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6일(화) 06:33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茶山(다산)의 哀絶陽(애절양)과 ‘내 딸을 백 원에 팝니다’
북한, 7개월 안에 무너질 지도...

1.
“백성들은 땅으로 농토를 삼는데 관리들은 백성들로 전답을 삼는다(民以土爲田 吏以民爲田)”

茶山 정약용(丁若鏞:1762~1836)은 18~19세기 조선사회를 이렇게 적었다. “어느 것 하나도 병들지 않은 것이 없어서 이를 고치지 않으면 반드시 망할 것”이라고도 했다.

三政(삼정)의 문란으로 상징되는 구조적 부패는 임계 치를 넘어선 상태였다. 1794년 茶山은 ‘놋수저는 옛적에 里正(이정 : 지방관리)에게 빼앗기고 쇠 냄비는 옆집 부자가 빼앗아갔네...여름에는 솜 누더기 겨울에는 삼베적삼 뿐’이라고 백성들을 그려냈다.

같은 해 쓴 ‘哀絶陽(애절양)’은 어떤 백성이 아이를 낳은 지 3일 만에 아이가 軍籍(군적)에 편입돼 里正이 軍布(군포 : 군역 대신 내는 세금) 대신 소를 빼앗고 그 백성이 칼을 뽑아 자기 男根(남근)을 자른 일을 시로 적은 것이다. 남자로 태어나 군역을 내야 하는 현실을 비관한 참극이다. 茶山은 애절양에서 “권문세가는 일 년 내내 풍악을 울리며 쌀 한 톨 베 한 치 세금 내는 일이 없는데 다 같은 백성이 왜 이다지 불공평하느냐”고 적었다.

2.
茶山이 묘사한 조선의 모습은 2012년 북한과 유사하다. 세계에서 가장 부패한 체제로 북한이 평가되고 뇌물이 없으면 생존이 어려운 상황도 그렇다.

茶山의 애절양은 탈북시인 장진성의 ‘내 딸을 백 원에 팝니다’를 연상시킨다. 茶山은 “흉년이 들면 자식 버리기를 물건 버리듯 한다”고 탄식했고 장진성 시인은 “딸을 판 백 원으로 밀가루 빵 사 들고 허둥지둥 달려와 이별하는 딸애의 입술에 넣어주며 용서를 구하는 여인을”을 보며 통곡했다.

‘주민들은 장마당에서 연명하는데 당 간부들은 주민들로 田畓(전답)을 삼는다’ ‘어느 것 하나도 병들지 않은 것이 없다’ ‘망하게 된다’는 一喝(일갈)은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의 절규와도 비슷하다.

김정남은 2011년 12월7일 일본 도쿄신문 편집위원 고미요지(五味洋治) 씨에 쓴 이메일에서 “북조선에선 돈벌이를 하는 사람들이 생존하려면 고위층에 상납을 하지 않으면 안 되고 뇌물의 액수가 날마다 올라간다”며 “이런 부패한 시스템은 반드시 무너진다”고 적었다

3.
시간의 진폭은 있을지 몰라도 북한의 붕괴는 필연이다. 다만 그 시기는 오래지 않을 것이다. 지금 북한에선 장마당 장사 외에도 不法벌목 거래, 골동품 밀매, 매춘, 국가 소유 물자 不法거래, 不法의료행위, 주택 암거래, 국경 밀거래, 마약 밀매, 절도, 강도, 不法외화벌이 등 온갖 돈벌이가 횡행한다. 북한의 주민은 조선 말기 백성처럼 실험실 갇힌 剝製(박제)가 아니다. 압록강·두만강 건너 도망칠 대륙이 있고 한국이라는 자유로운 대안의 권력이 있다.

