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27일(화) 06:28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방탄소년단이 하나님을 찬양하는 날
늪에 빠진 방탄소년단

신앙의 자유를 부정하는 중국 공산당 질서의 한반도 내 영향력 확대는 곧 교회의 쇠락과 선교의 위축 그리고 민족의 수난을 불러올 수밖에 없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뜻으로 볼 수 없습니다. 최근 그룹 방탄소년단(BTS) 논란은 그 조짐을 보여준 사건 중 하나입니다. BTS 논란의 시작은 멤버 중 한 명이 최근 한 행사에서 “올해는 6·25 70주년으로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희생을 기억해야 한다”고 한 발언입니다.


6·25 때 참전한 벤플리트 미 8군 사령관의 이름을 딴 상을 받는 자리였기 때문에 한·미 역사를 짧게 언급하는 건 너무 당연했죠. 그런데 중국 공산당 매체가 “BTS의 정치적 발언에 중국 네티즌이 분노하고 있다”며 “6·25 당시 미군은 침략군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물론 허위 선동입니다. 중국 교과서는 북한의 6·25 남침은 언급하지 않고 “(중국이) 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도운 전쟁”이라고 가르칩니다.


중국 교과서는 예수님마저 막달라 마리아를 “살인했다”고 가르치니 사실 말 다한 공산당 세뇌용 선전물 수준일 뿐이죠. 헌데 중국 네티즌들이 벌떼처럼 “K팝 좋아하면 매국노”라며 BTS를 공격했습니다. 그러자 중국 내 한국 기업들이 BTS를 내세운 광고와 행사를 일제히 중단했습니다. 사드 보복 때와 같은 피해를 우려한 것이죠. 지난해 국내 대학에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가 붙자 중국 유학생들이 곧바로 찢더니 항의하는 우리 학생들의 신상까지 털어 공격했었죠.


얼마 전 가수 이효리가 중국 예명으로 “마오 어떠냐”라고 했다가 ‘마오쩌둥 모욕’이라는 중국 네티즌의 벌떼 공격을 받았습니다. 이제는 BTS의 미국 수상 소감마저 검열하려 듭니다. 일당독재 전체주의 특성상 중국에서 다른 목소리를 들을 수가 없습니다. 중국인 13억, 인류의 1/4은 공산당 노예로 살 수밖에 없는 탓이니, 중국인들은 가련한 사람들입니다.


또한 어린 시절부터 공산당 교육을 받으며 당(黨)에 대한 맹목적 충성과 순종을 강요받아온 저들을 내버려 둔다면, 한국은 물론 전 세계에 독이 될 것입니다. 약한 나라를 폭력적으로 대하며 고압적으로 찍어 누르는 것을 당연시하는 중화주의의 폭력성을 보며, 그리스도인들은 북한의 해방과 구원을 넘어 중국의 해방과 구원의 필요성을 절감케 합니다. 복음통일의 영적 물맷돌이 만주와 연해주, 대륙과 초원을 가로지를 수 있도록 기도해야겠습니다.


그런 면에서 방탄소년단은 자신도 모르게 한반도를 둘러싼 영적 전쟁의 지도를 끄집어 낸 샘이죠. 어이없는 것은 이런 명백한 빛과 어둠의 대치에 대한 무지와 왜곡입니다. 더불어민주당 한 최고위원이라는 이는 14일 이런 말을 했습니다. “대중적으로 이름이 알려진 이들의 발언이 그 나라의 민족적 자부심이나 역사적 상처를 건드리면 큰 사회적 문제로 비화되곤 한다”고 말이죠.


6.25때 한·미 양국이 고난과 희생을 같이 했다는 BTS 발언이 민족적 자부심, 역사적 상처를 건드렸다는 것인데, 중국 공산당 매체 보도와 궤를 같이하는 것이죠. 지난달 19일 BTS를 청와대 행사에 초청하고, 여당의 또 다른 최고위원이 최근 BTS의 병역특례를 주장하더니 이제 와서 딴 소리입니다. 좋게 말해 중화주의, 중국의 팽창에 따른 반(反)기독교·반자유민주주의 공산당 질서의 눈치를 보는 것이죠.


