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8월6일(화) 06:33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조계종의 황교안 비판과 기독교 혐오
남에 대한 존중과 포용, 종교간 평화와 공존을 허무는 행태


1. 조계종이 ‘황교안 사퇴’를 권고(?)하고 나섰다. 사찰에서 합장 등 불교의식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22일 조계종 내 종교평화위원회는 보도자료를 내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합장과 관불 의식을 거부했다고 해 모든 언론에서 기사화하고 논란이 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가) 남을 존중하고 포용하기보다는 나만의 신앙을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독실한 신앙인으로서 개인의 삶을 펼쳐 나가는 것이 오히려 황 대표 개인을 위해 행복한 길이 될 것이다”

조계종은 또 “거대 정당의 대표로서, 지도자로서 참석한 것이 분명함에도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논란이 되는 것”이라며 “이 시대 우리 사회의 정상적인 지식인이자 교양인으로서 그 예를 갖추는 것조차 손사래를 칠 정도의 거부감을 갖고 있는 사람” 등의 표현을 썼다. 

요컨대 거대 정당 대표, 지도자가 합장 등 불교의식을 하지 않는 것은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 고집하는 것이며, 정상적인 지식인, 교양인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2. 기독교 십계명 중 으뜸은 다른 신의 형상에 절하지 말라는 것이다. 물론 대한민국은 종교국가가 아닌 세속국가다. 기독교가 이 같은 계명을 타종교에 강요할 수 없는 것처럼, 타종교 역시 기독교인에게 다른 신의 형상에 절하는 것을 강요할 수 없다.

조계종 논리에 따르면, “거대 정당의 대표, 지도자”는 기독교적 차원에서 다른 신의 우상인 불상에 절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하지 않는다면 “거대 정당의 대표, 지도자”가 될 수도 없고 정상적인 지식인, 교양인도 아니라는 주장이다. 

이는 ‘십계명을 온전히 지키는’ 기독교인은 거대 정당의 대표나 지도자가 될 수 없다는 기독교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의 논리와 다를 바 없다. 또 기독교인의 배도(背道)를 강요하는 언어적인 압박이며, 조계종이 항상 강조하는 남에 대한 존중과 포용, 종교간 평화와 공존을 허무는 행태이다. 

갈수록 거칠고 세지는 반기독교 논리와 공격에 숨 죽이고 있는 것은, 정교분리의 현명한 처신이 아니라 진리에 대해 변증하지 못하는 게으르고 허약한 모습일 뿐이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9년 05월23일 06시04분  


 
Search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사탄은 심장을 지배할 수 없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