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7월5일(일) 05:01    

리버티헤럴드 > > 이념분석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이명박 정권 對北정책, 김대중·노무현 때보다 극악(極惡)”
탈북전문가, “쌀 가공품도 결국 체제 유지비용”

 쌀 가공식품은 정권(政權)이 아닌 주민(住民)에 대한 지원인가?
 
 정부가 5000t의 쌀 지원에 이어 쌀가루, 햇반, 쌀라면 등 가공식품을 김정일 정권에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보도(조선일보 등)에 따르면, 정부 당국자는 13일 “수해 지원(쌀 5000t) 외에 추석 이산가족 상봉 등이 끝나면 추가로 식량을 지원해야 할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쌀은 보관기간이 길고 군용(軍用)으로 전용하기가 쉽지만 쌀 대신 쌀을 빻아 밀가루처럼 만든 쌀가루나 햇반, 쌀라면 같은 가공식품은 오래 보관하기 어려워 ‘2호 창고’(군량미 창고)에 들어가지 않고 주민들에게 전달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정부 당국자는 쌀 가공품은 주민에게 전달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지만 이는 전혀 확인되지 않는 주장이다. 북한의 대남(對南)부서에 근무했고 현재 북한문제 전문가로 활동 중인 한 탈북민A씨는 정부 당국자 발언에 대해 “말도 안 된다”고 일축했다.
 
 A씨는 “쌀이건 쌀 가공품이건 무조건 군(軍)과 당(黨)이 독식하고 나머지는 장마당에 내다 팔아 주민들을 지배하고 통제하는 수단이 될 뿐”이라며 “결국 김정일 정권 체제유지비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수(保守)의 탈을 쓴 이명박 정권이 햇볕정책을 정당화시킴으로서 남북관계 정상화(正常化)를 요구해 온 보수세력을 고립화시키고 남북관계를 더욱 비정상적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현 정권의 대북정책은 김대중·노무현 정권의 햇볕정책보다 극악(極惡)하다”고 비판했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0년 09월14일 14시04분  

전체 독자의견: 2 건
삼지창
이것들이 돌대가린지 빨갱이 놈들인지. "쌀 대신 쌀을 빻아 밀가루처럼 만든 쌀가루나 햇반, 쌀라면 같은 가공식품은~" 괴뢰군 놈들이 먼저 쳐먹으면되지. 말장난으로 이적행위 하는놈들은 국보법으로 다스려야 하는데. (2010년 09월14일 21시30분)
빌립
현 정부는 정말 줏대가 없다.
이런 식으로 대북정책을 바꾸면 지금까지의 노력은 물거품이 된다.
현 정부는 아직도 북한정권의 정체를 모르고 있다.
정부의 안목이 너무 좁고 근시안적이다.
더 긴 안목으로 더 큰 시야로 북한을 바라보고 대처해야 한다.
북한에 대해 바른 안목을 가진 사람이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
경제,교육 등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이 대통령의 시야와 안목에 문제가 많다. (2010년 09월16일 11시13분)
 
Search

미국과 중국이 어디선가 부딪칠까?
하늘나라 스파이는 추방돼는 나라
또 다시 십자가가 내려졌다
차기 대통령의 자격
무인도에 청와대 모형 만드는 김정은
헛물켜는 권력자들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도 도발은 아니라..
교만한 권력의 마지막



 1. 교만한 권력의 마지막
 2. 헛물켜는 권력자들
 3. 미국과 중국이 어디선가 부딪칠까?
 4. 어느 6·25 전사자들의 귀향
 5.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도 도발은 아니..
 6. 또 다시 십자가가 내려졌다
 7. 하늘나라 스파이는 추방돼는 나라
 8. 무인도에 청와대 모형 만드는 김정은
 9. 차기 대통령의 자격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