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6일(화) 06:33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평양 과학기술大, 이참에 중단시켜야
해커 양성 아니라고 자신할 수 있나?

통일부의 평양과기대 지원 현황을 보여주는 남북협력기금 자료 캡쳐 사진/ 아래는 동북아교육협력재단 참여자 명단(출처: 재단 홈페이지)
 북한의 사이버 테러가 현실화됐다. 이참에 논란이 돼 온 평양 과학기술대학 건립도 중단시켜야 한다.
 
 평양 과학기술대학은 소위 「북한의 과학기술 인력양성」과 「기독교 선교」를 목표로 한국의 기독교계가 추진해왔다.
 
 그러나 수령 독재 하에서 기독교 선교는 불가능하다. 소위 북한의 과학기술 인력양성 역시 軍事(군사) 과학기술 인력양성에 불과하다. 「先軍(선군)정치」라는 체제목표에서 볼 수 있듯, 북한은 일종의 兵營(병영)국가이기 때문이다.
 
 평양과기대 건립은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이사장 곽선희)」이 추진 중이다. 재단과 북한 교육성이 맺은 계약서에 따르면 『대학에 정보과학학부, 생명과학학부, 경영정보학부, 공학부를 둔다』고 하여 사실상 IT(Information Technology)인력 양성이 목표 중 하나이다. 현재 북한 체제에서 양성된 IT인력이 할 일은 무엇일까? 전문가들은 핵무기, 미사일 능력 향상과 한국을 상대로 한 해킹이 될 수밖에 없다고 입을 모은다.
 
 평양과기대는 투자규모가 약 450억 원에 달하며 그 중 10억 원은 통일부의 남북협력기금이 지원됐고, 대부분 기독교계 모금액으로 충원됐다.
 
 평양과기대 건립이 『북한에 武器(무기)를 주는 것』이라는 몇 가지 근거를 덧붙여본다.
 
 1. 金正日은 科學技術(과학기술)을 『선군정치의 근본목적에 부합하는 가장 인민적 정책』이라며 『社會主義(사회주의) 强性大國(강성대국) 건설의 3大기둥 중 하나』로 제시해왔다. 북한의 김책공업종합대학, 평성리과대학 등 주요 과학기술대학에는「武力省(무력성) 위탁생」이라는 명칭의 現役(현역)군인이 배치돼왔다. 탈북자들은 이들 대학 내 무력성위탁생이 30%에 달한다고 지적하는데, 물론 이들은 졸업 후 軍에 복귀해 武器(무기)개발 등에 전념한다.
 
 무력성위탁생 외에도 과학기술대학 성적우수자는 일차적으로 武力省(무력성) 등 軍관련 기관에 선발돼 나간다. 이는 先軍(선군)정치의 본질상 당연한 결론이다. 결국 북한의 과학기술인력 양성은 金正日로 하여금 소위 선군정치를 강화해 강성대국을 건설케 하는 동력이다. 평양 과학기술대학은 과연 예외가 될 수 있는가?
 
 2. 전문가들 역시 비판적이다. 안보전략연구소 소장 홍관희 박사는 『평양에 과학기술대학을 건립하는 것은 金正日 독재체제에 억압당하고 있는 북한동포들에 대한 지원이 아닌 金正日 독제체제에 대한 직접적 지원』이라며 『특히 대량살상무기개발에 체제의 명운을 걸고 있는 북한에 IT 등 과학기술을 이전시켜주는 것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개발을 가속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核전문가인 국방연구원 김태우 박사는 『평양과기대 건립으로 남한의 과학기술이 이전될 경우 이것이 군사기술로 전용될 가능성은 충분하다』며 『IT분야 등에서 남한의 과학기술 이전이 이뤄질 경우 정확도, 정밀도, 파괴력 등의 개선을 통한 북한핵능력이 증강될 수 있다』고 말했다.
 
 韓美연합사 부사령관을 지낸 김재창 박사는 『평양과기대 건립은 북한에 과학기술을 이전해 주는 것이고, 이는 북한에 사실상 武器(무기)를 전달해 주는 것과 같다』며 『과학기술이전은 金正日 체제를 유지, 강화시켜주는 것으로서 對北(대북)지원의 한계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세종연구소 소장 송대성 박사는 『평양과학기술대학은 북한정권의 외화벌이를 위한 빨대, 즉 외화벌이 소스에 불과하다고 판단된다』고 말한 뒤『북한이 빨아들인 모든 달러는 선군정치 아래서 본래 목적과 다르게 군사적으로 사용되고, 결국 우리에게 위협이 돼서 돌아온다』며 『평양과기대는 원점부터 다시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 평양과학기술대학 지원과 관련, 기독교계 일부에선 『북한선교』를 명분으로 내세운다. 재단 측은 93년 설립한 연변과기대 선교의 성공사례(재단 측은 90% 이상의 학생들이 기독교로 개종했다고 주장)가 평양과기대에 적용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전문가들은 개혁, 개방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온 중국과, 세계최악의 폭정이 행해지는 북한과의 동등비교는 無意味(무의미)하다고 지적한다.
 
