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월24일(일) 09:20    

리버티헤럴드 > > 문화·예술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중국, 대체 왜 이러나?
이수근 왜 공격 당하나?


오만한 중국의 행태가 목불인견(目不忍見)입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이 한국 연예계가 중국을 모욕하고 있다는 보도를 최근 쏟아내고 있습니다. 특히 ‘모욕’의 원인으로 역사·문화 지식의 부족 때문이라고 하는 등 노골적인 비난의 모양새입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17일 ‘왜 한국 팝스타들은 거듭된 모욕으로 중국 팬들의 감정을 상하게 하는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습니다. 전날 환구시보가 ‘한국 예능계 왜 자꾸 중국을 괴롭히나’라고 냈던 기사와 거의 동일합니다. 중국 매체의 연이은 ‘한국 문화 때리기’는 한류에 대한 ‘시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한류를 중국 공산당 영향력 아래 두려는 본능적 행태로 볼 수 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SBS의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을 거론했습니다. 런닝맨은 지난 6일 방송분에서 출연진들이 보드게임 ‘블루마블’을 하는 내용을 내보냈는데, 중국 매체들은 중국의 오성홍기와 대만의 ‘청천백일만지홍기’가 나란히 배치된 것을 문제 삼았습니다. 당시 중국 네티즌들은 런닝맨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어겼다며 반발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런닝맨이 최근 중국 국기와 대만 국기를 나란히 배치한 게임 지도를 사용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분노를 일으켰다”며 “최근 몇 년간 한국 연예계는 런닝맨처럼 정치적 이슈에 대해 중국의 마지노선을 건드렸다”고 지적했습니다.


가수 이효리의 ‘마오’ 발언도 문제 삼았습니다. 이효리는 지난 8월 MBC ‘놀면 뭐하니’에 나와 ‘부캐’(부캐릭터)의 이름을 놓고 “마오 어때요”라고 했죠. 헌데 이를 놓고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 연예인이 이순신 장군이나 세종대왕의 이름을 예명으로 사용하면 한국인들의 기분이 어떨지 궁금해 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한국 연예인들이 중국에 대해 부적절한 발언을 하는 게 드물지 않다고 했습니다. 글로벌 타임스는 “유명한 코미디언 이수근은 이목을 끌기 위해 종종 ‘가짜 광동어’를 한다”며 “일부 프로그램과 광고는 중국을 놀리는 데 있어 지켜야 할 선을 넘고, 심지어 모욕을 줬다”고 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전문가들을 인용해 “한국 연예인들이 어린 나이에 데뷔해 문화를 공부할 시간이 없어 쉽게 부적절한 발언을 하는 경향이 있다”고 했습니다. 또 “일부 한국 쇼와 연예인들은 중국을 농담과 빈정거림의 대상으로 삼는데, 이는 어느 정도 문화적 열등감의 표출”고 주장했죠. 글로벌타임스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최근 중국의 김치 제조 방식이 국제표준화기구(ISO)의 승인을 받아 ‘국제 표준이 됐다’고 보도했었죠. 방탄소년단(BTS)의 밴플리트상 수상 소감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중국군의 희생을 무시했다”며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사실 중국의 이 같은 행태는 매우 자연스러운 것입니다. 한민족은 오천 년 역사에서 960번 넘는 외침을 당해왔는데, 대부분이 중국의 침략이었습니다. 중국의 자국 중심주의, 즉 중화주의(中華主義)는 그 자체로 맘몬적 질서인 것이죠. 그리고 모택동이 사회주의를 들여오며 더 극단적 행태로 악화된 것입니다. 


분명 중국엔 고상한 문화가 있고, 중국인을 존중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중국을 지배해 온 제국주의·전체주의 그리고 사회주의·공산주의의 영적인 기류는 대적(對敵)의 대상입니다. 이런 중국으로의 친화작용, 친중(親中)은 중국으로의 ‘심리적 적응과 도덕적 차원의 변화’를 부릅니다. 풀어서 말하면, 美國식 기독교 문명의 약화와 中國식 전체주의 체제로의 적응, 사회주의 체제로의 변화를 불러 옵니다. 대적의 대상에 무릎을 꿇게 된다는 것입니다.


물론 중국은 80년대 이후 상당한 변화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제국주의·전체주의·사회주의적 성격은 바뀌지 않았습니다. 하나같이 지고의 가치와 숭고한 이념이 배제된 철저한 맘몬적(Mammon) 질서입니다. 97년 발간된 ‘공산주의 흑서(黑書·The Black Book of Communism-Crimes Terror Repression)’에 따르면, 중국의 공산화 혁명을 통해 죽어 간 이들은 6,500만 명 ~ 7,200만 명에 달합니다. 모택동(毛澤東)은 “공산주의는 사랑이 아니다. 공산주의란 적을 분쇄하는 데 사용하는 망치”라며 증오의 독기를 뿜었습니다.


등소평(鄧小平)은 혁명의 광기를 잠 재웠습니다. “흰 고양이든 검은 고양이든 쥐를 잘 잡으면 좋은 고양이(소위 흑묘백묘론·黑猫白猫論))”라거나 “우리는 소수(少數)가 먼저 부자(富者)가 되는 정책을 실행하고 있다”며 실용 노선을 열었죠. 이것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귀하게 여기는 질서가 아닙니다. 돈과 물질이 최고인 물신(物神)의 제국을 열었죠. 본래 인권(人權)은 성경의 근본적 계시입니다. 사람이 하나님 형상을 닮아 창조된 탓입니다. 인간의 존엄과 가치는 그래서 기독교 정신의 정수입니다. 복음의 뿌리가 없이는, 인권은 그저 장식품 정도가 되거나 왜곡돼 버립니다.


