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3월6일(토) 01:16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國民 없는 금배지 싸움판
좋은 단어는 모조리 가져다 쓰지만 내용은 ‘나의 권력’, 본질은 파벌(派閥)의 이익인 탓이다.

친노(親盧)와 비노(非盧)의 싸움이 국민에 감동을 주지 못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민의(民意), 혁신(革新), 개혁(改革), 좋은 단어는 모조리 가져다 쓰지만 내용은 ‘나의 권력’, 본질은 이익(利益)인 탓이다.
 
 안철수 의원은 “4·29재보궐 선거 후 당이 어떤 책임도 성찰도 없었고 이번 혁신안은 실패했다”며 “낡은 진보 청산과 당 부패 척결을 위한 육참골단(肉斬骨斷)”을 말한다. 그러나 세달 전 文대표의 혁신위원장직 제안을 거절한 安의원의 발언엔 여론의 무게가 실리지 않는다. 지켜보다 투덜대는 느낌이요, 이른바‘국민공천’을 통한 친노(親盧)의 당 장악이 확실해 지면서 꺼내든 식상한 구호로 들린다. 여론조사 역시 문재인, 박원순에 비해 3~6% 뒤진 수치다.
 
 혁신위원 조국 서울대 교수는 安의원에 대해 “문재인 체제의 조기안착을 막고 대선주자로서 자기위성을 재(再)부각시키려는 것”이라며 “시민(市民)은 바보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당헌·당규로 확정된 사항(혁신안)을 지키기 싫으면 탈당해 신당(新黨)을 만들라”고도 충고(?)했다. 조국 교수가 혁신위원을 맡게 된 배경엔 비노·친노 같은 정파적 이해를 떠나서 활동할 것으로 기대된 탓이다. 그러나 친노에 치우친 언동이 이제는 저격수 역할을 맡은 듯 과격해졌다.
 
 권력을 목표로 뛰는 게 정치의 속성일 것이다. 비주류(비노)는 문재인 체제를 인정 않고 흔들어 대지만 부숴서 새로운 체제를 만들어 낼 정치력이 부재(不在)하고 주류(친노) 역시 반대파를 아우를 정치력이 不在하다. 한정된 금배지를 나눠 갖기 위한 ‘힘과 힘의 충돌’인데 문제는 이들의 싸움에 국민마저 끼워 넣는 허망한 슬로건이다. 국민은 화려한 말잔치 너머의 넉넉한 삶을 원하는데 그들에겐 마이동풍, 쇠귀에 경 읽기인 셈이다. 조국 교수 지적처럼 ‘市民은 바보가 아닐 것’이다.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5년 09월15일 11시28분  


 
Search

“가난 극복!?” 시진핑의 블랙코미디
뉴욕주지사의 몰락과 카말라해리스의 묘..
말씀으로 기도하라
‘가덕도 신공항’의 섬뜩한 미스터리
美 Z세대 6명 중 한 명이 LGBTQ
수잔의 선한 싸움
범여 35명 “김정은이 직접 반발, 한미..
"새로운 대선 후보 나온다"



 1. 말씀으로 기도하라
 2. 뉴욕주지사의 몰락과 카말라해리스의 묘..
 3. 수잔의 선한 싸움
 4. ‘가덕도 신공항’의 섬뜩한 미스터리
 5. 美 Z세대 6명 중 한 명이 LGBTQ
 6. “가난 극복!?” 시진핑의 블랙코미디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