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12일(수) 06:34    

리버티헤럴드 > > 북한·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공개처형 지하교인의 마지막 말
멈춤 없는 순교의 행렬은 세계 최악이다

피해자 OOO는 공개처형 되기 전에 입에 자갈을 물고 있었다. 죽기 전 하고 싶은 말을 하라 하니 주여, 이 불쌍한 백성들을 용서해 달라는 한마디를 남겼다. 곧이어 허공에 총성이 퍼졌다. 


북한인권정보센터가 펴낸 북한종교자유백서에 실린 탈북자 김 모씨의 목격담이다. 필자와 함께 기도해 온 청년 중에도 북한 지하기독교인 출신이 있다. 아버지처럼 그를 길러 준 삼촌은 수용소에 끌려가 처형된 지 수년이 흘렀다.


지금도 북한 땅에선 예수를 믿었다는 이유로 끌려가고 고문당해 죽임당한다. 멈춤 없는 순교의 행렬은 세계 최악이다. 양심이 있는 신앙인이라면, 같은 피를 나눈 동족이라면, 가련한 자들을 위해 부르짖어 마땅하다. 그럼에도 절대다수 한민족 기독교인들은 하루 하루 먹고 살기 위해 떡을 달라 투덜대고, 또 많은 수는 음란과 탐욕에 절어 주님을 잊었다


남은 자들은 이 세대를 본받지 않고 그의 나라와 그 나라의 의를 구하며 부르짖는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0년 02월06일 08시28분  


 
Search

참 슬픈 구국기도
윤석열 대망론에 대한 성경적 접근
외식(外飾)하는 권력은 시대를 분간할 ..
마르크스 가문의 저주
독재를 원하는 그리스도인들
김정은의 “核 영구 보유” 자멸(自滅)..
“우리 권리는 하나님께서 온다”
"15%가 자살 시도" 어느 충격적 조사



 1. 참 슬픈 구국기도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