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19일(토) 06:24    

리버티헤럴드 > > 국제·외교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재수 없는’ 王부장과 케리 회담
북핵문제 美中에 맡길 수 없다.

1. 이렇게 가다간 한국은 북한과 종북(從北)의 인질(人質)이 된다.
  
  핵(核)무기는 지금도 소형화·경량화·다발화(多發化) 중이다. 수년 뒤 북한이 업그레이드된 핵무기로 공갈(恐喝)·협박(脅迫)의 강도를 높이고, 從北이 ‘전쟁이 싫다면 북한과 타협하라’는 선전(宣傳)·선동(煽動)에 광분하면, 끔찍하다. ‘평화 구걸세력’은 늘어나고 ‘평화 도착증(倒錯症)은 확산된다. 소위 평화협정(平和協定) 미명 아래 6·15-10·4연방제 방식의 북한과 타협이 벌어질 것이다.
  
  연방제란 한반도 이북(以北)은 김정은이, 이남(以南)은 從北·웰빙 잡탕세력이 나눠먹는 영구분단이다. 급진적 적화의 위험을 안고 점진적 적화(赤化)의 수렁에 빠지는, 1948년 대한민국 체제의 끝이다. 자유통일과 북한해방은 커녕, 조국은 소돔과 고모라 같은 김일성 악령의 창고로 전락한다. 제2의 IMF 같은 경제환란을 다시 겪으면, 대중의 증오는 반(反)자본주의 쓰나미를 일으켜 완벽한 적화의 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다.
  
  한국은 북핵이 더 작아지기 전 완전하게 폐기해야 한다. 시간이 없다. 수단·방법 가릴 필요도 없다. 중국과 입장이 다르고 미국과 다르다. 현재 미국은 북핵의 완전폐기(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해체-CVID)가 아닌 ‘핵(核)확산’, 북핵이 테러단체나 제3세계로 넘어가 미국 본토에 위협이 되는 상황만 막자는 식이다. 북핵에 관해 한국과 미국이 느끼는 감도는 완전히 다르다.

  
  2. 중국을 방문 중인 존 케리 국무장관(사진)이 중국을 찾았다. 케리 장관은 14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진 뒤 “미국과 중국은 다른 국제사회 파트너들과 함께 북한이 입증 가능한 비핵화를 위해 ‘의미 있고 구체적이며 되돌릴 수 없는 조처(措處)’를 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이들 조처는 지금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북한이 기존 약속을 이행하지 않으면 비핵화를 위한 추가적 조치(追加的 措置)를 취할 준비가 돼있음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3. 케리 장관이 말한 중국의 북한 비핵화를 위한 추가적 조치, 미중이 합의한 ‘의미 있고 구체적이며 되돌릴 수 없는 조처(措處)’는 무엇인가? 어느 정도 제재인가?
  
  신화통신 보도에 따르면, 王부장은 “중국은 한반도에서 혼란(混亂)이 일어나거나 전쟁(戰爭)이 발생하는 것을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한반도 안정(安定)을 지키며, 대화(對話)를 통한 문제 해결 입장은 명확하고 한결같다”고 했다.
  
  王부장은 케리 장관에게 “현재 가장 급한 것은 (북한과) 대화(對話) 재개”라며 “관련국이 신중하게 말하고 행동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6자회담 재개를 강조했다.
  