아니나 다를까. 등소평은 1989년 4월15일 ~ 1989년 6월4일, 50일 간 평화적 형태로 진행된 베이징 천안문 광장의 시위를 군화로 짓밟아 버렸습니다. 중국 공식 발표에 따르면, 900여 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옵니다. 그러나 비공식 통계는 사망자 5천, 부상자 3만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적십자협회는 2,600 여명 사망으로 발표했습니다. 광장에서 비폭력 시위를 벌이던 학생들 2,000명 이상을 탱크로 깔아뭉갠 것입니다.


중국 공산당은 문명의 후진 집단입니다. 한국의 친중 역시 한국의 퇴행을 뜻합니다. 중국은 북한은 물론 짐바브웨, 미얀마, 쿠바, 벨로루시 등과 함께 ‘세계 7대 인권 탄압국’으로 분류됩니다. 지금도 티벳·신장·위구르 등 중국 내 소수 민족은 철저한 격리와 배제의 대상입니다. 공산당 정권은 이들 지역 원주민을 제멋대로 추방합니다. 토착민 여성은 한족과 결혼 또는 불임 시술까지 강제됩니. 일종의 인종청소, 제노사이드(genocide) 정책으로 친족들은 흩어지고 가족마저 해체됩니다.


중국에서 벌어지는 탈북자 강제송환, 인신매매, 장기매매 심지어 오징어박스에 갇혀 팔려 가는 탈북여성들, 버려진 꽃제비 그리고 송환 이후 김정은의 부하들이 저지르는 온갖 수용소 시설의 만행(蠻行)과 유린은 결국 UN상임이사국 중국의 든든한 그림자 아래서 진행됩니다. 


국경 없는 기자단이 발간한 언론자유지수 최신판을 보면, 중국은 178개국 중 171위입니다. 수단, 북한, 이란 등이 뒤를 잇는 정도입니다. 외국인 관광객들은 북경과 상하이 등에서 사실상 ‘날아다니는’ 어린이들의 서커스 공연을 보며 박수와 갈채를 보냅니다. 그러나 중국 어린이 노동은 UN 아동권리협약 위반이 태반입니다. 10~14세 어린이 근로율 11.6%, 세계 최악 수준입니다.


그럼에도 진리는 역사 속에 역사합니다. 역사를 주관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중국의 극대화된 오웰식(式) 전체주의 시스템은 어느 순간 저항에 부딪칠 것입니다. 중국이 북한 주체사상 정권·우사숭배 체제의 몰락을 겁내는 이유는 이 때문이죠. 공포와 압제의 도미노 붕괴를 걱정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역설적 진실을 말합니다. 북한 동족의 고통을 끝내는 자유의 북진(北進)은 자유의 파도가 돼 중국과 아시아 전체를 휩쓸게 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으라고 지금도 명령하고 계십니다. 바로 복음의 북진(北進). 평양을 넘어 베이징까지.


시간이 걸릴지 모릅니다. 그러나 결국 옥문은 열리고 자유는 확산될 것입니다. 언젠가 티벳, 신장, 위구르, 내몽고 등 중국 공산당에 부림 받던 열방의 잡족은 한국이 주도할 거룩한 연합(holy union)의 일원이 돼 세계에 샬롬의 평화를 전하게 될 것입니다. 하박국 3장2절 말씀 선포하며 기도하고 마무리합니다. 


“여호와여 내가 주께 대한 소문을 듣고 놀랐나이다 여호와여 주는 주의 일을 이 수년 내에 부흥하게 하옵소서 이 수년 내에 나타내시옵소서 진노 중에라도 긍휼을 잊지 마옵소서(합 3:2)”


“하나님이 데만에서부터 오시며 거룩한 자가 바란 산에서부터 오시는도다 (셀라) 그의 영광이 하늘을 덮었고 그의 찬송이 세계에 가득하도다. 그의 광명이 햇빛 같고 광선이 그의 손에서 나오니 그의 권능이 그 속에 감추어졌도다(합 3:3-4)”


“주께서 노를 발하사 땅을 두르셨으며 분을 내사 여러 나라를 밟으셨나이다(합 3:12)


“주께서 주의 백성을 구원하시려고, 기름 부음 받은 자를 구원하시려고 나오사 악인의 집의 머리를 치시며 그 기초를 바닥까지 드러내셨나이다. 그들이 회오리바람처럼 이르러 나를 흩으려 하며 가만히 가난한 자 삼키기를 즐거워하나 오직 주께서 그들의 전사의 머리를 그들의 창으로 찌르셨나이다(합 3:13-14)”


“나는 여호와로 말미암아 즐거워하며 나의 구원의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기뻐하리로다. 주 여호와는 나의 힘이시라 나의 발을 사슴과 같게 하사 나를 나의 높은 곳으로 다니게 하시리로다 이 노래는 지휘하는 사람을 위하여 내 수금에 맞춘 것이니라(합 3:18-19)”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0년 12월19일 01시27분  


 
Search

바이든 본색(本色)
말세에 판치는 거짓말
“사사를 보내 달라”고 부르짖을 때
바이든 취임과 역전(逆轉)의 기회
김정은의 대담한 무력적화통일 선언
우상을 섬기는 목사들
"입양아 바꾸라"는 섬뜩한 말
십자가 철거 거부해 5년형 받은 목사님



 1. 바이든 취임과 역전(逆轉)의 기회
 2. "입양아 바꾸라"는 섬뜩한 말
 3. 김정은의 대담한 무력적화통일 선언
 4. 우상을 섬기는 목사들
 5. “사사를 보내 달라”고 부르짖을 때
 6. 바이든 본색(本色)
 7. 말세에 판치는 거짓말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