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4일(금) 12:23    

리버티헤럴드 > > 북한·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12월 전면전(全面戰)은 없다. 그러나...
국지전(局地戰)을 통한 북한의 공갈과 협박으로 돈·쌀·비료 등 對北퍼주기 재개, 6·15연방제 실천과 이를 위한 개헌(改憲) 같은 한국의 점진적 적화를 막고 나아가 부정부패, 음란, 동성애 확산과 같은 정신적 타락을 막아야 한다. 무엇보다 평양의 주체사상 시스템 멸망&

1.
북한의 전면전(全面戰) 위협은 당분간 사라졌다. 10월23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가 연기된 탓이다. 한미 양국은 이날 전작권 한국군 전환 시기를 2015년 12월에서 2020년대 중반 이후로 재연기하는 데 합의한 바 있다.

나쁜 소식도 있다.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潛水艦發射彈道-),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大陸間彈道-), 세계 3위 수준의 생화학 무기 등 북한의 군사적 위협이 현실화되고 있다.

북한은 이들 WMD(대량살상무기, weapons of mass destruction대량살상무기, 大量殺傷武器)를 배경으로 국지적 도발의 빈도, 강도, 수위를 높여갈 것이다. 이것을 ‘병풍전략(屛風戰略)’이라 부른다. WMD를 병풍처럼 휴전선 뒤와 물속에 드리워 놓은 채 전면전 수위를 넘지 않는 도발을 벌이는 것이다. 남한을 겁주고 두렵게 만들어 돈, 쌀, 비료 나아가 6·15연방제 같은 정치적 목적을 관철시키는 것이다. 핵을 실제로 쏘지는 않지만 핵을 쏜다며 공갈(恐喝)치고 협박(脅迫)하며 점진적 적화(赤化)로 끌고 가자는 것이다.

2.
요약하면 북한이 망하지 않는 한 한반도 전면전(全面戰)은 없겠지만 국지전(局地戰)은 계속될 것이다. 전면전이 없다 해서 6·25때 같은 잔혹극이 벌어지지 않는다는 것일 뿐이다. 수 십, 수백 때론 그 이상의 대한민국 군인과 민간인 희생(犧牲)이 따를지 모른다. 북한의 핵위협 앞에서 김정은 정권의 종식이 있어야 이 악순환을 끊을 수 있다는 말이다.

한국은 <김정은 정권의 종식을 통한 자유통일>과 <북한의 핵위협 앞에서 돈, 쌀, 비료 나아가 6·15연방제 개헌과 같은 대북(對北)인질화, 좌경화, 용공화, 점진적 적화>의 선택만이 남아있다. 중간은 없다. 노력(勞力)하는 자들이건, 노심(勞心)하는 자들이건, 기도(祈禱)하는 자들이건 나라와 개인의 생존을 위해선 전자(前者), <김정은 정권의 종식을 통한 자유통일>을 위해서 힘써야 할 절박한 위기다. 나아가 북한의 해방과 구원을 위한 절호의 기회기도 하다.

3.
두려워할 것은 두려움 자체다. 위기(危機)의 외피를 걸친 채 통일의 기회(機會)가 오고 있으니 힘써 김일성 왕조를 끝내야 한다. 통재(通才)라! 노력자, 노심자, 기도자들 사이에서 미혹(迷惑)이 심하다. ‘북한을 자극하면 전쟁난다’ ‘북한을 도와야만 평화온다’는 데서 한 걸음 나아가 “12월 둘째 주 전면전” 예언도 판친다.

사실만 말한다. 전작권 환수 연기로 전면전 위협은 당분간 사라졌다. 전작권을 미국(美國)에서 한국(韓國)으로 환수하면 전면전 위협이 올라가는데 이것을 막은 것이 최근 한미 간의 결정이다.

전작권은 군사주권과 무관하다. 전면전(全面戰)을 막기 위한 전략이다. 평시작전통제권은 한국이 갖는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방부 장관도, 장군도 임명한다.

다만 북한이 전면전(全面戰) 도발에 나서면, 작통권이 미국으로 넘어간다. 더 정확히 말하면 한미연합사(사령관은 주한미군 4성장군)에 넘어가며 한국과 미국의 대통령이 통제한다. 왜 그런가? 그래야 전쟁을 이길 수 있는 탓이다.

전면전 발발 시 작통권이 미국으로 넘어가면, 북한은 한국(韓國)이 아니라 미국(美國)과 싸워야 한다. 북한보다 국방비를 861.7배 많이 쓰고 전(全)세계 국방비를 40% 넘게 쓰는 미국과의 전쟁이란 북한의 멸망(滅亡)을 뜻한다. 69만 명에 달하는 병력과 2200대의 항공기도 북한으로 달려든다. 석 달 아니 한 달 안에 북한은 망하고 자유통일로 종결될 것이다.

전쟁을 승리로 이끌기 위해 NATO의 전작권도 미국이 갖는다. 2차 대전 당시 다른 연합국 장군은 별 넷을 달았지만, 미국의 맥아더와 아이젠하워가 별 다섯 개를 달고 다닌 이유도 그랬다. 히틀러를 무찌르기 위함이다.

