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6일(화) 06:33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가난한 시절 광장의 기도소리, 부유한 한국의 보헤미안렙소디
그의 공연은 흡사 주술적 의식(儀式)에 비견될 법했다.

1. 기이(奇異)한 일이다. 천 만은 훌쩍 넘을 기세다. 새해를 맞으며, 영화 <보헤미안랩소디> 누적 관객 수는 이미 930만 명을 돌파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한국인의 요란스런 호응이다. 한국이 전 세계 최고의 흥행을 올려줄 것이란 예측이 나올 정도다.

 

2. 영화는 영국의 록 그룹 퀸(Queen)의 리드 보컬리스트 프레디 머큐리(1946~1991) 일생을 담았다. 머큐리는 영국의 보호령 잔지바르(지금의 탄자니아)에서 인도 태생의 조로아스터교도(기독교의 이단 종파) 자손으로 태어났다.

 

3. 머큐리는 동성애자였다. 영화 <보헤미안랩소디> 역시 동성애적 이미지가 여기저기 배어있다. 영화 속에서 머큐리는 여자 옷 입기를 즐기고 여자 친구 메리와의 첫 데이트도 여성 옷을 입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나는 양성애자”라고 머큐리가 고백하자, 메리는 “너는 동성애자”라고 쏘아댄다. 영화 속 동성애적 이미지는 강화된다. 머큐리는 메리와 통화하는 순간에도 화장실에 들어가는 남자의 뒷모습을 바라본다. 수차례의 동성 키스신도 등장한다. 그룹명 ‘퀸(Queen)’은 머큐리의 작명이다. Queen은 ‘매력적인 여성역의 게이’란 뜻도 갖는다. 이로 인해 초기에 멤버 전원이 게이라는 루머가 돌았다. 머큐리의 갑작스런 사망 원인 역시 AIDS였다.

 

4. 퀸의 노래는 독한 ‘종교성’을 띄고 있다. 영화의 주제곡 <보헤미안랩소디>의 시작은 살인한 아들이 엄마를 부르는 것이다. 아들은 이슬람어로 ‘알라신의 이름으로’라는 뜻인 “비즈밀라(Bismillah)”를 외친다. 성경에 나오는 사탄의 이름인 “바알세불(Beelzebub)”과 “마귀(Devil)”를 부르며 하나님을 조롱하는 가사들도 등장한다. 머큐리는 무대에서 <보헤미안랩소디>를 부르기 전 특이한 시구를 외우곤 했었다. 자신이 만든 알라신 찬양곡 <무스타파>의 처음에 나오는 “알라여, 우리는 당신을 위해 기도드립니다(Allah, we’ll pray for you)”는 내용이다. 그의 공연은 흡사 주술적 의식(儀式)에 비견될 법했다.

 

5. 머큐리가 만든 곡 중엔 퀸의 데뷔 앨범에 실린 <예수(Jesus)>라는 곡도 있다. 일견 기독교적 찬양처럼 비춰진다. 그러나 가사 속의 예수는 “인류의 지도자(the leader of man)”로 언급된다. 이는 이교(異敎)에서 언급되는 예수이다. 기독교가 말하는 구세주 예수가 아니다. 이는 조로아스터교를 뿌리로 이슬람, 가톨릭을 비롯한 각종 인본주의적 요소가 혼합된 뉴에이지 신관(神觀)이다. 실제 이 곡이 실린 발매 당시 앨범 표지엔 사탄을 뜻하는 용(dragon)이 그려져 있었다.

 

6. 머큐리의 삶은 유대주의적 율법, 기독교적 윤리, 기존의 모든 질서에 대한 해체와 저항의 의식을 담았다. 그의 예술적 표현도 기독교적 신앙관과 정면에서 충돌했다. 인간의 욕망과 욕정의 실현을 자유(自由)로 보았고 이러한 자유를 이뤄줄 세상의 신(神)을 쫓는 세속적 종교를 쫓았다. 죄에서 자유를 주러 오신 예수를 ‘결코’ 그리스도로 믿지 않는 음란한 여신에 대한 찬미를, 감미로운 멜로디로 퍼뜨렸다.

 

7. 오늘도 많은 청년, 상당수 기독인마저 퀸의 영화를 보기 위해 줄을 설 것이다. 가난한 시절 광장을 메웠던 간절한 어버이 세대의 기도는 사라져 버렸고, 풍요를 누리는 그들의 후손은 지상의 일락을 즐기며 세상 신에 대한 찬미의 노래를 부른다. 이 나라에 혼란과 혼돈, 무질서가 번지는 것은 모두 우리 탓이요 그에 대한 해결의 열쇠도 우리가 쥐고 있다.

 

“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보이는 것이 아니요 보이지 않는 것이니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함이라(고후 4:18)”

  
Kim Sung Uk의 전체기사  
2019년 01월02일 23시20분  


 
Search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