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2월7일(금) 13:36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조선일보의 역겨운 惑世誣民(혹세무민)
천안함 膺懲(응징) 대신 북한에 퍼주자는데...

1.
 9월8일 조선일보는 「北 동포에게 긴급히 필요한 지원은 크게 늘리라」는 사설을 실었다. 북한문제만 나오면 조선일보도 惑世誣民(혹세무민)에 앞장선다.
 
 이 사설은 『문제는 북한이 도발한 천안함 폭침 사건과 변화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북한의 핵에 대한 집착이 초래한 남북 대치 국면 속에도 북한 동포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실천할 길을 어떻게 찾아야 되느냐 하는 것이다』라며 정부와 국민을 상대로 對北(대북)쌀 지원을 하라고 부추겼다.
 
 문법에도 맞지 않는 어색한 이 사설은 『정부도 그런 고민을 안고 있기에 군사목적 등으로 전용(轉用) 가능한 쌀이나 중장비, 시멘트 등을 지원하는 데 대해서는 신중하다고 한다. 그러나 더 크게 보면 수재복구용으로 지원하는 물품들이 군사적으로 전용되는 데는 일정한 한계를 지니고 있다』며 북한이 요구한 쌀, 중장비, 시멘트 지원의 군사적 轉用(전용) 가능성이 낮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의 대북관계 경험에 비춰보면 「선(先)사과 후(後)지원」 정책이 그대로 실현되기보다는 「지원」과 「사과」가 동시 병행(竝行)되거나 먼저 행(行)해진 지원이 사과를 이끌어냈던 일이 더 일반적이었던 것도 사실이다』고 썼다.
 
 사설은 이어 『북한 동포들이 재난(災難)을 당해 고통을 겪고 있는 상황』을 말하면서 『북한 동포의 고통을 덜어주는 데 긴급히 필요한 물품의 지원을 대폭 늘리면서 군사적 전용 가능성이란 기준을 적정(適正)하게 적용하는 지혜를 짜내기 위해 한 번 더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정부에 충고했다.
 
 2.
 조선일보는 쌀, 중장비, 시멘트 지원의 군사적 轉用(전용) 가능성을 縮小解釋(축소해석)하면서 천안함 爆沈 희생자 46명에 대한 膺懲(응징)은커녕 謝過(사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약속에 앞서 북한에 퍼줘야 한다는 식의 논리를 폈다.
 
 국가적 자살을 부추기는 것 같은 이 사설은 『북한 동포의 고통』을 그 근거로 제시했다. 그러나 북한에 줘야할 것은 食糧(식량)이 아닌 自由(자유)이며, 휴전선 以北(이북)의 거대한 감옥을 깨뜨려 2400만 동포를 해방해야 한다는 주장은 이날 사설은 물론 그 이전에도 읽은 기억이 없었다. 민족반역자 김정일 뒤에 「국방위원장」이라는 존칭을 붙이고 통일이 되면 費用(비용)이 크다는 식의 퇴행적 발상은 조선일보와 여타 언론이 다를 바 없었다. 탈북자 강철환 기자의 애타는 호소가 독자의 마음을 때리는 정도였다.
 
 쌀과 중장비, 시멘트 對北(대북)지원을 부추기는 조선일보의 사설은 망해가는 김정일 정권을 되살려 맞아죽고, 굶어죽고, 얼어 죽는 북한동포를 저대로 내버려 두자는 주장일 뿐이다. 46명의 천안함 용사의 희생을 욕보이며, 넋 나간 한국인의 利己心(이기심)에 야합하는 이런 주장은 임박한 통일의 대세를 거스르는 反통일적 선동이다. 조선일보의 9일자 사설을 읽으며 대한민국의 위기를 몸으로 느꼈다.
 
 ...............................................................................
 
[재록] 嘔吐(구토)가 나오는 對北쌀지원 주장
 
 
  북한주민 살려야 한다는 데 반대할 사람이 있을까? 한나라당 類(류)의 對北쌀지원 하자는 주장도 마찬가지다. 반대할 명분이 弱(약)해 보인다. 그럼에도 對北쌀지원 주장은 한없이 철없고 한없이 역겹게 들린다.
 
  철없는 이유는 북한을 모르는 탓이다. 政權(정권)에 전달된 쌀은 住民(주민)에 가지 않는다. 커가는 市場(시장)을 죽이고 약해진 統制(통제)를 살릴 뿐이다. 김정일은 軍糧米(군량미)로 쓰고 남는 쌀을 굶주린 주민들 통제에 쓴다. 쌀을 움켜쥔 김정일은 인민들에게 풀었다 줄였다 반복하며 이들을 獨裁(독재)의 奴隸(노예)로 부린다. 결국 가증한 선군정치의 통치자금이 되는 것이다.
 
  對北쌀지원 하자는 이들은 북한이 亡(망)했다고 말한다. 이미 망했으니 중국에 앞서 先占(선점)하잔다. 얼마나 어리석은가?
 
  북한의 경제가 망한 건 武器(무기)를 만들고 수입한 결과다. 대남赤化(적화)공작에 돈을 쓴 결과다. 북한은 무력을 동원한 한반도 적화에 체제의 명운을 걸어왔다. 인민경제는 수탈의 대상일 뿐이다. 김정일은 신경도 쓰지 않는다.
 
  북한과 좌익의 선전에 속아 북한이 다 망한 양 「달러」 주고 「물건」 주고 「쌀」까지 퍼 준 결과는 軍事力(군사력)과 대남赤化능력의 提高(제고)로 정확히 돌아온다. 인도적이라니? 북한주민도 못 살리고 남한국민 죽이는데 쓰이는데 무슨 人道(인도)가 있는가?
 
