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4월3일(금) 15:22    

리버티헤럴드 > > 북한·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北韓빵공장·국수공장 짓는데 헌금하라는 사람들에게
탈북자 목사 A씨 “분노가 느껴집니다”

호주 선교사 존 쇼트(75)가 “한국어로 번역된 기독교 전도용 인쇄물을 다량 소지하고 있었던 이유”로 북한에 억류됐다. 알려진 바로는 15년 형이 예상된다. 12년 연속 기독교 탄압 1위(‘오픈도어스’ 2013 월드워치 리스트(WWL))인 북한의 민 낯이다.
  
  존 쇼트는 “종교 활동을 통한 정부 전복 혐의”로 역시 15년 형을 받은 케네스 배 사례와 유사하다. 많은 국민은 이 참담한 현실 앞에서 상식적 의문을 갖게 될 것이다.
  
  ‘북한에서 선교(宣敎)하면 15년 형을 받는데, 선교한답시고 돈·쌀·비료 퍼 나르며 빵공장·국수공장에 과학기술대학까지 지어주는 수많은 한국과 미주(美洲) 한인기독교 단체들, 뭘 어떻게 하기에 그렇게 안전(安全)한 북한 선교를 하는가?’
  
  선교는 불가능(不可能) 하지만 ‘먹고 살기 위해(?)’ 거짓말 하는 것이라 치고, 혹 불쌍한 주민은 제대로 돕는 건 아닐까? 그러나 이런 기대도 환상에 가까워 보인다. 탈북자 출신 목사 A씨는 북한에 빵공장·국수공장을 지어주는 목사·선교사들에 대해 “분노가 느껴진다”며 이렇게 말한다.
  
  “어떤 목사·선교사들이 북한에 빵공장과 국수공장을 세워 고아원 고아들을 돕고 있다고 헌금하라 외쳐대는 모습에 분노가 느껴집니다. 빵과 국수는 가난한 북한에선 고급음식입니다. 과연 고급음식을 북한당국이 고아원에 보내 줄까요? 모름지기 고위층 자녀들의 고급유치원에 공급되겠죠.
  
  그러면 그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누가 먹든 북한사람 먹으면 된 것 아닌가? 그러나 묻습니다. 당 간부, 이들이 누구입니까? 북한교회를 허물고 기독교를 핍박박하는 주역들 아닙니까?
  
  이들은 또 이렇게 말합니다. 형제도 사랑할 줄 모르는 괴벽한 탈북자들이라고...정말로 그렇습니까? 북한을 제아무리 사랑한다 해도 과연 탈북민들 마음 같을까요? 기독교 사랑을 교묘히 포장하여 마귀도 사랑해라는 이상한 논리로 현혹하는 이상한 대북(對北)운동하는 목사들 유엔 북한인권조사에 양심의 가책을 가지시길 소망해 봅니다.”

 

* 종교단체에서 북한에 짓는 소위 빵공장·국수공장은 평양 등 일부 대도시에 국한된다. 북한에서 일반주민의 평양 등 대도시 출입은 철저히 통제된다. 북한에서 굶어죽는 사람들은 각종 강제수용소와 변방의 추방지역에 집중되며 이들은 물론 빵공장·국수공장의 혜택을 받지 못한다.

  
김수로의 전체기사  
2014년 02월20일 22시42분  

전체 독자의견: 2 건
우명희
평양에 가기 위해선 출입증이 있어야하는데... (2014년 02월21일 11시37분)
개백정
이것도 재산작만하는 방법잉께요...... (2014년 02월22일 15시18분)
 
Search

세상 끝의 기도
말씀을 보내사 이 땅을 고치소서
9살 소녀는 팔리고 말하는 짐승들은 키..
북한군 코로나 사망자 속출 그리고 한국..
코로나19와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문
끝에 몰린 평양의 발악과 남은 자의 기..
코로나, 두려움 그리고 새 하늘 새 땅
코로나19, 北쿠테타 촉발하나?



 1. 코로나19와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문
 2. 생명을 건 예배와 한국의 산발랏·도비..
 3. 여호와께 돌아가자고 선포하는 지도자를..
 4. 코로나19, 北쿠테타 촉발하나?
 5. 주의 권능의 날, 정치하지 않고 기도하..
 6. 끝에 몰린 평양의 발악과 남은 자의 기..
 7. 세상 끝의 기도
 8. 코로나, 두려움 그리고 새 하늘 새 땅
 9. 9살 소녀는 팔리고 말하는 짐승들은 키..
 10. 북한군 코로나 사망자 속출 그리고 한..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