  케리 장관 역시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비핵화 함께 한반도 상황이 불안정(不安定)해지거나 전쟁(戰爭)이 발발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중국은 모든 것을 정치적 협상(協商)과 외교(外交)를 통해 해결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케리 장관은 이어 중국 측에 “북한을 설득(說得)할 수 있도록 모든 도구와 설득 수단을 활용해 달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4. 한국의 사활적 이익이 달린 북핵문제가 자칫 미·중(美·中)의 ‘쑈쑈쑈’에 휘말릴 수 있다. 케리와 왕이(王毅)의 발언을 정리하면 美·中이 합의한 소위 ‘의미 있고 구체적이며 되돌릴 수 없는 조처(措處)’는 결국 대화(對話)·협상(協商)·외교(外交)다. 케리 장관 역시 지난 해 4월13일 한국 방문 시 “6자회담이든, 미·북 직접대화든 대화(對話)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왕이(王毅)는 또 “한반도 혼란(混亂), 전쟁(戰爭)도 생겨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런 중국의 입장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은 물론 천안함·연평도 도발을 막지 못했다. 앞으로도 핵무기 소형화, 북한의 추가적 도발을 막지 못한다. 또 ‘한반도 혼란과 전쟁은 안 된다’는 것은 북한 급변사태를 막겠다는 주장이다. 김정은 정권을 지킬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북한은 핵무기 개발에 체제의 운명을 걸어왔다. 그런 북핵이 대화·협상·외교로 없어질 리 없고 지금껏 역사도 그랬다. ‘미온적 제재’를 한다 해도 한반도 혼란, 즉 급변사태는 안 된다는 전제가 있다면, 미·중(美·中)이 지금껏 그랬던 것처럼 결정적 순간에 북한에 숨통을 터 줄 것이다. (* 미국이 북한 급변사태를 유도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사실은 연평도 사건에 대한 게이츠 美 前국방장관 회고록에도 등장한다.)
  
  시간싸움이다. 美·中은 적당히 시간만 때운다. 한국도 넋 놓고 있다간 북핵폐기·자유통일, 아니 나라의 존립 자체가 어려워진다. 월남식 적화를 ‘기적 같이’ 막아도 한 세대 후 한국은 남미(南美) 같은 삼류국가로 전락해 있을 것이다.
  
  지옥불이 쏟아지는 다급한 시기에, 새누리당마저 평화적 통일의 유일한 수단인 대북 오퍼레이션(operation), 심리전 담당할 국정원을 지난 연말 반쯤 죽여 버렸다. 유력한 대권후보 김무성은 김정은 체제와 공존(共存)해야 한다고 헛소리한다. 어둡고 캄캄한 날은 이미 와 버린 셈이다. 땅을 흔들 부흥, 지옥을 텅 비게 할 부흥 말곤 지금으로선 길이 없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4년 02월15일 23시52분  

전체 독자의견: 4 건
공산화
공산화는 피하고싶어도 피할수 없네요 월남은 모르고 당했으나 남한은 알고도 당하니 답이 없습니다 (2014년 02월16일 12시32분)
jochovic
국제 엘리트들이 통치하는 미국과 자신들의 이득만 추구하는 공산당 통치의 중국은 적당히 타협할겁니다. 그리고 중국정부는 통일한국정부가 친중 정부여야지 통일을 허락할겁니다. 진짜 현대한민국은 지혜와 단결이 필요할 시점입니다. 기도로 하나님의 개입하셔서 강팍한 인간들의 마음을 움직여서 통일로 이끌어가는 결정을 내릴수있게 역사해 주셔야합니다. 그리고 이나라 세상과 타협하고 악과 타협하고 부패한 이나라의 크리스찬들과 교회들부터 회개하고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하나님과의 관계회복의 선물로 통일 대한민국을 허락하실겁니다. (2014년 02월17일 00시20분)
정태원
김성욱님의 말씀에 적극 찬동합니다. (2014년 02월19일 08시22분)
개백정
깜둥이 심부름 다님시로 뒷통수나 맞고 다니는 케리와 똥뙤놈 왕서방이 우리나라 문제를
논하는거슨 제2의 테프트-가쓰라 밀약잉께로 정신 바짝 차리랑께요.... (2014년 02월19일 16시08분)
 
Search

지저스웨이브 비전 선언문
기도하지 않은 22시간
무덤을 지나야 부활이 있다
하나님을 대적해 온 기독좌파
조국의 끝
교회 안의 레드바이러스
사회주의 사망선고
나는 다혈질이다



 1. 지저스웨이브 비전 선언문
 2. 하나님을 대적해 온 기독좌파
 3. 무덤을 지나야 부활이 있다
 4. 조국의 끝
 5. 기도하지 않은 22시간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