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6일(화) 06:33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김정일 손자도 한류에 빠졌다!
로동당, 정말 끝으로 가고 있다.

김정일 손자도 한류에 빠졌다. 예를 들어보자.

 

지난달 27일 오후 9시쯤 마카오의 베네치안 호텔의 ‘코타이 아레나’ 홀.. 4500여 관객이 몰려들었다. 

 

특석에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 김정남(38)의 아들(14)도 있었다. 까까머리에 흰 티셔츠를 입은 이 중학생은 마카오와 홍콩에서 중학교에 다니는 한국인 친구 5명과 함께 노래를 따라 불렀다. 이들이 자리한 특석은 1인당 1800파타카(약 29만원)로 6장을 합하면 1만800파타카(약 176만원)였다.

조선일보는 이렇게 취재했다.

 

<한 교민은 “입장권은 모두 김정남이 구입했고 아들에게 친구들을 초대하도록 한 것으로 안다”면서 “김정일의 손자가 한국 가수의 최신곡을 따라 부르고 환호성을 지르는 것을 보면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마카오 교민들에 따르면 김정남과 둘째 부인 장모(35)씨, 중학생 아들은 최근까지도 한국 교민들과 스스럼없이 지내왔다. 특히 자장면과 탕수육, 제육볶음, 생태탕, 냉면 등을 즐겨 한국 식당 밀집 지역에 자주 나타났다. 한 교민은 ‘강남홍’과 ‘서울관’, ‘한성회관’ 등을 그의 단골집으로 꼽았다.

그러나 김정남은 올 5월쯤 동생 정운(26)이 후계자로 낙점된 이후에는 고립된 생활을 하고 있다. 마카오의 한 소식통은 17일 “일본과 한국 기자들이 그의 단골 카지노와 식당 등에서 진을 치고 있는 것을 보고는 지난주 방콕으로 떠났다”면서 “당분간 태국에 머물 것”이라고 말했다.>

 

한류는 북한정권 붕괴의 뇌관 중 하나이다. 조선로동당. 정말 끝으로 가고 있다. 

 

더 자세한 북한뉴스를 원하신다면

http://freedomfighters.co.kr/ (클릭)

  
편집부의 전체기사  
2009년 07월19일 07시04분  


 
Search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