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3월6일(토) 01:16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교회 발 코로나 확진자에 대한 '진짜' 통계


https://youtu.be/qJMornaDBPE


대면예배를 드려왔다는 이유만으로 부산 세계로교회가 폐쇄되는 등 신앙의 본질을 지키려는 교회들의 폐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재 ‘5명이상 사적모임 금지조치’로 예배 인원도 인터넷 촬영을 하지 않는 한 4명까지만 모이게 한 비대면 예배가 강제되고 있습니다. 특히 현장 이야기를 들어보면, 공무원들이 지역 교회를 돌며 예배 감시와 통제 및 고발조치를 계속하고 있다고 합니다.


교회에 대한 강력한 제재는 현재 인원제한이 없는 지하철 등 대중교통은 물론 가용인원 1/3까지 사람을 받을 수 있는 놀이공원·워터파크·눈썰매장·스키장 또 좌석 두 칸 띄우기로 사람을 받을 수 있는 영화관·공연장·PC방에 비해 공평하지 않은 가혹한 기준과 잣대라는 평가가 많습니다. 물론 교회에 대해 이런 가혹한 제재가 이뤄지는 것은 교회가 코로나 진앙인 양 인식된 탓입니다. 권력이 강제하고 국민도 수용하고 있는 것이죠.


어느 정도 깨어 있는 사람이라면, 이런 조치가 권력자 입 맛 따라 늘어났다 줄어드는 고무줄 방역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보수매체나 심지어 기독교 매체도 교회와 코로나 진앙을 동일시하는 권력과 언론의 주장에 ‘제대로 된 대응’을 못하고 있습니다. 일부 유튜버들이 항의성 주장을 하긴 하지만, 유튜브 공간이 워낙 거짓이 판을 치는 곳이다 보니 사회적 파장은 크지 않습니다.


원칙적으론 한국의 대형교단, 대형교회들이 사실과 통계에 기초한 과학적 조사와 대응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교회 발 코로나 기사만 뜨면 교회가 오히려 정권과 세상에 사죄하기 바쁩니다. 저 역시 여러 차례 팩트에 근거한 나름의 주장을 해 왔습니다만, 쓰나미 같은 반교회 분위기 속에서 찻잔 속의 태풍 같다는 무력감을 느끼곤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아 있는 기독교인’마저 마지막 때 창궐하는 거짓과 속임수에 휩쓸려 미혹되지 않아야 하고, 또 미혹되기 시작하면 하나님의 선한 일을 감당할 수 없다는 생각에 몇 가지 팩트를 정리해 드리려 합니다.


우선 교회가 코로나 진앙인 것처럼 인식된 가장 큰 원인은 정권과 언론의 주류가 되 버린 이들의 유물론적 성향 때문입니다. 이 부분은 자세히 말씀드릴 필요가 없어 보입니다.


다만 간단히 첨언하자면, 80년대 소위 NLPDR, 즉 사회주의 중에서도 가장 지독한 민족주의 성향 사회주의인 주체사상에 심취했던 운동권 출신이 한국의 기득권 세력이 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볼 수 있습니다. 사회주의는 본래 기독교를 대적하는데, 그 중에서도 북한식 사회주의인 주체사상은 가장 지독한 안티기독교 이데올로기이죠.


그러다보니 교회에 대한 적대적 사회 분위기가 창궐하게 됐습니다. 여기에 서구에서 밀려오는 젠더주의 등 문화맑시즘의 영향까지 겹치면서 마치 반기독교가 지성의 상징인 양 여기는 풍조가 만연해버린 것입니다. 이러니 소위 보수매체라는 곳도 동성애·낙태를 감싸고 코로나 국면에 교회를 쥐 잡듯 잡는 기사를 써 대는 형편이죠.


얼마나 편향된 정보가 떠도는지 예를 들어 봅니다. 1월11일 질병관리청 보도 자료에 따르면, 6만9,114명의 코로나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기타>로 분류된 인원이 27.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합니다. 같은 날 서울시가 낸 보도 자료에서도 <기타 확진자 접촉>으로 분류된 인원이 31%입니다. 여러 차례 저도 말씀드렸습니다만, 원인불명으로 분류되는 사람들이 1/3을 차지합니다.


