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3월6일(토) 01:16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새누리 공천 감상(感想)
이른바 ‘양반집 도련님’ 도련님은 솎아내야 마땅하지만

새누리당이 제7차 지역구 후보자 압축 결과를 15일 저녁 발표했다.

<새누리당의 비박(비박근혜)계 5선 이재오 의원(서울 은평을)과 ‘막말 파문’을 일으킨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윤상현 의원(인천 남을) 의원이 공천에서 탈락했다. 지난해 원내대표 재임 시절 ‘국회법 파동’으로 친박 주류 측과 대립했던 유승민 의원(대구 동을)의 심사 결과는 이날 발표되지 않았지만 유 의원과 가까운 의원들을 주축으로 한 비박계 의원들이 대거 낙천했다. 3선인 진영 의원(서울 용산)과 재선의 조해진(경남 밀양·창녕·함안·의령) 의원과 초선의 김희국(대구 중·남구) 류성걸(대구 동갑) 이종훈(경기 성남 분당갑) 의원 등이 모두 예선도 참여하지 못하고 컷오프됐다. 반면 같은 비박계라도 김무성 의원과 가까운 김성태(서울 강서을) 김학용(경기 안성) 의원은 공천을 받았다.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대구 의원 중에서는 김상훈 의원만 경선 참여가 결정되면서 살아남았다. 김 의원은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과 경선한다. 당초 컷오프설이 돌았던 친박계 5선 황우여 의원과 정갑윤 의원은 일단 살아남았다. (연합뉴스)>

 

1. 당 대표를 공천에서 컷오프 한다던 윤상현 의원이 오히려 컷오프 당했다. 새누리당 윤리위원회는 당의 명예를 실추해 국민의 신뢰를 추락시킨 행위를 해당(害黨)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윤 의원 발언은 본인이 억울해하는 것과 별도로 최악의 안보·경제 위기 속에서 집권 여당이 이전투구(泥田鬪狗)만 벌이는 인상을 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윤 의원 컷오프는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品位) 상실과 당 기강(紀綱) 확립을 위한 결과로 보인다.

 

2. 대구 지역 대규모 교체는 유승민 계파의 청산을 떠나서 당연한 것이다. 대구·수도권 새누리 강세 지역은 ‘비례대표’와 비슷한 자리다. 쉽게 배지 달고 옷에 흙 뭍이기 꺼리는 행태가 소위 웰빙(wellbeing)이다. 민생과 경제는 물론 통진당·종북(從北)과의 싸움 등 국가정체성을 둘러싼 싸움에 TK 지역 새누리 의원이 얼마나 가열 찬 투쟁을 했는지 의문이다. 이른바 ‘양반집 도련님’ 도련님은 솎아내야 마땅하다.

 

3. 5선 이재오 의원의 탈락도 계파 싸움 이전에 정체성(正體性) 문제다. 그는 국회 진출 이후에도 헌법 제3조의 사실상 폐기와 “1민족 1국가 2체제 체제연합통일(2000년 10월호 월간조선 인터뷰)”를 주장해 온 것을 필두로 “국가보안법의 상징은 수구(守舊), 냉전(冷戰)시대의 산물이며 권력자의 정권유지를 위한 통치수단으로 이용되어 왔다(2004년 5월3일자 ‘한나라당 이제 부터다!’)” “17대 국회 처음 열릴 때 제가 ‘보안법은 이미 死文化된 법이니 우리가 먼저 전면 폐지(廢止), 대체입법을 주장하든지 최고로 양보해도 개정안을 내 정국을 끌고 가자’고 했다(2005년 1월24일 한겨레)” “DJ의 햇볕정책 그 자체를 비판한 적이 없다. 그것은 남한 내부의 냉전(冷戰)분위기를 반전시키는데 위대한 역사적 사명을 달성했다(2006년 7월1일 문화일보 인터뷰)”는 등의 주장을 해왔다. 애당초 보수정당 정체성과 충돌했던 인물이다.

 

4. 미풍(微風)은 있지만 태풍(颱風)은 아니다. 국민에 감동(感動)을 주기엔 역부족(力不足)인 공천이다. 국회선진화법 파행의 책임이 있는 황우여 의원 등 지도부도 살아났다. 黃의원은 기존 지역구인 인천 연수갑에서 인천 서구을로 이동시켜 공천했다. 
 
전체적으로 계파싸움만 요란했고 ‘현역의원 물갈이’나 ‘새로운 인물의 영입(迎入)’은 미미했다. ‘상향식 공천’을 한다고 하더니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를 하지 않고 현역의원에 유리한 ‘여론조사 경선’을 채택, 결국 예상대로 현역의원들의 ‘줄 공천’이 이뤄졌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김무성 대표의 ‘상향식 공천’이 현역 의원 기득권 유지‘라는 점을 지적하며 개혁공천을 공언했지만 기대에 못 미쳤다. 결국 지난 몇 달간 진흙탕 싸움만 벌여온 셈이다.
 
<김종인은 ‘계파청산’을 시도했고 이한구는 ‘계파싸움’에 함몰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더민주는 20% 이상의 현역의원 ‘물갈이’된 데 반해 새누리당은 절반에 못 미쳤다. 더민주 역시 4년 전 물갈이 비율은 27%였지만 (지역구 의원 기준) 새누리당의 19대 총선 당시 현역 교체 비율은 41.7%에 달했었다.

 

19대 국회는 말 그대로 최악의 국회다. 지난해 설 특집 문화일보의 여론조사에서 현 지역구 의원이 재출마할 경우 지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지지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절반을 넘는 54.7%에 달했다.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29.5%에 불과했다(문화일보 2015년 2월16일자).

 

많이 갈아줘야 국민 눈높이에 맞을텐데, 공천경쟁 측면에서 새누리당은 더민주에 패배했다.  이런 상황이니 오늘 나온 대구 지역 물갈이도, 이재오 컷오프도 국민에 감동을 주는 드라마가 아니라 비박 죽이기로 비쳐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유승민 의원이 공천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앞으로 새누리당에서 또 다시 계파간 분란이 재연될 경우 총선 결과는 암담할 것이다. 선거 이후 당의 분열과 갈등도 증폭될 것이다. 공통된 가치(價値)와 이념(理念) 없이 세속적인 이해관계로 연대해 온 공룡정당의 모습이 지금 새누리당이다.

 

(사)한국자유연합 대표 김성욱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6년 03월15일 23시43분  

전체 독자의견: 1 건
itspsb
아쉬움이 짙었던 공천발표였습니다. 공통된 가치와 이념이 세워지길 정말 간절히 바랄뿐입니다. "제발 좀 정신 차리세요!"라고 호소하고 싶습니다. (2016년 03월16일 14시30분)
 
Search

“가난 극복!?” 시진핑의 블랙코미디
뉴욕주지사의 몰락과 카말라해리스의 묘..
말씀으로 기도하라
‘가덕도 신공항’의 섬뜩한 미스터리
美 Z세대 6명 중 한 명이 LGBTQ
수잔의 선한 싸움
범여 35명 “김정은이 직접 반발, 한미..
"새로운 대선 후보 나온다"



 1. 뉴욕주지사의 몰락과 카말라해리스의 묘..
 2. 수잔의 선한 싸움
 3. 美 Z세대 6명 중 한 명이 LGBTQ
 4. 말씀으로 기도하라
 5. ‘가덕도 신공항’의 섬뜩한 미스터리
 6. “가난 극복!?” 시진핑의 블랙코미디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