조선조의 가난과 굶주림, 부패는 갈수록 커졌고 실제 茶山 사후 70년이 지나 멸망에 이른다. 북한 역시 비슷한 쇠락의 길을 걷지만, 세상은 많이 변했다. 북한의 붕괴는 7년 아니 7개월 안에 벌어질 지도 모른다. 그것이 역사이기에. 역사는 그렇게 진행돼 왔기에. 그것이 또한 지상에 숨겨진 보편자(universalia)가 완성태(entelecheia)를 향해 가는 역사의 진보이기에.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2년 06월17일 15시34분  

전체 독자의견: 4 건
굴라그
아아!! 그 날이 오면 백두산의 흰눈이 소리쳐 치솟고 압록강 강물도 울음을 울고 동해의 바닷물도 기쁨의 파도를 올리리라!! 김성욱기자님 북한동포에게 생명의 밧줄 자유가 오는 그 날을 오매불망 기다립니다. 미군의 한강이북 잔류 한미연합사 존치가 그 가능성을 한층 높여주네요.. (2012년 06월17일 16시56분)
이색끼
빨갱이는





이다.

치료가 절대





하다

전부




하는것 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다.

인류가 생존 하려면... (2012년 06월17일 17시14분)
우명희
북한정권의 우상숭배가 먼지와 같이 날리고, 남한의 자유의 바람이 북한전역에 휘몰아쳐
북한주민들에게 새날과 새힘을 주고, 정치범수용소의 해체, 어용교회의 타파로 인해
그동안 거짓 북한선교의 실체가 드러나고..!
중국을 열고 이슬람을 열고, 예루살렘으로 입성하는 그날을 꿈꿔본다.
쉽지 않은 관문들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우리의 생각과 한계를 넘어 온 우주와 만물의 주관자이신 하나님께서
움직이고 활동하시면 불가능은 없다.
주어진 사명에 목숨을 다하여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위하여 순종한다면
반드시 그 날이 올 것이다! 반드시 그 날이 올 것이다! (2012년 06월18일 11시31분)
karen millen
http://www.karenmillenkm.com/
http://www.karenmillenkm.com/new-karen-millen-dress-c-96.html New Karen Millen Dress
http://www.karenmillenkm.com/print-dresses-c-91.html Print Dressesh
http://www.karenmillenkm.com/vneck-dresses-c-90.html V-Neck Dresses
http://www.karenmillenkm.com/shift-dress-c-87.html Shift Dress
http://www.karenmillenkm.com/karen-millen-coats-c-95.html Karen Millen Coats
http://www.karenmillenkm.com/asymmetrical-dresses-c-93.html Asymmetrical Dresses
http://www.karenmillenkm.com/day-dress-c-92.html Day   Dress
http://www.karenmillenkm.com/one-shoulder-dresses-c-84.html One Shoulder Dresses
http://www.karenmillenkm.com/party-dresses-c-94.html Party Dresses
http://www.karenmillenkm.com/pencil-dresses-c-85.html Pencil Dresses
http://www.karenmillenkm.com/satin-dress-c-86.html Satin Dress
http://www.karenmillenkm.com/square-neck-dresses-c-88.html Square Neck Dresses
http://www.karenmillenkm.com/strapless-dresses-c-89.html Strapless Dresses
http://www.lclongchamp.com/
http://www.lclongchamp.com/longchamp-arbre-de-vie-c-12.html Longchamp Arbre De Vie
http://www.lclongchamp.com/longchamp-backpack-c-1.html Longchamp Backpack
http://www.lclongchamp.com/longchamp-darshan-abstract-c-20.html Longchamp Darshan Abstract
http://www.lclongchamp.com/longchamp-darshan-collection-c-14.html Longchamp Darshan Collection
http://www.lclongchamp.com/longchamp-eiffel-tower-c-16.html Longchamp Eiffel Tower
http://www.lclongchamp.com/longchamp-embroidered-petals-c-17.html Longchamp Embroidered Petals
http://www.lclongchamp.com/longchamp-handbags-large-c-2.html Longchamp Handbags Large
http://www.lclongchamp.com/longchamp-handbags-medium-c-4.html Longchamp Handbags Medium
http://www.lclongchamp.com/longchamp-handbags-small-c-6.html Longchamp Handbags Small
 http://www.lclongchamp.com/longchamp-le-pliage-great-wall-c-15.html Longchamp Le Pliage Great Wall (2012년 07월05일 15시05분)
 
Search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