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2월7일(금) 13:36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수상쩍고 괴이한 洪씨의 일탈
전여옥, “화학비료, 화학무기 전용 가능”

1.
  홍사덕 전 의원이 강짜를 부린다. 정부가 대북(對北) 비료 지원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는데, 마이동풍(馬耳東風)이다. 계속 하겠단다.
  
  洪씨가 의장으로 있는 민화협은 13일 소위 對北비료 지원 100만 포대(2만톤) 보내기 국민운동이라는 정체불명 이벤트를 시작했다. 정부는 17일 통일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민간 차원 지원도 5·24조치(대북지원 중단 조치)에 영향을 받는다”며 사실상 반대 의사를 밝혔다. 19일 류길재 장관도 對北비료 지원 추진 관련, “지금은 타이밍이 아니”라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민화협은 아랑곳하지 않는다. 이운식 민화협 사무처장은 류 장관 발언이 나온 직후 “통일부의 공식 입장이라는 생각은 안 한다”며 “10만 포대가 모이면 반출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洪씨는 對北비료 지원과 함께 “6·15공동선언 기념행사 남북 공동개최 추진”과 “북한 산림녹화 사업” 등에 대한 의지도 밝힌 상태다(3월6일 발언).
  
  2.
  소위 ‘친박’으로 분류되는 홍사덕의 엇박자는 대중의 관심을 끌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유방백세(流芳百世)가 아니라 유취만년(遺臭萬年)인가?
  
  종북·좌파는 洪씨의 對北비료 지원 발표가 나오자 일제히 환호하기 시작했다. 소위 대박통일 일환인 양 떠든다.
  
  3.
  洪씨의 일탈은 수상쩍고 괴이하다. 북한은 지난 달 21일 이래 42발의 미사일·로켓을 동해에 날렸다. 2월26일에도 “온 사회의 김일성-김정일주의화...조선혁명 완수”를 다짐했다. 김관진 장관에 대해선 “미국의 특등삽살개...더러운 운명을 끝장낼 것(3월10일 성명)”이라고 비방한다.
  
  북한은 핵무기에 대해 지난해에도 “통일조선의 만년국보(萬年國寶)”라며 “박근혜 일당은 핵포기나 변화에 대해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2013년 10월8일)”고 하더니 3월7일 “평화를 위한 자위적 보검(自衛的 寶劍)”이라고 못 박았다. 조선혁명이라는 적화통일을 위해 반드시 핵을 가져야 겠다는 말이다.
  
  4.
  핵으로 무장한 북한에 주는 비료는 특히 위험하다. 비료는 화학비료(化學肥料)와 유기질(有機質)비료로 나뉜다. 헌데 2000년 ~2008년 사이 매년 북한에 흘러간 30~35만 톤 정도의 비료는 모두 화학비료였다.
  
  화학비료는 화학무기(化學武器)로 전용될 수 있다. 북한은 현재 세계 3위 생화학 무기 보유 체제다.
  
  노무현 정권 당시인 2005년 9월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은 화학비료의 무기전용 가능성을 제기하며 對北비료 중단을 요구했다. 당시 田의원은 서울대 노희명 교수의 연구를 인용, 황폐한 북한의 토양은 화학비료를 쓸 수 없을 정도인데 굳이 화학비료를 원한 것은 무기전용을 목적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렇게 말했다.
  
  “북한 토양을 수년간 연구해온 서울대 노희명 교수는 ‘북한 토양은 이미 화학비료 흡수에 필요한 유기물을 거의 상실할 정도로 척박해진 상태여서 화학비료를 사용해도 비나 바람에 유실돼 버린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이 같은 토양상태를 알고도 (유기질비료가 아닌) 화학비료 지원만을 요구했다면 전용을 목적으로 요구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5.
  홍사덕은 지난 해 1월 2000만 원이 든 중국산 녹각 상자, 500만 원이 든 고기 선물 등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벌금 300만 원, 추징금 30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선진국이라면 다시는 언론에 이름이 오르지 말아야 할 인물이다.
  
  난해(難解)하다. 부패(腐敗) 정치인 출신인 洪씨는 왜 북한이 미사일·로켓을 날리며 한국을 공갈·협박하는 이 때, 그것도 화학무기 강국인 북한에 화학무기로 전용될 수 있는 비료를 주자고 하는 것일까?
  
  洪씨는 민간단체 하는 일에 이래라 저래라 하지 말라는 식이다. 그러나 민화협은 매년 3억5천 만 원 가량의 정부 지원을 받는다. 설령 지원을 받지 않아도 민간단체 역시 헌법과 법률 범주 안에 있어야 한다.
  
  민화협에 대한 정부지원을 중단하라. 이것은 시작일 뿐이다. 민화협이 계속 고집을 부리면 단체 해산과 함께 이해할 수 없는 洪씨의 행적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조사가 불가피하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4년 03월19일 22시12분  

전체 독자의견: 1 건
개백정
민화협은 슨상님 시절 공화국 조공진상 창구역활하라고 만든 단체 아니여?  이런거시 시방
멋땜시 있다요?  치마자락 잡고 따라다님시로 '슈킨'이나 해묵든 썩어터진 홍사덕동무가
낙하산 감투한개 씅께 신바람이 낭게비여..  비료는 식량이 아닝께 꼰찬타고 하는게빈디
비료는 사제폭탄 원료고 팔면 돈이 되능것정도는 알고 그러겟제?  국정원은 이런놈 잡아다
매달아야제 뭐하고 있다요? (2014년 03월21일 04시07분)
 
Search

"이 땅에 소망이 없으니 하늘에 소망을 ..
기독교는 반드시 새 한국의 영원한 머릿..
한반도 이념전쟁의 실체
공개처형 지하교인의 마지막 말
평양을 덮치는 大재앙
한반도 격변(激變)이 온다
美대선을 보며 한민족을 기도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사는 흐른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