 무엇보다 북한은 신앙의 자유를 부정하며, 기독교인에 대한 극단적 탄압을 하고 있다. 북한 내 기독교인은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가거나, 공개처형당하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황장엽氏는 『북한에서 종교를 믿는다고 공개리에 말하면 죽는다』면서 『북한은 영적인 것뿐만 아니라 언론의 자유, 생각의 자유 등을 모두 빼앗았다』고 지적한다. 한마디로 평양과기대와 같이 공개된 방법을 통한 북한선교는 사실상 불가능한 게 현실이다.
 
 북한선교를 하는 모퉁이돌선교회 이삭 목사는 『모퉁이돌선교회가 직접 세운 지하교회만 280여개가 있고 전체적으로는 북한 내 지하교회는 천 여 개에 달한다』며 『북한의 지하성도를 지원한다는 것은 방송, 문서선교, 풍선띄우기 등 북한당국과의 공식적 루트를 제외한 다른 모든 가능한 방법을 동원할 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前북한과학원 연구원으로서 현재 북한지하교인을 지원하고 있는 이민복 선교사는 『북한선교의 핵심은 선교라는 외피만 걸친 채 金正日 정권을 돕는 것이 아니라 金正日 정권에 탄압받는 지하교인들을 돕는 것이며, 이는 적은 돈으로도 커다란 선교의 효과를 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평양과기대 건립과 관련, 『진정으로 북한선교를 하고 북한동포를 도와주려면, 金正日 정권에게 수백억의 자금과 과학기술을 지원하는 것보다 북한의 진짜교회인 지하교인들을 돕거나 전도지, 복음라디오 등을 담은 풍선보내기, 탈북자나 渡江者(도강자) 돕기, 국내 탈북자들을 통해 북한 내 가족들을 돕게 하는 방법 등이 올바른 방식』이라며 『한국교회는 무엇이 기독교 정신에 합당한 의롭고 선한 길인지 분별해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09년 07월14일 20시00분  

전체 독자의견: 1 건
강승구
북한에 가서 김일성에게 예수를 믿으면 구원받는다고 강하게 전하고 돌아왔다는 M목사님의 간증을 듣고 필자는 그 목사님을 존경했다. 북한에 가서 김정일에게 복음을 전하고 왔다는 K 목사님의 말씀을 듣고 아직도 순교할 목사님께서 미국에 계시구나! 하고 그 목사님을 한참이나 존경했다.북한에 가서 김일성동상앞에서 절하고 왔다면서 북한을 사랑한다면서 자주 평양에 들락날락하시는  R 목사님과  K 목사님의 말씀을 듣고 이제야 솎았음을 깨달았다. 참으로 말세는 말세다 목사님들이 북한에 돈 갖다 바치고 김일성에게 절하고 그것도 모자라서 많은사람들을 북한에 가게해서 돈을 갖다 바치게 하는 것이다.
필자가 너무나 잘알고있으며 너무나 존경하는 오 목사님께서 자주 평양에 왕래하신다는 말을 듣고 참으로 마음이 찢어지는 듯 하였다. 필자의 영적인 지도자요 너무나 많은 한국사람들에게 존경받고 사랑받는 목사님이기에.....북한전도나 선교는 참으로 애매한것이다 필자가 알기로는 북한에 가서 전도나 선교사역을 한다는 것은 죽을각오하고 해야한다고 생각한다.필자도 머지않아 북한으로 가서 전도하다가 생을 마치려고 기도하면서 준비하고있다.북한에 가서 전도하는 사람은 북한에서 전도하다가 순교하는 것이 진정한 전도자의 자세이다! 필자의 부친도 6.24.1950. 전쟁발발 하루전에 황해도 시변리감리교회에서 목회중, 채포되어 처형당하셨다. 필자의 부친뿐만 아니라 많은 목사들이 공상당에게 처형을 당했다. 우리세대의 목사들도 순교의 정신으로 북한에가서 순교는 못할 망정 제발 북한에가서 절하고 돈갖다바치는 어리섞은 일은 하지 말아야 한다!!
외치는 자의 소리 강승구목사 (2012년 01월04일 02시18분)
 
Search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