그만큼 확진자 동선을 파악해 원인을 100% 규명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헌데 이렇게 깜깜이 환자가 많은데, 만일 이 사람이 어떤 교회에 다니면 말 그대로 ‘딱 걸렸다’가 되고 맙니다. 해당 교회는 전수검사를 받게 되고 코로나 진앙이 됩니다. 물론 가정입니다만, 이런 식으로 교회와 얽어매 교회 발 코로나 확진자 숫자가 늘어난 게 아닌가하는 합리적 의심이 듭니다.


헌데 이런 합리적 의심과 별개로 정말 교회 발 코로나 확진자 숫자가 얼마나 많은지 사실과 통계로 찾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좀 전에 언급한 1월11일 질본 보도 자료에 따르면, <기타>가 27.1%, <조사 중>이 18.3%로 절반을 차지합니다. 헌데 교회 발 확진자로 발표된 통계는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1,173명), 용인시 우리제일교회 관련(221명), 경기 용인수지구 교회 관련(165명), 수도권 개척교회모임 관련(119명) 등 전체 확진자 가운데 2.4%입니다. 물론 다수의 확진자가 집단발생한 곳만 “교회”로 기재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기타 종교시설>로 분류된 곳들도 포함해 계산해 볼 필요도 있습니다. 물론 이 <기타 종교시설>이 불교인지 천주교인지 아니면 이단인지 사이비인지 전혀 표시돼 있지 않지만요. 만일 이 모든 <기타 종교시설>을 기독교 기도원으로 본다 해도, 확진자 수는 총 2,740명입니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3.96%를 차지합니다. 


<서울 강서구 종교시설 관련(258명), 충남 당진시 종교시설 관련(197명), 대구 달성군 종교시설 관련(144명), 울산 중구 선교단체 관련(148명), 경북 구미시 종교시설2 관련(126명), 제주 제주시 종교시설 관련(189명)> 


신천지를 통한 확진자가 신천지 5,213명으로 7.5%를 차지하는 것에 비하면 그야말로 교회 발 코로나 확진자는 4% 미만으로, 많지 않습니다. 같은 날 서울시가 발표한 자료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기타 집단감염>이 32%로 가장 많고, <기타 확진자 접촉>이 31%, <조사 중>이 22.7%이고, <송파구 소재 교정시설 관련>이 5.3%를 차지합니다. 이 통계에는 아예 종교나 교회 관련 언급이 없습니다. 예배가 사실상 전면 중단된 상태니 이렇게 나오는 것 같습니다.


제가 지난 해 말 말씀드린 12월 중순 발표한 자료도 다시 인용해 봅니다. 참고로 방역당국은 감염 원인을 친절하고 정기적으로 발표하지 않아 일반인의 사실 확인을 어렵게 해 놨습니다. 그냥 “교회 발 확진자가 많다”는 식의 두루 뭉실한 발표만 합니다. 그나마 알아볼 수 있는 통계는 12월 중순에 나온 것입니다.


가령 12월1일에서 16일까지 발생한 전체 확진자 11,241명 중 가장 많은 원인은 <확진자 접촉>으로 분류된 4,853명이 43%를 차지합니다. 그 다음, <조사 중>으로 분류된 2532명이 23%를 차지하고 그 다음으로 <요양병원 및 시설>이 842명7%를 차지합니다. 헌데 <종교 관련>은 480명으로 4%에 불과합니다.


4%. 이건 좀 전에 말씀드린 1월11일 발표된 전체 확진자 중 교회를 포함한 <종교 시설> 확진자 비율 3.96%와 거의 같습니다. 물론 이 종교 관련에는 기독교를 비롯한 다른 종교도 들어가지만, 국민들은 모두 교회라고 인식하는 상황이죠. 설령 모두 기독교라 해도 100명 중 4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기독교를 마치 코로나 진앙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악의적입니다.


