org:

Considering that questions of universal morality and humanity are the constant concern of Freemasons;

Considering that without straying from the philosophical and non-political sphere that is its place, Freemasonry has the right and the duty to intervene in all questions where the principles of fraternity are misunderstood;

Considering that in the painful period of crisis through which we are passing, which is desolating our fatherland and afflicting humanity, it is the duty of all Masons to affirm the principles that appear to it to conform to universal morality, and those most apt to make the ideas of universal solidarity prevail,

A solidarity that, the day it will exist, will prevent the renewal of all impious struggles among men and will cause the last seed of barbarism to disappear by reuniting all men in one family;

Considering that the proclamation of the Paris Commune, addressed to the French people, contains nothing that is contrary to Masonic principles;

Considering that it is thus the obligation of Freemasonry, which has always been at the head of the march of progress, to employ all the moral force at its disposal to make those ideas in conformity with its principles prevail;

Considering that it is the duty of each lodge to indicate, not only to Freemasons, but to all citizens the path of the just and the true;

The Lodge “The Union of Belleville” declares:

That it desires to stop the spilling of blood, while adhering to the program of the Paris Commune as contained in its proclamation to the French people;

Consequently, and in order to arrive at this result it invites:

All Freemasons of Paris and the provinces, and all citizens, to join with it to have the government of Versailles and the Paris Commune accept the following arrangement:

Recognition of communal rights for all great cities as well as the smallest towns;

General elections for all Communes and the Constituent Assembly; and

In order to proceed to these elections, which will occur in three months, the establishment of an administrative commission composed in two equal halves of members of the Commune and members of the Assembly of Versailles, named in elections by these two powers.

Such are the bases of an arrangement proposed by the lodge “The Union of Belleville” in order to put an end to the crime we are passing through, and for the success of which it invites all its brothers, Mason or not, to employ all their moral force and all the means placed at their disposal by the Declaration of the Rights of Man.

By order: For the Lodge “The Union of Belleville”
The Tit :.Sec:. The Ven:. Or :.
Voisin H. Fernoux

  
김필재의 전체기사  
2012년 05월07일 11시40분  

전체 독자의견: 2 건
독자
빨갱이들은 프리메이슨이 사회주의 붕괴와 함께 자본주의로 왔다고 주장하네요. 김필재 선생님께서 현재 좌파-좌익들이 결국 프리메이슨 정통이라는 기사를 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현재 프리메이슨 얘기는 자본주의-한미동맹-대한민국을 파괴하는 주장으로 악용되고 있습니다. (2012년 05월07일 12시24분)
독자
김필재 선생님 빨리 기사를 좀 써주십시오 (2012년 05월07일 12시25분)
 
Search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이미 탄압의 시대
대한민국 이전에 하나님의 기쁘신 뜻을 ..
동성애 쓰나미와 북한구원
북한, 중공의 붕괴와 별개로
주님의 심장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