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4일(금) 12:23    

리버티헤럴드 > > 국제·외교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이란 당국, 민주화 인사 '대대적 탄압' 나서
이집트 시위 지지 집회 신청

메흐디 카루비(上), 타기 라마니(下)
 무바라크의 사임이 임박했다는 외신보도가 잇따르는 가운데, 이란 당국이 이집트 시위를 지지하는 자국 내 집회에 대해 제재를 가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골람 호세인 모세니 에제이(Gholam Hossein Mohseni-Ejehi) 이란 검찰총장은 이란의 민주화 지도자들이 최근 이집트와 튀니지의 시위를 지지하겠다며 오는 14일 집회를 신청한데 대해 “정치적 동기가 있는 행동”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에제이 검찰총장은 그 대신 정부가 11일 주최하는 이슬람 혁명 32주년 기념집회에 참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란 당국은 2009년 대통령 선거 후 부정선거에 항의하는 야당 지지자들의 시위를 탄압했다. 이후 야당은 1년 넘도록 집회를 열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개혁주의자인 메흐디 카루비(Mehdi Karroubi, 가택연금상태) 전 대통령 후보의 아들 호세인은 이날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아버지를 만나려 했지만 보안경찰들로 인해 집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었다”면서 “가족조차 만나지 못하게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메흐디 카루비는 변호사 출신으로 여성의 인권신장 및 사회 활동의 확대를 주장해왔다. 미국에 대해서도 정부에 적대 관계의 청산을 요구하며, 현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의 반미(反美)정책을 비판해왔다.
 
 이란 당국은 또 9일 카루비의 보좌관이자 언론인인 타기 라마니(Taghi Rahmani)의 자택을 급습해 그를 체포하는 한편, 이집트의 시위 소식을 이란에 퍼트리는 활동가들과 언론인들을 잇달아 체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기 라마니의 체포 등 이란 민주화 운동가들에 대한 이란 당국의 탄압 소식은 일반 언론보다 독립 언론, 개인블로그 및 트위터 등을 통해 급속히 퍼지고 있다. 참고로 오랜 감옥 생활을 했던 타기 라마니의 이란 민주화 운동은 국내 언론에는 소개 된 적이 없다.
 
 한편,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인 호세인 하메다니는 관영 이르나(IRNA) 통신을 통해 “반(反)정부지도자들은 ‘죽은 송장’(dead corpse)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우리는 이들의 어떤 움직임에 대해서도 강하게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번역-정리/김필재 기자 spooner1@hanmail.net
 
  
김필재 기자의 전체기사  
2011년 02월11일 18시52분  


 
Search

교회 안의 레드바이러스
사회주의 사망선고
나는 다혈질이다
한민족 교회를 향한 부르심
조국 이후 한반도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지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