서울시 통계를 봐도 그렇습니다. 12월18일 현재 서울시 전체 확진자 13,856명 중 <기타 집단 감염>이 5749 명(41%), <기타 확진자 접촉>이 3538 명(19%), 감염경로 조사 중 2695 명(19.4%), 해외유입 602 명, 종로구 소재 파고다타운 관련 215명이고 교회는 그 다음 산발적 원인으로 나옵니다.


정리해보면 이렇습니다. 전국이건, 서울이건 <기타 집단 감염>과 <기타 확진자 접촉> 등 사실상 원인을 알 수 없는 또는 말하지 않는 경우가 절반 또는 그 이상을 차지합니다. 여기에 기존 통계를 기초로 살펴보면, 정부가 교회를 털고 털어 나온 확진자 비율은 전체 확진자 중 4%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언론도 코로나 보도를 할 때면 이 4% 코로나 발생을 물고 늘어져 공포분위기를 조성하고요.


AD 64년 로마에서 대화재가 일어났을 당시 네로 황제는 예수쟁이들이 불을 낸 것이라고 선동해서 기독교도들을 학살했습니다. 마치 로마시대처럼, 국가적 재난 앞에 교회는 희생양이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 한국의 네로는 누구입니까? 사실 1명이 아니라 세속적 인본주의에 찌들어 교회에 모든 실정의 책임을 돌리는 권력과 그 나팔수 언론 모두 21세기 네로인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당시 로마의 교회는 핍박과 환란에도 불구하고, 더 강력한 불이 되어 온 세계에 전해졌습니다. 교회는 불 속에서 큰다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죠. 다만 당시 로마의 기독교 공동체 지도자들 사이에선 예배 모임을 중단하자는 논쟁조차 없었습니다. 사자 밥이 되어도 거짓과 선동에 기반 한 권력의 부당한 예배 중단 조치에 역시 예배로써 항거했습니다.


교회를 마녀처럼 사냥하는 정사와 권세의 거짓과 선동에 맞서기는커녕 오히려 예배하는 목회자를 비난하기 바쁜 한국의 대형교회·대형교단의 우아한 지도자들과 판이합니다. 이제 말씀으로 돌아갑니다. 베드로후서 3:9 말씀입니다.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베드로후서 3:9)”.


“그러나 주의 날이 도둑 같이 오리니 그 날에는 하늘이 큰 소리로 떠나가고 물질이 뜨거운 불에 풀어지고 땅과 그 중에 있는 모든 일이 드러나리로다(베드로후서 3:10)” 


도둑같이 오는 주의 날을 기다리며 남아 있는 성도들이 깨어있게 하옵소서. 자기를 부인하며 십자가 지는 제자의 길을 걷게 하시고 모든 민족을 제자 삼기 위해 복음의 확산을 위해 기도하게 하옵소서.


복음이 막힌 북한 우상체제가 속히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무너지게 하옵소서. 세상에 잠들고 취해 있는 교회들이, 악하고 게으른 종이 아닌 주님께 칭찬받는 충성된 종이 될 수 있도록 회개의 불을 내려 주옵소서. 남아 있는 성도들이 거짓과 미혹에서 벗어나 땅 끝까지 주님의 선하고 기쁘고 온전하신 뜻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기도하게 하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했습니다. 아멘.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1년 01월15일 13시09분  


 
Search

“가난 극복!?” 시진핑의 블랙코미디
뉴욕주지사의 몰락과 카말라해리스의 묘..
말씀으로 기도하라
‘가덕도 신공항’의 섬뜩한 미스터리
美 Z세대 6명 중 한 명이 LGBTQ
수잔의 선한 싸움
범여 35명 “김정은이 직접 반발, 한미..
"새로운 대선 후보 나온다"



 1. 뉴욕주지사의 몰락과 카말라해리스의 묘..
 2. 수잔의 선한 싸움
 3. 말씀으로 기도하라
 4. 美 Z세대 6명 중 한 명이 LGBTQ
 5. ‘가덕도 신공항’의 섬뜩한 미스터리
 6. “가난 극복!?” 시진핑의 블랙코미디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