  對北쌀지원에「인도적」이란 수식어를 붙여선 안 된다. 북한동포는 동물원 짐승이 아니다. 그들에게 줘야 할 것은 「쌀」이 아닌 「자유」다. 북한의 人道(인도)에 그토록 관심 많은 이들이 어째서 自由(자유)는 말하지 않는가? 북한이라는 恐怖(공포)의 大감옥에 신앙의 자유가 있는가? 거주·이전의 자유가 있는가? 직업선택의 자유가 있는가? 정치적 의사표현의 자유가 있는가? 김일성 초상화에 낙서를 했다고 정치범수용소에 온 가족이 끌려가고, 남한 행 탈북을 시도했다고 공개처형당하는 곳이 북한 아닌가?
 
  북한의 人道(인도)에 관심이 있다면 중국에서 떠도는 수십 만 탈북여성부터 구해야 한다. 그녀들은 강제송환 후 영아살해·강제낙태 그리고 저주스런 자궁검사와 뽐쁘질 온갖 끔찍한 고통에 노출된 가련한 이들이다. 人道(인도) 운운하려면『살려달라』 외치는 저들을 죽이지 말라는 말부터 해야 하지 않은가? 수단도 많다. 정 쌀이 주고 싶다면 탈북자 강제송환 중단의 조건을 붙여라!
 
  강제송환 후 탈북여성이 겪는 고통은 秘密(비밀)이 아니다. 『운동장 100바퀴를 돌리게 하여 60바퀴를 돌다 실신하여 유산한 여성』,『영아를 조산시킨 뒤 죽이라고 명령하자 정신착란을 일으킨 여성』,『강제로 약물을 주입해 6개월 된 태아를 죽인 경우』,『아이를 출산한 뒤 비닐로 덮어서 죽인 경우』,『임신여성을 운동장을 돌게 해 배를 발로 차서 낙태시킨 경우』...수많은 증언이 정부가 펴 낸 북한인권백서에 기록돼 있다.
 
  『임신한 여성의 배를 걷어차는 일은 일상적』 이라는 탈북여성들의 증언은 중복된다. 그러나 이것이 탈북한 여성의 고통뿐일까? 남자들이 겪는 고통은 이보다 적을까? 꽃제비로 유랑하는 아이들은 또 어떤가?
 
  정작 죽어가는 자들의 비명엔 귀 닫은 채 『人道的(인도적)』 떠벌리는 데 역겨움을 금할 수 없다. 북한주민 2400만 人權(인권)을 물건 삼아, 남한국민 4700만 安全(안전)을 인질 삼은 생색내기는 위험하기도 이만 저만 아니다. 7천 만 민족의 생명을 걱정하는 지도자가 없다. 政治(정치)에 正義(정의)란 찾을 길 없으니 이 땅이 이 모양 이 꼴이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0년 09월08일 22시51분  

전체 독자의견: 5 건
Rightforce
엊그제 저녁밥을 뜨던중,
"북한은 대승호 선원들을 풀어주면서 쌀과 중장비, 시멘트 지원을 요청해왔습니다. 정부는 이를 대북관계의 매우 긍정적인 변화로 판단하고..." 이라는 TV뉴스의 보도를 듣고 먹던 밥을 뿜어낼 뻔했습니다. 자국민을 납치했다가 풀어주면서 대가를 요구하는 걸 보고 '얼싸좋네' 하는 놈들이라니! 게다가 천안함의 아픔도 가시지 않은 시점에서...
얼마전 가족들을 살해한 전력이 있는 조폭에게, 납치당한 가족들을 돌려받으며 돈을 뜯기면서도 "형님, 가족들 돌봐줘서 고마워요, 과거 일 다 잊었으니 우리 앞으로 잘 지내봐요"하는 것과 무엇이 다른 것인지?
대한민국에서는 인질극도 인도주의적인 행동으로 변화되는가 봅니다.
김대중이 햇볕을 핵폭탄으로 변화시켜 노벨 물리학상을 받았어야 했다면,
김정일은 군사도발/테러행위/인질극을 평화적 반응으로 변화시켜왔으니 노벨 평화상 감이로군요.
대북지원 중단한다는 한시적인 쇼를 하다가 이 짓거리를 하는 걸 보니, 이정권 역시 대북지원의 기회를 오매불망 얼마나 고대해왔는지 여실히 드러나는군요. (2010년 09월09일 07시09분)
뭐라꼬
북한에쌀주면 북한특공대애들 배불리쳐먹여 제2의천안함사태 G20때 난동질하려구 보내!
차라리 아프리카등 지에보내라! (2010년 09월09일 10시12분)
퍼 주세요
니 돈으로 (2010년 09월09일 14시17분)
애국
조선일보 독자들은 일편단심 구독하는것은 대한민국의 자존심과 친북자파들에게 독자들의 아픈가슴을 풀어주엇기 때문이다 최근 조선일보 논설에서 쌀퍼주자는 앵벌이소리가 자주나오는것보고 구독을 중단하려는 독자의 목소리가 커지고잇는사실을 조선일보 편집자들은 명심하라 독자가떠나면 조선일보는 어디로 갈것인가 (2010년 09월12일 10시33분)
꽃뱀조심
조선일보애중에 꽃뱀간첩한테 물린 애들이맗은가봥!! (2010년 09월15일 08시58분)
 
Search

"이 땅에 소망이 없으니 하늘에 소망을 ..
기독교는 반드시 새 한국의 영원한 머릿..
한반도 이념전쟁의 실체
공개처형 지하교인의 마지막 말
평양을 덮치는 大재앙
한반도 격변(激變)이 온다
美대선을 보며 한민족을 기도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사는 흐른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