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17일(목) 08:36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어느 6·25 전사자들의 귀향


6·25전쟁 70주년 기념식 때 진행된 국군 참전용사 유해 147위(位) 봉환 행사가 끝없는 잡음을 낳고 있습니다. 우선, 북한 땅에서 전사한 참전용사 유해가 도착한 것은 지난 24일 오후 5시인데,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기념식 때 ‘복귀신고’를 하기 위해 27시간을 대기해야 했습니다. 더구나 유해는 하와이에서 운구 때 사용된 공군 공중급유기에서 꺼내져 다른 항공기에 옮겨 보관됐습니다.


방역 때문에 유해를 이송해온 기체를 행사에 사용할 수 없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인데요. 경위야 어떻든 25일 오후 8시 어둑해진 뒤에 시작된 6·25 기념식 ‘밤 이벤트’를 위해 유해가 이리저리 옮겨지고, 대기한 셈이 됐습니다. 70년 만에 유해로 돌아온 호국 영웅들은 살아 있는 사람보다 더 정중히 모셔야 합니다. 그런 식으로 ‘이벤트 소품(小品)’으로 취급하는 것은 호국 혼(魂)에 대한 모독입니다. ‘우리 민족끼리’를 외치며 북한을 통해 직접 유해를 받은 것도 아니고 미국을 거쳐 태평양을 건너 그립고 서러운 내 조국에 돌아오게 만들고는 이럴 수 있는지 싶습니다.


굳이 이벤트를 하겠다면 유해의 도착 시간에 맞춰서 하는 게 기본입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11년 아프가니스탄에서 작전 중 희생된 미군 유해 도착 시간에 맞춰 일정을 취소하고 도버 공군기지로 갔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그랬습니다. 전사자의 마지막 귀환을 예우하는 것은 군통수권자의 가장 중요한 책무이기 때문입니다.


기념식을 오후 8시20분 시작하면서 청와대는 “무더위로 인해 고령 참전 장병이 힘들지 않도록”이라고 했으나, 급유기 영상 투사와 드론 쇼를 위한 것으로 비춰집니다. 육군가와 해병대가 방송 자막도 잘못 나갔습니다. 새롭게 시도한 애국가 전주(前奏)가 북한 애국가와 흡사해 또 다른 논란도 남겼습니다.


정부는 6.25사변 중 국군포로에 대해서도 침묵합니다. 1953년 휴전협정 당시 국방부와 유엔군사령부가 추정한 국군 실종자는 8만2000명인데 이 가운데 자력으로 탈북한 사람은 80명뿐입니다. 이 중 적어도 수천 명이 살아 있을 것입니다. 급기야 이제는 6·25 참전 유해 147位를 ‘정치적 이벤트의 소품’ 취급을 합니다.


어이없는 일들이 벌어질수록 주님의 말씀이 이 땅에 응할 수 있도록 더 기도합니다. 이사야 35장3절 말씀입니다.


(사 35:3) 너희는 약한 손을 강하게 하며 떨리는 무릎을 굳게 하며

(사 35:4) 겁내는 자들에게 이르기를 굳세어라, 두려워하지 말라, 보라 너희 하나님이 오사 보복하시며 갚아 주실 것이라 하나님이 오사 너희를 구하시리라 하라

(사 35:5) 그 때에 맹인의 눈이 밝을 것이며 못 듣는 사람의 귀가 열릴 것이며

(사 35:6) 그 때에 저는 자는 사슴 같이 뛸 것이며 말 못하는 자의 혀는 노래하리니 이는 광야에서 물이 솟겠고 사막에서 시내가 흐를 것임이라

(사 35:7) 뜨거운 사막이 변하여 못이 될 것이며 메마른 땅이 변하여 원천이 될 것이며 승냥이의 눕던 곳에 풀과 갈대와 부들이 날 것이며

(사 35:8) 거기에 대로가 있어 그 길을 거룩한 길이라 일컫는 바 되리니 깨끗하지 못한 자는 지나가지 못하겠고 오직 구속함을 입은 자들을 위하여 있게 될 것이라 우매한 행인은 그 길로 다니지 못할 것이며

(사 35:9) 거기에는 사자가 없고 사나운 짐승이 그리로 올라가지 아니하므로 그것을 만나지 못하겠고 오직 구속함을 받은 자만 그리로 행할 것이며

(사 35:10) 여호와의 속량함을 받은 자들이 돌아오되 노래하며 시온에 이르러 그들의 머리 위에 영영한 희락을 띠고 기쁨과 즐거움을 얻으리니 슬픔과 탄식이 사라지리로다.


하루빨리 북한의 문을 여시고 우상체제, 주체정권을 끝내주시고 동족들을 해방하고 구원하여 주옵소서. 낙심하고 낙망했던 이 땅의 청년들이 북한재건의 꿈을 꾸며 전진하게 하옵소서. 절망하고 포기했던 아비들이 선교한국의 비전을 향해 뻗어가게 하옵소서. 소망 없던 노인들이 초원과 대륙의 잡족(雜族)을 구하며 주님께 여생을 헌신케 하옵소서. 아버지 예정된 그 일을 속히 이뤄주옵소서.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0년 07월01일 06시37분  


 
Search

김일성 3부자 사진 훼손행위 만연
K방역 의문 제기한 어느 국회의원
예배가 사회를 해치는 칼이 아니라는 통..
북한기도의 3대 미혹
김정은, 이 남자가 사는 법
대북지원하자는 우파목사님들
‘교회 不法 고발하면 포상금 지급’
한반도 핵전쟁이라고요?



 1. 북한기도의 3대 미혹
 2. 김일성 3부자 사진 훼손행위 만연
 3. 예배가 사회를 해치는 칼이 아니라는 ..
 4. 대북지원하자는 우파목사님들
 5. K방역 의문 제기한 어느 국회의원
 6. 김정은, 이 남자가 사는 법
 7. 한반도 핵전쟁이라고요?
 8. ‘교회 不法 고발하면 포상금 지급’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