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17일(수) 10:40    

리버티헤럴드 > > 자유통일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자유통일 부정하는 통일준비위원회 간부
북한의 악랄한 정권을 살려내 2400만 동족의 고통을 연장시키고 5000만 국민의 불안만 가중시키는 것! 상식적 국민은 묻는다. ‘북한이 한계로 치닫는 이 결정적 시기에, 이런 통준위는 대체 왜 필요한 것인가?’

1.
통일준비위원회최고위 간부가 헌법상 유일한 통일의 원칙인 자유통일(自由統一)을 사실상 부정하고 나섰다.

 

정종욱(74) 통준위 민간부위원장은 오늘 조선일보 인터뷰 기사(사진)에서 <분명한 것은 자유민주 체제로 통일하는 것이어야 하지 않을까?>라는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통일을 ‘1국가 1체제로만 이해해서는 안 된다. 한 국가 안에서 자치적인 지방정부들이 운영되는 것처럼, 통일 개념과 형태도 여러 가지 있을 수 있다. 그래서 열린 통일(통준위가 제시한 통일개념)’이라고 명시했다.

 

헌법 제4조는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의한 평화통일, 즉 평화적 수단에 의한 자유통일을 명령한다. 통진당 해산의 명분 중 하나도 자유통일을 부정하고 연방제 통일을 주장한 데 있었다. 위원장이 대통령인 통준위 최고위 간부가 헌법의 자유통일을 사실상 부정한 것은 논란이 될 수밖에 없다.

 

2.
정종욱 통준위 부위원장은 이 인터뷰에서 북핵(北核)폐기, 인권개선, 개혁`개방 등 북한의 변화(變化)를 이끌어 낼 어떠한 대책도 제시하지 않았다. 북한의 사악한 체제에 대한 긍정(肯定)과 지원(支援)에 대해서만 변죽을 울렸다.

 

무조건`무작정 지원은 햇볕정책으로의 회귀이다. 김대중`노무현 정권 10년간 북한에 695천만 달러의 금품을 가져다 준 햇볕정책은 핵개발과 3대세습을 불렀을 뿐이다. 북한 핵폭탄이 소형화된 시점에 이 어리석은 과거로 가자는 건 국가적 자살에 가깝다.

 

3.
정종욱 통준위 부위원장은 북한의 3대세습은 무너질 수도 없고 무너져서도 안 된다는 식의 신념을 밝혔다. <지금 시점에 회담을 하는 것은 국제사회에서 고립된 북한에 탈출로(脫出路)를 제공한다는 지적이 있다>는 기자의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북한이 국제사회에서 고립되는 것이 오히려 바람직하지 않다. 평화·공존 통일을 추구한다면 북한을 코너로 너무 모는 것은 옳지 않다. 숨 쉴 구멍을 터줘야 한다.

 

<이 시점에 더 강한 압박으로 북한 붕괴를 유도해야 한다는 견해도 있다>는 질문에 대답은 이랬다.

 

북한 붕괴나 흡수 통일은 현실적이지 않다. 20년 전 내가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김영삼 정부)으로 일할 때도 북한이 붕괴할 것이라는 말이 많았다. 지금보다 더했다.

 

<5·24 조치를 풀어주느냐도 관건이다. 지금껏 우리의 입장은 천안함 폭침 등에 대한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여전히 북한이 이를 거부하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질문에 대한 답이다.

 

일단 북한과 대화를 하면 해법이 있다고 본다. 사과에는 여러 형식이 있을 수 있다. 우리 국민 정서도 엄격하게 고집하지는 않는다고 본다. 그걸 풀어줌으로써 남북 간 신뢰를 쌓는 돌파구가 마련된다고 판단된다면 말이다.

 

북한 3대세습을 살려줘야 한다는 논조는 3대세습은 망할 수도 없다는 논조로 이어진다. <작년까지 북한급변사태 논의가 있었다. 북한의 김정은 체제를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 대한 정씨의 답이다.

 

통준위는 북한 사태는 취급하지 않는다. 그걸 원치도 않는다. ‘흡수 통일이 아닌 합의 통일을 전제로 작업하고 있다.

 

<원하고 원치 않고를 떠나 북한 권력 내부가 어떠한가에 대한 질문이다>라는 기자의 질문이 이어지자 이렇게 답했다.

 

김정은 체제가 안정돼 있다고 본다. 이제 김정일 3년 상()이 지났다. 김정은의 시대가 본격적으로 가동되고 자신의 색깔을 보여줄 것이다. 나는 김정은의 지도력을 과소평가하거나 불안하게 보지 않는다.

 

헌법 제3조의 영토조항에 기초한 제4조의 자유통일은 북한 3대세습의 붕괴(崩壞)와 북한 주민과 영토의 대한민국 통치권 내로의 흡수(吸收)를 뜻한다. 다만 이것이 전쟁이 아닌 평화적 방법을 통해서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헌법정신이다. 요컨대 통일은 태극기 아니면 인공기, 국기(國旗)가 하나가 되는 것이며 역사상 이러한 선례는 독일의 베를린장벽 붕괴였다.

 

정종욱 부위원장은 “(북한급변사태를) 원치도 않는다” “북한붕괴(北韓崩壞)나 흡수통일(吸收統一)은 현실적이지 않다” “합의 통일을 전제로 작업하고 있다” “김정은의 지도력을 과소평가하거나 불안하게 보지 않는다며 거듭 강조한 뒤 5`24조치 해제의 전제인 북한의 사과에 엄격한 고집을 하지 말라는 충고를 던진다. 이제 지원(支援)에 나서란 식이다.

