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3월6일(토) 01:16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민보위, 北공산혁명 추종자 '민주화 인사'로 둔갑

뉴라이트전국연합 민보위에 대한 '국정조사' 촉구
프리존(김필재)   
 종북(從北)단체들에 대한 공안당국의 수사가 잇따라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뉴라이트전국연합(이하 전국연합)이 국무총리 산하기관인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 보상위원회’(이하 민보위)에 대한 국정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연합은 30일 성명을 발표하고 “민보위가 오는 10월 제249차 본 위원회를 열고 남민전 사건으로 사형이 집행된 신향식 씨와 사망한 이재문 씨, 그리고 이해경 씨 등 핵심관련자 5명에 대해 민주화 운동 유공자로 인정하자는 회의를 소집했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단체는 “남민전은 70년대 후반 북한의 적화노선에 추종해 비밀리에 활동한 대규모 반(反)국가 지하당 사건으로 ‘남조선 민족해방전선 준비위원회’의 약칭이며, 1976년 2월 결성이후 1979년 10월에 적발됐다”면서 남민전 사건의 대략적인 개요를 설명했다.
 
 단체는 이어 당시 공안당국의 수사기록을 인용, “(당시 남민전은) 1차적으로 민중봉기를 유발하고 이를 인민해방군으로 발전시켜 국가전복 투쟁을 전개하다가 북한의 도움을 받아 사회주의혁명을 성취한다는 전략을 가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판결기록에 따르면 이들은 (남한) 체제 전복을 위한 혁명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공직자와 재벌 집에 들어가 강·절도 행위를 했고 예비군 훈련장에 들어가 카빈 총까지 훔쳤다”고 밝힌 뒤, 이들이 “민주화 유공자라면 민주화 심의위가 판단하는 민주주의 기준과 정체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민보위의 이념적 정체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남민전 사건이 종료된 후인 1981년 대검찰청은 2,200여 면에 달하는 공소장과 판결문 등을 기초로 ‘좌익사건실록’ 제12권을 발간한 바 있다. 실록에 따르면, 남민전은 “주체사상(主體思想)을 확립하자”를 첫 번째로 하는 전사(戰士)생활 규범10조를 마련하는 등 김일성 주체사상을 표방한 남한 내 최초의 지하조직으로 명시해 놓았다.
 
 조직원들의 소위 ‘교양’ 역시 평양방송을 종합한 주체사상 자료 등이 사용됐다. 남민전은 북한과 연계된 조직으로 주범 중 한명인 안용웅의 경우 일본을 거쳐 월북, 김일성에게 사업보고서와 서신을 제출했으며, 이는 대남방송에 의해서도 확인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민전은 공산혁명이 이뤄지면 북한군에 지원 요청할 것을 모의했었고, 혁명이 성공하면 중앙청에 게양할 붉은 별이 그려진 대형 ‘전선기(戰線旗)’를 준비하기도 했다.
 
 전선기의 상부는 적색으로 해방된 지역인 북한을, 하부는 청색으로 미(未)해방지역인 남한을 상징하며, 중앙의 붉은 별은 사회주의 혁명의 희망을 의미했다.
 
 이 깃발은 1974년 민청학련 사건으로 사형 당한 도예종 등 소위 ‘8열사’가 입었던 내의를 염색한 천으로 만들어졌다. 좌익사건실록은 남민전이 김일성에게 바치는 서신을 수록하고 있다.
 
 문제의 서신은 “경애하는 수령 金日成 원수님께옵서 인도하는 조선민주주주의 인민공화국의 품 안으로 안기는 영광스러운 조국통일의 그날을 앞당기기 위하여 목숨을 걸고 투쟁하고 있습니다”는 등 金日成에 대한 찬양과 숭배 그리고 대한민국에 대한 부정으로 일관하고 있다.
 
 한편, 전국연합은 민보위가 ▲건국 이래 최대 간첩단 사건인 남조선 노동당 중부지역당 사건에 연루돼 복역한 인사를 민주화 유공자로 인정한 점 ▲경찰관 7명을 사망케 한 동의대사건 및 한총련(이적단체) 구성원들을 대거 민주화 운동 관련자로 인정해 막대한 세금을 이들에게 보상금으로 준 점 등을 예로 들면서 이 같은 “음모를 강력 분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단체는 이어 현 국회를 겨냥, 민보위에 대한 전면적인 국정조사를 실시할 것과 함께 법치질서를 흔들고 있는 민주화 운동 보상법에 대한 폐지 또는 개정을 함께 요구했다. 
 
