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19일(토) 06:24    

리버티헤럴드 > > 국제·외교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수단 독재자 체포령...北 '뜨끔'
국제형사재판소의 수단 대통령 체포영장 발부 관련 北, 또 '외세' 남발

지난 4일 국제형사재판소(ICC)가 전쟁범죄 혐의 등으로 수단의 오마르 알-바시르 대통령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한 것과 관련해 북측이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나타냈다.
 
8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질의응답 형식을 통해 “수단 인민의 지지를 받아 합법적으로 선거된 국가수반을 체포하겠다는 것은 주권국가의 자주권에 대한 전대미문의 난폭한 침해”라며 ICC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어 “다르푸르 문제는 수단의 내부 문제로서 외세가 간섭하여 그 나라 인민의 존엄을 유린하는 방법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며 “주권국가들의 국권을 무시하고 그 위에 군림하며 내정에 마음대로 간섭하려는 초국가적 행위는 오히려 국제관계의 안정을 파괴하고 세계평화를 교란시킬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다르푸르 문제는 수단 인민의 자주권을 존중하는 원칙에서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되어야한다”고도 덧붙였다.
 
한 때 수단 정부군에 소속되었다 탈영한 병사들이 최근 영국 BBC와 가진 인터뷰에 따르면 바시르는 지난 6년 동안 진행된 다르푸르 내전 내내 여성과 어린이들에 대한 성폭행, 사살을 무차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ICC의 결정이 내려진 뒤 바시르가 이에 대한 보복으로 이튿 날 13개 구호단체를 추방하려는 움직임이 보이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다르푸르의 인도주의적 작업에 되돌릴 수 없는 문제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하지만 바시르는 이 같은 경고를 무시한 채 같은 날 구호단체들을 전격 추방했으며, 유엔이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자 바시르는 8일 다르푸르를 버젓이 방문함으로서 공개적인 반항을 이어나갔다.
 
이러한 바시르에 대해 적극적인 옹호를 펼친 북측의 이번 반응은 인권 범죄자에 대한 ICC의 응징이라는 선례를 남김으로서 김정일마저 자칫 위험에 빠지게 되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되고 있다.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등 탈북자들에 따르면 김정일은 지금도 주민들에 대한 공개처형과 고문, 우상숭배 강요를 자행하고 있으며, 지난 90년대 이른바 고난의 행군 당시에는 무려 300만 명의 주민들이 굶어죽는 사태를 초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지금까지 ICC에 의한 체포영장 발부가 각계에서 촉구되어 왔다.
 
한편 이란 및 이란의 무장정파인 하마스 등도 바시르를 옹호하고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라엘의 일간지 하레츠는 7일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과 하마스의 2인자인 무사 아부 마르즈쿠가 ICC의 결정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한 뒤, 바시르에 대한 연대감을 표시하기 위해 수단의 하르툼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1944년 소년병으로 군에 입대해 89년 쿠테타로 정권을 장악한 바시르는 9.11 테러를 일으키기도 한 테러리스트 오사마 빈 라덴에게 5년간 은신처를 제공함으로서 93년 수단이 미국에 의해 테러지원국에 지정되는 원인을 제공한 바 있다.

 

96년 야당이 불참한 가운데 치러진 대선에서 재집권에 성공한 그는 또 2003년부터 6년 동안 정의평등운동(JEM) 등 기독교계 반군과 치러진 다르푸르 내전에서 최소 3만 5천 명의 민간인을 학살하고 난민으로 전락한 250만명 중 26만 명이 기아와 질병으로 사망하는 사태를 초래하기도 했다.

  
오주한 객원기자의 전체기사  
2009년 03월09일 16시57분  


 
Search

지저스웨이브 비전 선언문
기도하지 않은 22시간
무덤을 지나야 부활이 있다
하나님을 대적해 온 기독좌파
조국의 끝
교회 안의 레드바이러스
사회주의 사망선고
나는 다혈질이다



 1. 지저스웨이브 비전 선언문
 2. 하나님을 대적해 온 기독좌파
 3. 무덤을 지나야 부활이 있다
 4. 조국의 끝
 5. 기도하지 않은 22시간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