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6일(화) 06:33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그곳에는 사랑이 없다” 북한 정치범수용소의 모든 것 전시회
로버트 朴 등 운동가, 수용소 출신 탈북자 Q&A강사로 자원

전시회 “북한 정치범수용소의 모든 그곳에는 사랑이 없다”  인사동 가나아트스페이스에서 2 2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열린다.(3일은 휴관
 
북한 정치범수용소에 관한 전시회가 인사동 화랑에서 열리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이번 전시회에는 정치범수용소 내의 의식주  비극적인 생활사를 인간의 관점에서 조명한 사진영상포스터설치문헌이 전시된다
 
또한 현재 요덕수용소에 수감중에 있는 오혜원오규원(북한을 탈출한 오길남 박사의  ) 사진 전시와 함께 구명운동이 소개될 예정이다

주목할 것은 로버트 박씨 등의 북한인권운동가와 수용소 출신 탈북자들이교대로 관람객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 것이다질의응답 시간은 2 5일부터 2 14일까지 오후 4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시회가 열리는 장소에서 동일하게 진행되며 정해진 날짜에 로버트 (자유와 생명 2009 대표), 정성산(뮤지컬 요덕스토리 감독), 김성욱(한국자유연합 대표), 정광일(15 요덕수용소 출신), 김혜숙(18 북창수용소 출신), 강철환(15 요덕수용소 출신), 이지혜(미국변호사), 김태진(15 요덕수용소 출신), 김영순(15 요덕수용소 출신), 정베드로(목사북한인권연합사무총장씨가 참여하여 북한 정치범수용소와 인권 실태에 대해 설명한다

2009 12 정치범수용소 해체를 외치며 두만강을 건넜던 로버트 박씨는 이번 전시에 대해 “북한 주민들의 인권은 여러 면에서 유린되어 왔다특히 인권 유린이 가장 심각한 정치범수용소는 속히 해체되어야 한다청년들이 북한의 인권 유린 실태를 직시하고이를 중지시키기 위해 마음을 모았으면 좋겠다”  격려사를 전했다

이번 전시는 포항 한동대 학생들이 주도하여 “청년의 눈으로 바라본 북한 정치범수용소의 인권 문제 알리고자 하는 취지로 기획되었다젊은 감각의 새로운 북한 인권 운동 모델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전시회의  기획을 맡은 하임숙씨(한동대 산업정보디자인학부 4학년) “한반도남한대학생지식인의 정체성을 가진 우리 청년들이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은 통일을 준비하는 세대의 책임이자 의무라고 생각하며 전시회를 준비했다 전시회가 대한민국의 많은 청년들이 북한에 대해 새로운 눈을 뜨고 마음으로 공감할  있는 기회가  것이다”  기대감을 드러냈다.

정치범수용소는 “체제에 위협이 되는 자들과 그의 가족 3대를 사회로부터 완전히 격리 수용하여 처벌하는 유형지 그곳에 한번 수용되면 수용자는 광산벌목장 등에서 처참한 강제노동에 시달리다 수용소 내에서 죽게 된다. 14 개천수용소 탈출자 신동혁씨(2006 입국)  “사랑행복즐거움불행억울함저항은 수용소에 존재하지 않는 단어들이다우린 덧셈과 뺄셈그리고 작업지시 수행에 필요한 최소한의 단어와 감정만을 학습한  노동현장에서 주먹과 몽둥이 아래 노예로 사육되었다 증언한  있다.

최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연합뉴스 2011.01.18 일자북한에는 평안남도 14 개천, 18 북창수용소와 함경남도 15 요덕수용소함경북도의 16 화성, 15 청진, 22 회령의  6개의 정치범수용소가 있으며, 15 4천여명이 수감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 정치범수용소 전시회 질의응답 일정(오후 4~5)
02 05
02 06
02 07
02 08
02 09
02 10
02 11
02 12
02 13
02 14
로버트 
정성산
김성욱
정광일
김혜숙
강철환
이지혜
김태진
김영순
정베드로
자유와 생명 2009 대표
뮤지컬요덕스토리감독
한국자유연합대표
15 요덕수용소출신
18 북창수용소출신
15 요덕수용소출신
미국변호사
15 요덕수용소 출신
15호요덕수용소출신
목사,북한인권연합사무총장

 


한동대학교 북한 인권학회 세이지
이메일
연락처
하임숙
가나아트스페이스

  
한동대 북한인권학회 세이지의 전체기사  
2011년 01월21일 13시24분  

전체 독자의견: 1 건
감사합니다.
많은 분들이 참석하시기를 바래요. (2011년 01월21일 17시30분)
 
Search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