주한미군(駐韓美軍)이 있다지만 전면전(全面戰)이 발발해도 자동으로 끼어들진 못한다. 치명적인 약점이다. 전면전 이후 전작권 전환이 있어야 주한미군은 물론 69만 병력과 2200대 항공기의 전시증원병력이 개입한다. 북한이 전작권 전환 연기를 가지고 길길이 날뛰는 것은 이 때문이다.

4.
결론이다. 전작권 전환 연기는 북한의 오판을 통한 전면전(全面戰) 도발을 막았고 북한의 WMD 능력 개량으로 국지전(局地戰) 도발의 개연성은 높아졌다.

노력자, 노심자, 기도자들은 북한의 전면전(全面戰)에 대한 헛된 소문과 잘못된 정보로 공포에 떨 게 아니다. 국지전(局地戰)을 통한 북한의 공갈과 협박으로 돈·쌀·비료 등 對北퍼주기 재개, 6·15연방제 실천과 이를 위한 개헌(改憲) 같은 한국의 점진적 적화를 막고 나아가 부정부패, 음란, 동성애 확산과 같은 정신적 타락을 막아야 한다. 무엇보다 평양의 주체사상 시스템 멸망을 통한 한민족 저주의 종식(終熄)에 온 힘을 쏟아야 한다. 낙동강 전선을 지키는 덴 한계가 있으니 인천상륙작전을 벌여야 하며, 그것이 곧 자유통일이다.

치열한 노력과 절박한 기도(祈禱)의 전제는 정확한 인식(認識)이다.

written by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전체 독자의견: 5 건
svtofjc
좋은 글입니다!
그런데 전시작전권을 미국이 갖고 있어도
북한군이 전면전 할수 있는 유일한 길이 바로 남침용 땅굴입니다!
땅굴 통한 기습 침투로 주요 인물들을 인질로 잡고 주요 시설 장악시
미군도 힘을 쓸 수 없게 된다는 점과
남한 내 종북세력들의 북괴와 합세하는 역적질입니다!
그러므로 지금은 땅굴 제거와
각계각층에 있는 종북반역세력 척결이 급선무라고 생각합니다! (2014년 11월15일 14시07분)
허허
먼 땅굴이냐. 후방까지 뚫는 것은 불가능. 공연히 땅굴로 공갈치지 맙시대 (2014년 11월15일 17시00분)
오늘도기쁘게
땅굴자체를 부인하는것은 위험한 발상입니다. 이스라엘이 이번 시리아가 북한의 도움을 받아 판땅굴임이 밝혀졌고 분단 70년동안 고작 몇개에 뿐이겠습니까? 유비무환입니다. 꺼진불도 다시보자는 표어가 이때도 동일학 작용되어야 하는거 아닙니까? 국가 안보에는 경각심은 일절 모자름이 없습니다. (2014년 11월15일 23시39분)
꺼어나라
- 탈북자들이 입을 모아 증거하는 남침땅굴
- 2014년 11월 16일 (일요일) 대낮에 남양주 땅굴에서 나는 북한 땅굴 작업소리
-지금은 6.25 전야와 닮았다.   위의 제목을 찾아서 유투브 동영상을 보십시오!
지금 대한민국이 위험합니다.
올해는 특히 남침땅굴징후가 더 강해져서 그 위험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와 언론에서는 이렇게 이야기합니다. "땅굴없다!
동요하지말고 가만히 있으라" 마치 침몰하는 세월호에서 했던 안내방송처럼 들립니다.
결국, 그 결과는 어떠했습니까?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듯이 안보는 바로 나라의 건강입니다.
백번 강조해도 지나친 일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늘날 우리에게 땅굴보다 더 무서운 것은
바로 "안보불감증"이 아닌지 되묻고 싶습니다. (2014년 11월17일 09시39분)
땅굴이야기
기자님의 말씀을 들을때마다 항상 겸손하고 정직하고 정곡을 찌르는글 자주 봅니다.
1시간 30분짜리 땅굴에 관한 동영상을 중요하기에 두번이나 보았습니다.
20년이상 땅굴에 관여한 저도 목포땅굴이나 거제도땅굴 부산땅굴은 믿지 않습니다.
다만 공기구멍 내지 않고 콤퓨레샤를 이용하여 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기를 멀리까지 보낼수 있습니다.
30~50km정도는 마음만 먹으면 팔수 있다고 봅니다.
휴전선 이남 30~50km의 거리는 우리 국군의 작전지역에 다 들어온 상태입니다.
직접 지하발파음을 들었고 땅굴에 매우 관심이 많아 댓글 달았습니다.
주말 평안하세요....^^ (2014년 11월22일 11시17분)
 
Search

교회 안의 레드바이러스
사회주의 사망선고
나는 다혈질이다
한민족 교회를 향한 부르심
조국 이후 한반도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지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