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4일(금) 12:23    

리버티헤럴드 > > 북한·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北, 한 달 전 “리퍼트, 가련한 종말 맞을 것”
김기종과 ‘우민끼’의 놀라운 유사성

북한 '우리민족끼리' 캡쳐 사진

김기종의 최근 행태는 북한 對南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우민끼)’등이 선동한 내용(內用)과 놀라울 정도로 닮았다.

 

우민끼는 김기종 테러 전날 전쟁미치광이들을 단매에 묵사발 내려야 함(201534)”고 밝혔고 “(북한인권 언급 관련,) 리퍼트는 죽어 묻힐 곳도 없는 가련한 운명의 종말을 맞이하게 될 것(2015210)”이라며 리퍼트 대사의 실명을 직접 밝혀 종말을 선동했다. 28일에는 리퍼트 대사에 대해 세상물정도 모르고 헤덤비는 얼간망둥이, 쑥대우에 올라선 민충이와 같은 존재, 오바마와 일맥상통한 정치무능아 등의 비방을 했었다. 또 다른 對南선전매체민주조선전쟁연습과 대화는 량립될 수 없다. 동족을 반대하는 전쟁연습이 벌어지는 살벌한 분위기속에서는 신의 있는 대화가 이뤄질 수 없고 북남관계도 전진할 수 없다.(2015111)”고 주장했다.

 

김기종 역시 테러 직후 남북은 통일되어야 한다고 외쳤고 수사 중엔 “30년간 전쟁훈련에 반대해왔다고 밝혔다. 열흘 전인 224대사관 기자회견 당시에는 남북대화 가로막는 전쟁훈련 이제 그만”“전쟁연습 그만 하고 남북대화 재개하라등의 구호를 외쳤다.

 

북한의 선동이 나오고 김기종 주장이 뒤를 잇는 시계열적(時計列的) 유사성도 있다. 예컨대 또 다시 동족을 반대하난 키리졸브·독수리 북침핵전쟁연습(201531조선중앙통신’)”이라는 북한의 성명이 나온 다음 날 김기종은 소위 시민단체들과 함께 키리졸브·독수리 훈련 반대 성명을 발표, “전쟁가능성을 한층 높이는 민족공멸 전략(201532)”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선동·비방·비난과 김기종의 주요 행적을 몇 가지 비교하면 이러하다.

 

<선동 직후 김기종 주장 뒤잇는 놀라운 유사성>

 

키리졸브 합동군사연습은 위험천만한 북침전쟁연습으로 우리 혁명무력은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임(201531일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이라는 북한의 공갈 하루 뒤 결국 훈련 끝나는 4월말까지 대화가 이뤄질 수 없는 분위기. 한반도 분위기기 동토처럼 얼어붙는 중임(201532일 페이스북, ‘우리마당소식지)”이라는 글 작성,

 

전쟁연습(···)신의 있는 대화가 이뤄질 수 없고 북남관계 전진은 불가능(2015111민주조선’)”이라는 북한의 선동 한 달 뒤 남북대화 가로막는 전쟁훈련 이제 그만, 전쟁연습 그만하고 남북대화 재개하라(2015224)”는 요지의 기자회견 참석,

 

“5·24조치는 북남관계개선을 가로막는 장애물(2015129민주조선’)”이라는 북한 선동 4일 뒤 “5·24조치 해제하면 6·15선언 이행 등 모든 것 해결될 것인데(201522우리마당칼럼)”라는 칼럼 작성,

 

남조선 각계에서 5·24조치 해제와 금강산 관광재개 주장(20141013일 노동신문)”“10·4선언은 6·15공동선언과 더불어 통일의 가장 빠른 지름길을 펼쳐준 리정표(20141036·15실천 남··해외위윈회)”는 북한의 주장이 나온 뒤 “5·24조치 해제로서 6·15공동선언의 이행을 하자(201522우리마당소식 글)”는 글 작성,

 

반공화국 삐라살포 긴장 격화(···)북과 남은 10·4선언을 통해 현 정전체제를 종식시키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해나가야(2014104일 로동신문)”는 북한 주장 열흘 뒤 전단살포와 총격전은 정전협전 한계(···)평화협정과 평화체제로 극복해야(20141013우리마당소식 글),

 

전시작전통제전환의 재()연기는 괴뢰패당의 반민족적·호전적 흉계를 보여주는 것(2014103)”이라는 북한 비판 20일 뒤 국가위상회복 위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하라(20141024우리마당통일문화연구소’)” 성명 발표,

 