물론 방탄소년단이 친미·반중 성향 가수들은 아닙니다. 10월 초 BLM 운동에 1백만 달러를 기부했죠. BLM 운동은 당초 흑인 인권 보호 취지를 떠나 반(反)트럼프·반(反)자본주의 사회주의 성향 폭동으로 번져갔죠. 미국에선 중국 공산당이 BLM을 후원한다는 보도들도 계속 나옵니다. 헤리티지 재단 같은 미국 싱크탱크에서 이에 대한 구체적 자료를 공개한 적도 있었죠. 그런데도 BTS가 BLM을 지지하는 언동들을 하다 보니 전세계 BTS팬들도 이를 따라 하는 경우가 많았죠. 6월에는 미국의 방탄 팬들이 트럼프의 최초 유세를 망쳐 놓기도 했습니다.


BTS가 반미다, 친미다, 반중(反中)·친중(親中)의 의식을 가진 이들이 아닙니다. 유능한 아티스트일지 모르지만, 영성(靈性) 있는 새벽이슬 같은 청년들도 아닙니다. 많은 K-POP가수들이 그러하듯, 제2의 비틀즈라 불리는 BTS의 노래와 영상은 반기독교 상징과 코드가 넘쳐납니다. 안타까운 일입니다만, 영미(英美)권 가수가 고전해 온 아시아·중동 지역에 세속적 인본주의 문화를 전하는 첨병의 역할을 해왔죠. 그러다 미·중 충돌 과정에서 예기치 않은 늪에 빠진 셈입니다. 거기에 한국의 권세도 우왕좌왕하는 것이고요.


시편 147편 말씀입니다. “할렐루야 우리 하나님을 찬양하는 일이 선함이여 찬송하는 일이 아름답고 마땅하도다. 여호와께서 예루살렘을 세우시며 이스라엘의 흩어진 자들을 모으시며. 상심한 자들을 고치시며 그들의 상처를 싸매시는도다.(시 147:1-3)” 한국 교회가 마지막 때 선교하는 제사장 나라의 사명을 감당키 위해선, 흥과 멋이 많은 한국의 재주 많은 청년들이 하나님을 찬양하고 찬송하며 땅 끝을 향해 뻗어가야 할 것입니다.


BTS가 또 BTS가 아니라 그처럼 유능한 청년들이 하나님을 찬양하고 찬송하는 노래를 부르며 아시아·중동을 누비는 그 날이 올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이들의 거룩한 노래가 공산주의에 찌든 중국의 14억 인구의 심령을 깨우는 그 날이 오기를 기도합니다. 어렵다고요? 아니요. 주님의 역사는 믿는 자의 부르짖음을 통해 기이한 일을 이루신 이야기들입니다. “그러므로 내가 이 백성 중에 기이한 일 곧 기이하고 가장 기이한 일을 다시 행하리니 그들 중에서 지혜자의 지혜가 없어지고 명철자의 총명이 가려지리라(이사야 29:14)”


하나님. 주님의 선하신 계획을 이 땅에 이루어 주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했습니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0년 10월15일 03시27분  


 
Search

트럼프는 고레스왕이 될 수 있을까?
우리가 모르는 바티칸
1조6천억 방위비분담금 논란의 진실
트럼프 당선을 예언한 라스베가스의 어느..
중국·대만 전쟁 벌어지나?
방탄소년단이 하나님을 찬양하는 날
거위걸음 피눈물과 김정은의 거짓 눈물
김정은, 자시(子時)의 초혼제



 1. 트럼프는 고레스왕이 될 수 있을까?
 2. 우리가 모르는 바티칸
 3. 1조6천억 방위비분담금 논란의 진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