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24일(목) 02:27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안철수의 도로 민주당·도로 친노당(親盧黨)
시청률도 저조한데 결말까지 뻔한 상황이다.

1. 안철수 새정치, 도로 민주당. 도로 친노당(親盧黨). 보수층 일부가 바랬던 야권갱신은 이제 완전히 끝났다.
  
  2. ‘야권연대’는 없다던 안철수 의원이 민주당과 합당(?)하며 내세울 수 있는 유일한 명분은 민주당 정상화(正常化)였다. 보수화·우경화 이전에 헌법과 사실의 편으로 돌아오는 것이었다.
  
  새정치민주연합 창당 과정에서 안철수 파벌은 ‘나름’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3일 전 공개된 창당 발기문(發起文)에 민주당 강령에 나오는 “6·15와 10·4선언 존중·계승” 표현이 빠졌고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의한 평화통일” 표현이 들어갔다. 6·15와 10·4선언은 북한식 연방제를 수용한 위헌적(違憲的) 사문서로 평가됐고, 보수층의 가장 많은 반발을 불러온 것이다. 이념갈등·분열의 정치가 아니라 중도·보수층을 껴안고 수권(授權)정당이 되겠다면 김일성 가문과 맺은 이 얼토당토않은 야합부터 폐기함이 마땅하다.
  
  3. 정치는 역시 세(勢)였고 ‘힘’이었다. 안철수 파벌은 시도는 했지만 기세에 밀렸다. 민주당 대주주 친노·강경·DJ세력까지 봉기했고 이내 꼬리를 내렸다.
  
  창당 발기문(發起文)이 나온 다음 날 공개된 정강정책 초안(草案)에는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의한 평화통일” 표현이 삭제됐다. 안철수 본인은 오늘 보도자료까지 뿌리면서 “6·15와 10·4선언 모두 발전적으로 계승해야 할 소중한 가치”라고 밝혔다.
  
  4. 중도·보수층 사이에 실낱같은 기대가 있었다. ‘안철수가 민주당과 합당해서 치열한 싸움을 하겠다고 하지 않았나?’ ‘낡은 이념 대결과 진영싸움에 매몰되지 않겠다. 종북 논란에서 자유로운 정당을 만들겠다 했으니 조금 더 기다려 볼 필요는 없을까?’ 운동권 동아리처럼 변질된 제1야당이 국민정당(國民政黨)으로 거듭나야, 국민적 불안을 볼모로 기생해 온 제1여당 환골탈태도 가능하니 그럴 법 했다.
  
  5. 정강정책 최종본(最終本)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까지 형국으로 최종본은 들여다 볼 필요도 없어 보인다. 새로운 야당이 거듭날 리트머스 시험지는 정상의 궤적을 한참은 벗어난 6·15와 10·4선언 폐기였고, 이 위헌적 사문서 폐기는 실패로 끝났기 때문이다.
  
  ‘새정치’ 드라마가 도로 민주당, 도로 친노당으로 가고 있다. 시청률도 저조한데 결말까지 뻔한 상황이다. 많은 국민이 그렇게 느끼듯 피곤하고 답답하고 재미없고 짜증나는 감독, 각본, 주연과 엑스트라들이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4년 03월20일 00시16분  

전체 독자의견: 1 건
청년
뉴스에서 안의원의 “6·15와 10·4선언 모두 발전적으로 계승해야 할 소중한 가치”라는 발언을 듣는데 새정치가 대체 뭘까..하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이 착잡했습니다..
매일 여론조사 전화오는데 아직 대체 누구를 지지해야 하는지 몰라 전화조차 받지 않고 있습니다..6월 4일안에 결정해야 하는데 기도해야겠습니다..ㅠㅠ (2014년 03월20일 15시32분)
 
Search

“일어나 빛을 발하라” 미국 국무장관의..
그는 실패할 것이다.
룸살롱에 혈세를 지원한다고요?
중국 바이러스 연구소가 경상도에?
정치종교(政治宗敎)에 빠진 기독교인들
유사종교, 정치종교인 이데올로기에 관하..
기적은 일어날 것이다
김일성 3부자 사진 훼손행위 만연



 1. 중국 바이러스 연구소가 경상도에?
 2. 그는 실패할 것이다.
 3. “일어나 빛을 발하라” 미국 국무장관..
 4. 룸살롱에 혈세를 지원한다고요?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