선제공격 위한 해병대 대규모 상륙훈련 벌려놓을 리유 없다(2014314우민끼’)”는 북한 선동 열흘 뒤 한미연합 해병대 상륙훈련 중단 주장(2014324)”기자회견 참여,

 

韓美FTA는 침략과 약탈의 올가미(2006725일 로동신문)”이른 북한의 주장 두 달 뒤 한국과 미국의 초국적 자본을 위한 韓美FTA 협상 저지목표로 한 韓美FTA반대 시민단체 공동본부장 참여(2006921),

 

“PSI훈련은 반민족적·반통일적 망동(2010105우민끼’)”라는 북한 성명이 나간 8일 뒤 “PSI훈련은 통일을 원하는 우리 민족 요구와 정면배치된다(20101013우리마당 통일문화연구소성명)”는 성명 발표,

 

韓美방위비 분담 협상(···) 괴뢰들은 무려 1조원 이상의 분담금을 걸머지게 됐다고 함(2013109일 로동신문)”는 북한 주장 두 달 뒤 주한미군 주둔비 대폭삭감과 불법전용방지 대책을 마련하라는 시민단체 공동선언 참여(2013124).

 

<목숨 걸라는 성전(聖戰) 선동>

 

최근 북한은 이른바 성전(聖戰)을 하라는 선동도 시작했다. 지난 1일 북한은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명의로 남조선에서 외세의 지배와 간섭을 끝장내고 민족의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애국성전(愛國聖戰)에 총궐기(總蹶起)해 나서자을 발표했다.

 

남녘동포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이라는 부제가 붙은 이 성명은 외세에 의한 자주권의 유린과 민족분렬의 고통은 이제 더 이상 참아서도 허용해서도 안 된다고 전제한 뒤 북한이 미증유의 反美최후결사전(最後決死戰)에 진입하였다며 소위 남녘동포들은 反美성전(聖戰)에 총궐기(總蹶起)할 것을 지령했다. 이를 위해 민족적불행과 전쟁의 화근인 미제(美帝)침략군을 남녘땅에서 몰아내기 위한 거족적인 투쟁에 총궐기할 것을 주문했다.

 

또 박근혜 정부를 역적패당으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사대매국행위와 전쟁광증(戰爭狂症)”으로 단정한 뒤 단호히 짓부셔 버릴 것을 주장했다. 성명은 남녘땅에서 미제(美帝)침략자들을 몰아내고 삼천리강토에 제26. 15자주통일시대가 펼쳐지게 하여야 한다6·1510·4선언 이행을 역설, 6·1510·4선언의 실체를 스스로 드러냈다.

 

북한의 反美선동은 상투적이다. 그러나 북한도미증유의 反美최후결사전을 할 것이니 애국성전·反美성전 총궐기를 하라고 한 대목은 섬뜩하고 살벌하며 또한 새롭다. ‘성전(聖戰)’은 지하드, 즉 종교적 가치를 위해서 목숨을 바치라는 지령이다. 북한은 2010년 한국을 상대로 한 소위 성전(聖戰)’4차례나 선포했고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도발에 나섰다. 당시 성전이란 표현은 분단 이후 처음 나왔다. 20153, 이제는 북한이 성전을 벌이는 차원을 넘어 소위 남녘동포, 從北도 성전을 벌여야 한다고 발악한 것이다.

 

북한정권과 김기종의 연결고리는 수사대상이다. 그런데도 개인적(個人的) 범죄행위에 대해 이념논쟁이 불필요하다” “개인적 돌출행위” “극단적 민족주의자(이상 유은혜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논평 중)”라며 특정 개인의 일탈로 축소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지금 필요한 것은 김기종 배후에 어떠한 조직과 세력이 있는지 밝히는 철저한 진실규명이다.

 

written by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전체 독자의견: 2 건
노암거사
북쪽에선 세습전재왕조를 지키기에 발광을 하고 있구나. 여기에 놀아나는 우매한 종북빨갱이들의 미련함이여.그대들의 종말은 가까워젔노라. (2015년 03월06일 16시45분)
노암거사
북쪽에선 계속 남쪽에서 활동하는 종북빨갱이들에게 무자비한 테러로 폭력투쟁에 몸을 바쳐라고 독려를 하고 있고, 이 지령에 따라 테러를 자행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앞으로 도 성전이란 이름의 테러가 또 이어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이런 비상시국에 정부는 어떤 대응태세를 강구할 것인지 국민은 물론 자유세계가 지켜본다. (2015년 03월06일 16시52분)
 
Search

교회 안의 레드바이러스
사회주의 사망선고
나는 다혈질이다
한민족 교회를 향한 부르심
조국 이후 한반도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지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