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25일(수) 14:37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후원자(後援者)인 이화여대 환경파괴에 침묵하는 환경재단
환경재단이 후원(後援)하는 환경연합은 對北전단 살포에 발끈

환경운동연합(환경연합)이 대북(對北)전단 살포가 쓰레기 不法투기에 해당한다며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 등을 26일 경찰에 신고했다.

놀라운 것은 환경연합의 이중 잣대다. 환경연합 등 국내 환경단체들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화여대·서울시의 北아현동 생태 숲 파괴에 대해선 침묵으로 일관한다. 이대 기숙사 건설을 위해서 사리진 숲의 넓이는 축구장 다섯 개 면적, 광화문 광장의 1.6배가 되는 약 3만 평방미터에 달한다. 1,200그루의 나무, 약 200종의 동식물이 사라져 버렸다.

對北전단에 분노(?)하는 환경연합은 어째서 서울 한 복판에서 벌어지는 파괴적인 환경파괴엔 철저하게 침묵하는 것일까? 여기 실마리가 있다.

2002년 11월, 소위 환경연합 등 환경단체를 지원하는 목적으로 ‘환경재단’이 설립됐다. 환경재단 대표 최열 씨(氏)는 환경연합 과거 설립자요, 현재 환경연합 고문(顧問)이다. 환경재단 재정 중 상당부분은 이른바 ‘만분클럽’후원금으로 충당된다. ‘만분클럽’후원금은 환경재단과 약정서를 맺고 “매출액의 만분의 일을 환경재단에 기부하는 제도”이다. 예컨대 2006년의 경우, 사업수익 64억6738만원 중 ‘만분클럽’ 후원금이 30억8094만 원을 차지했다. 이후에도 ‘만분클럽’후원금은 환경재단을 운영하는 가장 핵심적인 자금으로 기능한다.

2014년 10월 현재 ‘만분클럽’에는 삼성전자 등 90개 기업과 30개 대학이 가입해 있는데, 아니나 다를까 이 중 이화여대도 포함돼 있다.

환경재단은 자신들을 후원하는 이대(梨大)에서 벌어지는 환경파괴엔 침묵하고, 환경재단이 후원하는 환경연합은 북한주민에 진실과 정보를 알리는 對北전단에는 발끈한다. 이들이 말하는 환경(環境)이 통상의 ‘환경’이 아니요, 이데올로기 실현을 위해 끌어다 쓴 대중적 논리에 불과한 건 아닌지 자문해 볼 대목이다.
  
김수로의 전체기사  
2014년 10월27일 21시18분  


 
Search

“교회 내 공용 성경 사용금지”
바이든에 환호하는 미국의 한인들
끝까지 강도의 이웃이 되려 한다면
합장하는 집사님들
엘리야의 손만한 작은 구름
사유리의 선택이 합법화된 이후에는...
토르 망치를 든 언더우드
얻어맞는 트럼프 지지자들



 1. “교회 내 공용 성경 사용금지”
 2. 합장하는 집사님들
 3. 엘리야의 손만한 작은 구름
 4. 바이든에 환호하는 미국의 한인들
 5. 끝까지 강도의 이웃이 되려 한다면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