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7월6일(토) 15:15    

리버티헤럴드 > > 북한·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북한주민은 이미 金正日을 버렸다.
金씨는 북한에서 전기없이 살았다.

18일 만난 탈북자 김성일(48. 2008년 4월 탈북)씨는 『제발 남한에서 대북(對北)지원을 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對北지원은 주민들관 상관없이 김정일과 특권층의 배만 불려준다는 것이다. 오히려 김정일과 특권층의 기만 살려줘, 개혁(改革)·개방(開放)의 동력을 없애버리는 게 對北지원이라고 했다. 북한동포를 도우려면 지원을 끊어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북한 스스로 변화할 수 있는 길을 유도해야 한다는 것이다.

金씨는 북한문제의 해법은 「백성이 염증(厭症)을 내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왁!」 하고 이빨을 보이면 남한이 「와」하고 수그러드니 버릇이 안 고쳐진다는 것이다.

그는 4월에 북한을 나왔다. 對北지원이 중단되니 장마당 쌀값이 5000원까지 뛰었다. 『좀만 있으면 주민들의 도강(渡江)행렬이 이어지고, 당에서도 정신을 차릴 수 있으련만 남한에서 50만t의 쌀이 들어왔다!』 金씨의 표현을 빌자만, 『김정일은 또 다시 배를 내밀었다!』

그는 『정부건 민간이건 대북지원은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북한사람을 도우려면 탈북자들 도우라』고 말했다. 탈북자들이야말로 북한에 진짜로 어려운 백성을 도울 길을 알고 있다고 했다.

송복 前연세대 교수는 「햇볕정책」이 아니라 「엄동(嚴冬)정책」을 펴야 북한이 변한다고 말했다. 金씨도 무릎을 쳤다.

『『북한은 2007년 사회안전부 포고를 통해 「셋이 모여 술도 먹지 말라」고 지시했습니다. 그만큼 불만이 높아진 것이죠. 북한사람들, 무서워서 말 못할 뿐이지 모두 김정일을 버렸습니다. 충성심(忠誠心)같은 건 이제 없어요. 對北지원을 중단해 보십시오. 김정일의 공갈만 안 먹히게 해놓으면 탈북자들이 90년대 중반처럼 중국으로 몰려갈 겁니다. 그런 일이 또 다시 벌어지면 북한은 반드시 변합니다. 김정일이 변하든, 주변에서 변해서 김정일을 몰아내든 북한주민에게 살 길이 트일 겁니다. 김정일의 공갈로 남한의 對北지원이 지속되는 한 북한주민의 고통은 영영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金씨는 북한에서 전기 없이 살았다. 「강솔」이라는 솔가지에 불을 붙여 밥을 먹었다. 자동차용 배터리로 전구를 키기도 했지만, 간부들에게 문책 받고 빼앗겼다.

태국을 거쳐 탈북 한 그는 당시 모습을『천국 같았다』고 묘사했다. 그러나 『인천공항에 와서 보니, 똑같은 민족이 한쪽은 지하(地下)100층, 한쪽은 지상(地上)100층이 됐다』고 말했다.

자식들만이라도 노예 같은 삶을 연장시키기 싫었다는 金씨는 남아 있는 자신의 친척, 친구, 동료들에 대한 걱정에 끝없이 말을 이어갔다.
  
김성욱 기자의 전체기사  
2008년 10월05일 16시39분  


 
Search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이미 탄압의 시대
대한민국 이전에 하나님의 기쁘신 뜻을 ..
동성애 쓰나미와 북한구원
북한, 중공의 붕괴와 별개로
주님의 심장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