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7월5일(일) 05:01    

리버티헤럴드 > > 국제·외교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청해부대의 피랍선박 구출작전 성공에 붙여
우리에게 주는 교훈들

합참은 2011년 1월 21일 이날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삼호주얼리호(삼호해운 소속 화학물질 운반선, 1만1500톤)에 대한 구출작전(작전명 '아덴만 여명작전')을 감행해 해적을 소탕하고 선박을 구출했다"고 밝혔다. 청해부대 최영함(구축함, 4300톤)은 이날 새벽 04시58분(현지시간)부터 작전에 돌입해 특수요원을 피랍된 삼호주얼리호에 투입시켜 총격전 끝에 오전 9시56분께 해적을 제압하고 선박을 장악했다.

 

 선원 21명 전원(한국 8명, 미얀마 11명, 인니 2명)은 안전하게 구출됐으나 선장이 복부에 총상을 입었다. 선장은 생명에 지장이 없으며 청해부대 군의관이 동행한 가운데 미군헬기로 인근국가 병원으로 후송됐다. 피랍선박에 투입된 청해부대 요원들은 전원 무사하다. 해적 13명 가운데 8명은 사살했고 5명은 생포했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이성호 합참 군사지원본부장(육군중장)은 21일 구출작전과 관련해 "이번 작전은 최영함이 주도해 작전을 수행했으며 미군과 오만의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작전은 최영함의 위협 함포사격과 링스헬기의 엄호사격하에 UDT/SEAL 작전팀(30명)이 고속고무보트(3척)를 이용하여 은밀히 승선하면서 시작됐다. 작전팀은 선교와 기관실, 50여개의 격실을 차례로 장악해 AK 소총과 기관총, RPG-7으로 무장한 해적 13명 전원을 제압하고 피랍된 선원의 안전을 확보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담화를 통해 "우리의 자랑스러운 청해부대가 드디어 해냈다, 우리 군은 어떤 여건에서도 완벽하게 작전을 수행했다. 치하와 격려를 보낸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20일 오후 5시12분 국방부장관에게 작전개시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우선 우리 군의 작전성공을 높이 평가한다. 우리 합참은 정보가 제한되고 해적과 인질이 혼재된 어려운 상황에서 사전 치밀한 계획과 연습으로 피해를 최소화한 가운데 작전을 성공함으로써 한국군의 우수한 작전수행 능력을 인정받는 성과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우리에게 주는 교훈

 

➀ 이번 작전의 성공에는 미국(미군)과 우리 언론의 지원이 있었음이 확인되었다.

 이성호 합참 본부장은 21일 오후 국방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합참은 한미연합 해군 전력이 이번에 참가했나?" 질문에서 "이번 작전을 수행하면서 한미동맹은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 한민구 합참의장과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 간에 몇 차례 통화가 있었고, 또 직접 美5함대사령관으로부터 지원해주겠다는 언질을 받았다. 실제 美구축함으로부터 지원을 받았고 선장 후송도 미군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필요한 첩보도 제공받았고 P-3C(해상초계기) 지원도 약속받았다."라고 답했다. 그리고 "삼호드림호 피랍 당시 충무공 이순신함이 구출작전을 감행하지 못한 이유는?"에 대해서는 "너무 빨리 언론에 노출된 관계로 군이 정상적인 작전을 하는 데 많은 지장이 있었다. 그래서 구출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➁ 청해부대(4000톤급 구축함) 지속적인 파견의 필요성이다.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해적사건은 2004년 10건에서 2008년 111건, 2009년엔 217건, 올 9월까지 289건이 발생하는 등 크게 늘고 있다. 우리나라 전체 해운물동량의 29%가 소말리아 해역을 통과한다. 한국인 선원이 탄 선박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것은 삼호주얼리호가 8번째다. 이 중 6번은 몸값을 지불해 풀려났다. 우리 군이 해외에서 단독작전 끝에 해적을 제압해 풀려난 것은 삼호주얼리호가 처음이다.

 

 그런데 이곳에 파견할 수 있는 함정이 제한된다. 우리 해군이 보유하고 있는 구축함은 총 10척이다. 3천 톤 3척, 4천 톤 6척, 이지스구축함 1척이다. 3천 톤은 내파성(內波性)이 부족해서 멀리 보낼 수 없다. 이지스함은 서해5도 방어에 투입해야 한다. 지금 상황은 서해5도 방어가 더 급하다. 서해5도/동해NLL 방어에만 구축함 총 24척(동해3척, 서해5척 경비 배치)이 필요하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소말리아 해역에 1척을 고정 배치하기 위해서는 최소 3척이 필요하다. 수리·정비와 교육훈련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다른 함정도 운용주기는 이와 같다. 통상 선단호송·해적소탕 작전을 위해서는 구축함 2척과 군수지원함 1척(1만 톤급)이 배치되어야 한다. 일본, 중국, 프랑스, 이태리, 러시아가 그렇게 하고 있다. 우리 청해부대는 자국 군수지원함이 없어 유류수급을 다른 나라 군수지원함에게 구걸하고 있다. 이와 같이 우리 해군은 함정이 턱없이 부족하다. 그래서 이번 청해부대 작전성공을 마냥 기뻐할 수만 없다. 북한의 서해5도 무력점령 도발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청해부대의 계속 파견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다. 정부(국방부)의 신속한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다.

 

김성만(예비역 해군중장(성우회/재향군인회 자문위원, 전 해군작전사령관)


  
김성만의 전체기사  
2011년 01월22일 12시07분  


 
Search

미국과 중국이 어디선가 부딪칠까?
하늘나라 스파이는 추방돼는 나라
또 다시 십자가가 내려졌다
차기 대통령의 자격
무인도에 청와대 모형 만드는 김정은
헛물켜는 권력자들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도 도발은 아니라..
교만한 권력의 마지막



 1. 교만한 권력의 마지막
 2. 헛물켜는 권력자들
 3. 미국과 중국이 어디선가 부딪칠까?
 4. 어느 6·25 전사자들의 귀향
 5.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도 도발은 아니..
 6. 또 다시 십자가가 내려졌다
 7. 하늘나라 스파이는 추방돼는 나라
 8. 무인도에 청와대 모형 만드는 김정은
 9. 차기 대통령의 자격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