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7월6일(토) 15:15    

리버티헤럴드 > > 북한·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北 전력난 최악, 평양마저...대남도발로 이어지나?
김정은 정권이 내부의 한계상황에 계속 봉착하면 외부적 돌파를 시도할 수밖에 없다.

북한이 최악의 가뭄으로 심각한 전력난에 시달리고 있다. 수도 평양도 연 3일 동안 전깃불을 주지 못해 김정은이 긴급 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정권이 내부의 한계상황에 계속 봉착하면 외부적 돌파를 시도할 수밖에 없다. 대남공갈 수준을 넘어서 대남도발로 이어지는 시나리오, 안의 문제를 밖으로 돌리는 것이다. 전쟁이 내부결속을 위한 가장 확실한 길임을 독재자들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아래는 RFA(자유아시아방송)보도 내용이다. 

<100년래 찾아온 최악의 왕가물(가뭄)로 북한 전역이 심각한 전력난을 겪고 있습니다.

최근 평양을 다녀온 한 중국인은 “전기가 부족해 평양시 중구역을 제외한 선교구역과 대동강구역을 비롯한 대동강 이남 지역은 9월 초에 3일 동안 정전이 되었다”면서 “수백만 시민이 일대 혼란을 겪었다”고 17일 자유아시아방송과 가진 전화 통화에서 밝혔습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이 중국인은 “정전이 되자, 가정집 전기밥솥이 일체 무용지물이 되고, 손전화를 충전시키지 못한 주민들은 여러 날째 전화통화를 못할 정도였다”고 긴박한 상황을 전했습니다.

평양시 통일거리에서 중구역으로 운행되는 궤도전차와 무궤도 전차도 정전 때문에 노상에 방치되어 있고, 대부분 직장인들은 걸어서 출퇴근하는가 하면, 여대생들은 자전거로 등교하고 있다 그는 말했습니다.

수도에 이처럼 연 사흘 동안 전기공급을 하지 못한 사례는 김정은 정권 들어 처음으로, 김 제1비서가 치적쌓기용으로 건설한 희천 발전소가 도마 위에 올랐다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이에 바빠 맞은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는 평양시만은 전력공급을 하라고 긴급 지시했고, 하루 3시간 가량 아침과 밤에 잠시 공급하고 있는데 이마저도 100V 아래로 전압이 낮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전력부족 사태는 지방이 더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평안북도 국경지방에서 연락이 된 다른 주민은 최근 자신이 사는 지방은 “1주일 동안 내내 정전이 되었다”면서 “지독한 가뭄 때문에 조명용 전지도 충전시킬 수 없다”고 불만을 터놓았습니다.

이로 인해 북한 장마당에서는 12V 태양열 충전기가 불티나게 팔리고, 주민들은 가정용 전자제품과 조명전지도 모두 12V짜리로 교체하고 있다고 그는 전했습니다.

평양-무산행과 평양-두만강행 등 특급 열차들도 1주일에 한 번꼴로 운행되고, 1열차인 평양-신의주 행 열차는 15시간 이상 연착되어 겨우 운행될 만큼 철도 상황도 열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 매체들은 100년 만에 닥친 왕가물로 전반적인 수력발전소 저수지들의 수위가 낮아져 전력생산에 지장을 주고 있다며 전력생산과 전기절약을 호소했습니다. 하지만, 지독한 가뭄이 지속되는 한 북한의 전력난은 단시간에 해결될 전망이 보이지 않습니다.

남한 통계청이 발표한 ‘2013 북한의 주요통계지표’에 따르면 북한 수력발전소가 차지하는 전력생산량은 62.8%로 나타났습니다.
  
편집국의 전체기사  
2014년 09월18일 09시06분  


 
Search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이미 탄압의 시대
대한민국 이전에 하나님의 기쁘신 뜻을 ..
동성애 쓰나미와 북한구원
북한, 중공의 붕괴와 별개로
주님의 심장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