 김필재 기자 (spooner1@freezonenews.com)
 
 [성명]‘민주화 심의위’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한다!
 - 북한의 공산혁명 추종이 민주화 운동이라고? -

 
 국무총리 산하기관인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 보상위원회(이하 민주화 심의위)’가 북한의 공산혁명을 추종한 반국가 단체마저 민주화 운동 단체로 둔갑시키려 하고 있다.
 
 민주화 심의위가 남민전 사건의 핵심인물들을 민주화 운동 관련자로 인정하며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려 하고 있는 것이다.
 
 민주화 심의위는 오는 10월 6일 제 249차 본 위원회를 열고 남민전 사건으로 사형이 집행된 신향식 씨와 옥중 사망한 이재문 씨 그리고 이해경 씨 등 남민전 핵심 관련자 5명에 대해 민주화 운동 유공자로 인정하자는 회의를 소집했다.
 
 남민전은 1970년대 후반 북한의 적화노선에 추종해 비밀리에 활동한 대규모 반(反)국가 지하당 사건으로 ‘남조선 민족해방전선 준비위원회’의 약칭이며, 1976년 2월 결성 이후 1979년 10월 적발됐다.
 
 수사기록에 따르면 1차적으로 민중 봉기를 유발하고 이를 인민해방군으로 발전시켜 국가전복 투쟁을 전개하다가 북한의 도움을 받아 사회주의혁명을 성취한다는 기본전략을 가지고 있었다.
 
 판결 기록에 따르면 이들은 체제 전복을 위한 혁명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공직자와 재벌 집에 들어가 강절도 행위를 했고 예비군 훈련장에 들어가 카빈총까지 훔쳤다.
 
 세계 어느 나라를 보더라도 강절도나 군대무기 탈취행위를 민주화 운동으로 인정한 사례는 결코 없다. 군 무기를 탈취하고 강절도를 일삼으며 폭력혁명을 통한 공산화를 이루자는 반국가단체의 핵심관련자가 민주화 유공자라면 민주화 심의위가 판단하는 민주주의의 기준과 정체가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앞서 민주화 심의위는 건국 이래 최대 간첩단 사건이라는 남한조선노동당 중부지역당 사건에 연루돼 복역한 인사를 민주화 유공자로 인정하면서 그의 전력은 “고려 사항이 아니다”며 법원이 이적단체로 심판한 조직과 그 활동을 민주화 공로로 뒤집었다. ‘공인된 간첩’마저 민주화 운동의 ‘훈장’을 달아준 것이다.
 
 이뿐인가.
 
 경찰관 7명을 사망케한 동의대사건. 법원이 이적단체로 규정한 한총련 구성원들을 대거 민주화 운동 관련자로 인정하며 막대한 세금을 이들에게 보상금으로 나눠줬다.
 
 우리는 1987년 6월 항쟁 등으로 순수하게 피해를 본 분들에 대해서는 민주화에 기여한 보상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과거 모든 공안 사건이 민주화 운동을 용공 사건으로 날조한 것처럼 호도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가 정체성을 흔드는 행위로 규정한다.
 
 따라서 우리는 ‘민주화 심의위’가 이번 249차 본회의에서 남민전 핵심 관련자에 대해 민주화 유공자로 선정하려는 음모를 강력히 분쇄해 나갈 것이다.
 
 아울러 국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민주화 심의위’가 간첩이나 이적행위자들에게 민주화 공로자로 둔갑시켜 훈장을 달아준 행위에 대해 전면적인 국정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국회는 법치질서를 흔들고 있는 민주화 운동 보상법에 대한 폐지 또는 개정을 함께 요구하는 바이다.
 
 2008.9.30.
 뉴라이트전국연합

 
  
김필재 기자의 전체기사  
2008년 09월30일 17시02분  


 
Search

“가난 극복!?” 시진핑의 블랙코미디
뉴욕주지사의 몰락과 카말라해리스의 묘..
말씀으로 기도하라
‘가덕도 신공항’의 섬뜩한 미스터리
美 Z세대 6명 중 한 명이 LGBTQ
수잔의 선한 싸움
범여 35명 “김정은이 직접 반발, 한미..
"새로운 대선 후보 나온다"



 1. 수잔의 선한 싸움
 2. 뉴욕주지사의 몰락과 카말라해리스의 묘..
 3. 말씀으로 기도하라
 4. 美 Z세대 6명 중 한 명이 LGBTQ
 5. ‘가덕도 신공항’의 섬뜩한 미스터리
 6. “가난 극복!?” 시진핑의 블랙코미디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