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2월24일(수) 05:00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亡者에 대한 섬뜩한 의혹 제기
野 “국정원 직원車 번호판 색깔 달라” 警 “빛 굴절 따른 착시, 직원車 확실”

fact : 해킹 의혹으로 최근 자살한 국정원 직원 임모씨와 관련, 새정치연합 전병헌 최고위원은 22일 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임씨 시신이 발견된 차 마티즈와 도로 CCTV에 찍힌 차 사진 두 장을 들어 보이며 “자살한 국정원 요원이 발견된 차 번호판은 초록색인데 경찰이 제시한 (CCTV에 찍힌) 증거 자료의 번호판은 흰색”이라며 ‘번호판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일부 네티즌은 “누군가 번호판을 바꿔치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고, 이런 의혹은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다른 차량으로 시간대를 조작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빛 반사 각도에 따른 착시 현상”이라며 “시간대별 차 동선을 봐도 임씨 차가 확실하다. 오해를 없애기 위해 과학수사계에서 정밀 감정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 최고위원은 다시 보도 자료를 내고 “경찰의 ‘빛 굴절’ 해명은 코미디”라며 “CCTV 속 마티즈는 가로가 길고 세로가 짧은 신형 흰색 번호판이며 글씨 색깔도 완전히 다르다. 번호판만 빛이 굴절된다는 것도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또 일부 언론은 이날 “국정원이 자살한 임씨의 아내에게 ‘부부 싸움을 하고 나갔다고 하라’며 거짓 실종 신고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근거로 새정치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국정원이 불법 해킹 의혹을 덮기 위해 국민을 상대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공작을 벌이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국정원 관계자는 “임씨 아내가 스스로 신분 노출 등을 우려해 ‘부부 싸움 후 나갔다’고 신고한 것”이라며 “우리가 지시한 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comment : ① 전의원 주장의 요지는 ‘경찰이 자살한 국정원 요원의 차량이 아닌 다른 차량의 번호판을 제시한 것’이란 말이다.
  
  ② 전의원 주장에 따라면, 경찰이 실수(失手)했을 수도 있고 조작(造作)했을 수도 있다.
  
  ③ 전의원의 폭로행태·폭로수위를 감안하면 경찰의 ‘번호판 조작’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 같다.
  
  ④ 그렇다면, 경찰이 무슨 의도, 어떤 목적을 가지고 ‘번호판 조작’을 했다고 보는가? 국정원 요원의 죽음에 다른 감춰진 음모(陰謀)가 있다는 말인가? 이 음모에 한국의 공안기관이 개입했단 말인가? 이것은 단순한 의혹 제기가 아니지 않은가. 망자(亡者)에 대한 명예훼손 그리고 공안기관과 민주적 선거로 선출된 정부와 정권의 정당성 자체에 대한 부정 아닌가?
  
  ⑤ 전의원은 자신의 주장에 정치적 생명을 걸 각오가 돼 있는가?
  
  written by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5년 07월23일 10시34분  

전체 독자의견: 2 건
우명희
배운 무식자! 돼지 목에 진주목걸이를 당장 끊어버리라! (2015년 07월24일 18시15분)
곽옥자
찐디기 처럼 그만좀 물고늘어져라 새민련은 악법발의좀 작작하고 국민을 위해존재 하는가 스스로좀 생각해보라 (2015년 07월27일 01시28분)
 
Search

미국에서 들려오는 승전가
최재형 감사원장을 위한 기도(祈禱)
안철수의 용기(勇氣)
비트코인과 적그리스도의 출현
텍사스 大정전과 말세의 징후들
비(非)공개처리된 김정은의 대남활동 지..
어린이 트롯 열풍의 영적 해석
황교안 전 대표의 죄(罪)



 1. 비트코인과 적그리스도의 출현
 2. 텍사스 大정전과 말세의 징후들
 3. 미국에서 들려오는 승전가
 4. 안철수의 용기(勇氣)
 5. 비(非)공개처리된 김정은의 대남활동 ..
 6. 최재형 감사원장을 위한 기도(祈禱)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