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6월5일(금) 04:45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북한 멸망의 核, 비디오·탈북자·기독교
시간이 걸리더라도 역사는 진화한다.


● 아래는 기자가 2007년 작성한 칼럼이다. 현재상황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글이라 생각돼 올려 놓는다.<편집자 註>

북한의 민가.
 김정일 정권이 끝으로 치닫고 있다. 민심 이반(離叛)을 막기 어려워 폭압만 늘어간다.


북한민주화위원회는 21일 탈북자 50여 명과의 인터뷰 결과를 브리핑했다. 요지는 북한주민들에 대한 폭압 강화였다. 「정치범수용소」가 늘고 있고, 여기 수감된 「정치범」도 늘고 있다는 것이다. 기존의 20만 정치범은 옛날이야기이며, 정치범이 30만에 달할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정치범 증가는 김정일 정권의 말로를 예견한다. 북한이 싫다는 「탈북자들」이 늘고, 남한이 좋다며 「비디오」가 확산된다. 탈북자들과 비디오 유포자를 정치범으로 잡아가두고, 공개처형을 시켜도 손 쓸 수 없을 정도다.


남한의 드라마는 특히 치명적이다. 단속하는 보위부원들까지 비디오를 빼돌려 서로 돌려본다고 전해진다. 얼마 전 청진에서도 비디오를 유통하던 사람들이 공개 처형당했다. 그러나 주민들이 만나면 이영애, 배용준 이야기로 꽃을 피운다. 김정일 정권은 지금 남한 드라마와 전쟁을 벌이고 있다!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 정치범 중 30% 이상은 탈북관련 정치범이다. 탈북자는 단순노역에 처해졌지만, 올 들어 단속이 강화됐다. 한국행이 명백하거나, 기독교를 접하지 않은 단순 탈북자들도 정치범수용소로 보내진다. 탈북을 막기 위해 더한 공포로 위협하지만 당(黨) 간부마저 도강(渡江) 러시에 뛰어들고 있다. 북한은 김정일을 제외한 모든 사람이 탈출하고 싶은 나라로 몰락해 버렸다.


체제를 지키겠다는 김정일의 절박감은 폭력, 탄압, 살인으로 나타난다. 정치범이 늘어나자 함북, 평북, 양강도, 자강도 국경지역의 도 보위부에서는 「뱀굴」이라 불리는 지하 감옥이 운영되고 있다.

 

「뱀굴」에서는 비밀처형을 비롯한 각종 고문이 행해진다고 한다. 탈북자들은 『3개월 이상 먹을 것도 주지 않고 고문하면서, 죽으면 그대로 매장해 버리는 일들이 비일비재하다』고 증언한다. 문명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야만이 저질러진다.

 

북한 정권이 탈북자, 드라마와 함께 골치를 썩는 또 하나는 「기독교」이다. 남한 기독교의 중국선교가 늘어나면서 탈북자 및 국경지역 주민 중 기독교인이 늘고 있다.


김일성이 아닌 하나님을 우선하는 기독교는 북한 정권의 극약(劇藥)이다. 기독교에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것이 3만5천여 개에 달하는 김일성동상과 45만여 개의 혁명사상연구소, 아니 북한 정권 그 자체이다.


실제 국가안전보위부는 2002년 「기독교를 간첩죄로 다스리라」는 내부지침을 하달했다. 기독교인으로 판명되면 이유를 불문하고 「종신수용소(終身收容所)」에 압송하거나 심한 경우 「비밀처형(秘密處刑)」을 자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기독교인에 대한 집중 검열과 처벌이 늘고 있다. 국가안전보위부에 수감됐던 탈북자 2명은 『기독교인인 2~3명의 정치범이 감옥 내에서 「완전히 죽어야 하는 대상」으로 분리돼 온갖 고문을 받고 있는 것을 목격했다』고 증언한다. 강제북송경험이 있는 탈북자들 대부분은 『국가안전보위부의 예심을 받을 때 기독교인을 접촉한 사실이 있는가를 집중적으로 추궁 당했다』는 일치된 증언을 보이고 있다.

 

김정일 정권 붕괴는 필연적이다. 드라마, 기독교, 탈북자는 그 뇌관(雷管)이다. 중국과 남한에서 아무리 많은 돈을 쏟아 부어도 이 세 가지 뇌관을 제거할 순 없을 것이다.


기적이 벌어진다 치자. 김정일이 경제적인 개방을 통해 주민들을 먹여 살린다고 가정해 보자. 그래도 드라마는 막을 수 없다. 드라마는 남한 생활의 총합(總合)이다. 자신들과 같은 말, 같은 모습, 같은 역사를 지닌 동족들의 풍요(豊饒)롭고 자유(自由)로운 삶을 보며 김정일을 정통성 있는 지도자로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기독교를 막는 건 더더욱 불가능하다. 1천만 명에 달하는 열성신도들, 세계선교 2위의 선교강국, 한 해에 수천 명씩 쏟아지는 전도사·강도사들, 이것이 대한민국이다. 약간의 길만 열려도 한국의 선교사들은 북한으로 달려갈 것이다. 

 

경제 개방은 반드시 정치 개혁으로 이어진다. 그렇게 소련이 붕괴됐고, 동구(東歐)가 무너졌다. 중국과 베트남은 한류(韓流)를 일으키고, 기독교를 전파하고, 탈북자가 돌아갈 남한이 없었다. 


김정일 정권은 멸망한다. 이후에는 사회주의를 고수하는 새로운 북한 지도부가 나올 수 있다. 그러나 이 역시 통과의례다. 중국식 개혁·개방을 시도한 후 자유, 민주체제로 전이될 것이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역사는 진화한다.   

 

굶겨죽이고, 얼려죽이고, 때려죽이던 인민들의 의해 김정일 멸망이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다. 

[ 2007-05-23]
  
김성욱의 전체기사  
2009년 05월28일 10시37분  


 
Search

지성호만 일한다.
북한의 굶주림 앞에서 목사님들을 위해 ..
김여정의 공포(恐怖)와 두려움
교회가 사라진다
트럼프의 종교전쟁
김정은이 7월에 도발한다는데...
확정된 승리
UN도 탈퇴하게 될까?



 1. 제2의 6.25 다시 경고한 하버드 교..
 2. UN도 탈퇴하게 될까?
 3. 대한민국 승리의 길
 4. QR코도 찍고 교회 가는 세상의 기도
 5. 김정은이 7월에 도발한다는데...
 6. 확정된 승리
 7. 굿판 위의 돼지머리
 8. 홍콩 사태를 보는 2가지 시각
 9. 성경이 우리의 신앙과 신학에 근거가 ..
 10. 트럼프의 종교전쟁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