4.
정종욱 부위원장 발언에 치명적 문제는 북한붕괴나 흡수통일, 나아가 1국가 1체제 자유통일을 부정하는 것 외에도 북한의 정상화(正常化), 변화를 유도할 아무런 대책이 없다는 것이다. 이것은 박근혜 대통령 의중과도 배치된다.

 

대통령은 11일 통일 관련 발언은 조건(條件)이 붙어 있다. “튼튼한 안보(安保)를 바탕으로(···) 신뢰(信賴)와 변화(變化)로 북한을 이끌어내는 통일이다. 2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전화통화에서는 남북대화 재개와 북핵(北核) 문제 해결을 통한 남북관계의 근본적 개선, 북한주민의 삶을 위한 지원 확대를 유엔과 함께 다뤄나가겠다고 했다.

 

같은 날 청와대 신년인사회에서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북한이 곧바로 결실을 얻으려고 하는 것 같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히고 5·24대북제재조치 해제에 대해선 “(야당이) 5·24조치만 해제하라고 하면 남북협상이 동력을 상실한다며 역시 비슷한 톤이었다.

 

요컨대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5·24조치 해제, 통일 발언 속내에는 북핵(北核) 문제 해결 등 변화(變化)가 전제돼 있다. 그럼에도 정종욱 부위원장은 대통령이 언급한 북한 변화,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이 없다. 오히려 체제인정, 정권지원 방안들만 잔뜩 나열했다. 이런 식의 퍼주기를 재개하다 2년 뒤 더욱 예리하고 정교해진 북한의 핵무기 앞에서 어떤 말을 할 생각인지 한심하다.

100보 양보해 북한을 속여서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 낸 뒤 변화를 유도할속내라 하여도 이런 무대책 통일준비(?)의 예정된 결론은 이렇다. 북한의 악랄한 정권을 살려내 2400만 동족의 고통을 연장시키고 5000만 국민의 불안만 가중시키는 것! 그래서 상식적 국민은 묻는다. ‘북한이 한계로 치닫는 이 결정적 시기에, 이런 통준위는 대체 왜 필요한 것인가?’


 

written by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5년 01월05일 10시08분  

전체 독자의견: 4 건
제보자
통준위 민간부위원장의 이상한 통일관에 분노합니다. 저런 헌법에 반(反)하는 통일관을 가진 사람들이 수두룩합니다. 몇 년 사이 안보기강 해이와 좌익들의 꾸준한 선전·선동으로 인해 일반인들한테도 이러한 그릇된 인식이 널리 퍼져 있습니다. 좌익들은 "흡수통일은 비현실적이다, 연방제통일을 해야 한다."는 논리를 열심히 퍼뜨리고 있습니다. 골수 좌익 한 사람이 자신의 논리를 어떤 일반인한테 완전히 세뇌시키면, 그 일반인이 또 다른 사람한테 똑같은 논리를 퍼뜨리고... 적화통일 논리는 이렇게 전염병처럼 겉잡을 수 없이 퍼지는 것입니다.

좌익들은 헌법 제4조에 '평화적 통일'이라는 부분을 강조하고,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이라는 부분은 감추려고 하고 말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이에 맞서 '연방제통일은 적화통일로 가는 지름길'이라는 점을 분명히 알리고, 대한민국 헌법에서 규정한 영토조항과 자유통일조항을 널리 알려야 합니다.

영토조항(대한민국헌법 제3조)에 따르면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의 유일한 합법정부는 대한민국 정부이고, 자유통일조항(대한민국헌법 제4조)에 따르면 통일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해야 하는 게 분명합니다.

통일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의 위험한 생각에 분노하며, 나부터 죽는 날까지 열심히 살겠다고 다짐합니다. 여러분, 힘냅시다. (2015년 01월05일 16시24분)
제보자
김성욱 대표님, 새 인생을 살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유투브에 올라온 대표님의 설교와 강연 잘 듣고 있습니다. 이제 저는 더 이상 조직의 지시에 따라 행동하지 않고 제 의지에 따라 제 자신의 인생을 개척해나가고 있습니다. 국가와 자본에 대한 그릇된 인식으로 분노에 가득찬 생활을 하며, 거리투쟁으로 시간을 보내던 젊은 날을 뉘우칩니다. 저는 진실을 알지 못했습니다.

늦게 출발하는 새 인생이 녹록지 않지만, 마음은 평안합니다. 오랫동안 유물론 서적들은 탐독해 온 탓에(유물론 서적은 주로 종교와 관념론을 비판하는 내용으로 가득합니다.) 아직 하나님의 존재에 대해 확신이 들지는 않지만, 만일 하나님께서 계시다면 제가 겪은 일들도 어쩌면 하나님께서 저한테 잘 극복하라고 내려주신 일들일지도 모르겠습니다. (2015년 01월05일 16시41분)
김영훈
오꼬떼마스까 나제? 와닥시 나얀데 쯔까렛따 (2015년 01월06일 01시02분)
개백정
삘갱이 숙주 영샘이 사타리 핥음시로 출세한 놈인디… 이런놈 대려다 시방 머 하는 짓꺼리들이다요? (2015년 01월13일 03시26분)
 
Search

평양에서 최신 벤츠 차량·고가 오토바이..
美인권위원회 “북한과의 협상에 인권 문..
유럽국가들 “북 핵 문제 해결 전까지 ..
역사의 거대한 흐름을 거스를 순 없다.
영국 “北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1억2..
美재무부, ‘세컨더리 대북제재’ 적용 ..
사형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강도의 이웃들



 1. 역사의 거대한 흐름을 거스를 순 없다...
 2. 美인권위원회 “북한과의 협상에 인권 ..
 3. 유럽국가들 “북 핵 문제 해결 전까지 ..
 4. 평양에서 최신 벤츠 차량·고가 오토바..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