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27일(화) 06:28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장관의 충고
“사악한 정권의 종교적 박해에 맞서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지난 30일 ‘기독교 지도자들은 북한, 이라크, 쿠바 등 사악한 정권에 의해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여기는 두 가지 메시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전 세계적인 기독교와 반기독교 세력 간의 영적 충돌 양상을 말해주는 것이고요. 또 하나는 폼페이오 장관은 사실상 북한 체제와 소위 평화공존을 꾀하며 쥐죽은 듯 조용히 침묵해 버리는 한국의 목회자들에게 외치는 일갈(一喝)이라는 것입니다.


VOA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30일 교황청 내 미국 대사관이 주최한 ‘외교를 통해 국제 종교자유를 수호하고 증진하는 심포지엄’에서 연설을 통해 모든 종교 지도자들이 종교적 박해에 맞설 용기를 낼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는 “기독교인으로서 우리는 타락한 세상에 살고 있음을 모두 안다”며 “이는 공익을 책임지는 사람들이 사악한 이들과 진실로 사악한 정권에 때때로 대처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습니다.


그는 또 “그렇게 함으로써 민주주의를 대표하는 정치인들은 민주주의를 가능케 하는 도덕적 진실과 인간의 존엄을 절대 잃지 말아야 한다”며 “종교 지도자들도 소금과 빛이 되는 것은 대담한 도덕적 증언을 하는 것임을 때때로 의미한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기독교 지도자들은 이라크, 북한, 쿠바의 기독교 형제자매들을 위해 목소리를 높일 의무가 있다”며 “모든 신앙의 지도자들이 그들의 공동체에 반해 종교적 박해에 맞설 용기를 찾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베를린에서 나치의 유태인 탄압에 반대하는 기도를 공개적으로 했다가 목숨을 잃은 베른하르트 리히텐베르크 신부의 사연을 언급한 뒤 오늘날의 종교 지도자들도 용기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오늘날 중국 내 종교 탄압이 가장 심각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다른 공산주의 정권과 마찬가지로 중국 공산당은 스스로를 궁극적인 도덕적 권위로 생각하기 때문에 중국에서 종교 탄압이 심각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는 “종교의 자유를 비롯해 인간의 존엄을 보호하는 것이 미국 외교의 핵심”이라며 “미국의 선조들은 중교의 자유를 건국의 핵심 이념이자 절대적인 인권으로 간주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그는 이탈리아를 방문하기 전 교황청과 중국 간 주교 임명 합의안 연장 문제에 공개적으로 반대입장을 표했습니다. 2018년 9월에 체결된 교황청과 중국 간 주교 임명 합의는 중국 정부가 교황을 세계 가톨릭교회의 최고 지도자로 인정하는 대신 교황청은 중국이 임의로 임명한 주교 7명을 승인하는 것이 주요 내용입니다.


교황청은 이 합의안의 생신을 위한 검토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러한 중국 공산당·로마 가톨릭 연합에 트럼프 정부가 반기를 들고 있는 것이죠. 하나님은 미국의 장관 입술을 통해서도 한국의 교회와 목회자들을 깨우게 하시는 것입니다. 에스겔 33장6절입니다. 


“그러나 칼이 임함을 파수꾼이 보고도 나팔을 불지 아니하여 백성에게 경고하지 아니하므로 그 중의 한 사람이 그 임하는 칼에 제거 당하면 그는 자기 죄악으로 말미암아 제거되려니와 그 죄는 내가 파수꾼의 손에서 찾으리라(겔 33:6)”


파수꾼이 파수의 사명을 감당치 못하면 하나님은 그 죄를 파수꾼의 손에서 찾으실 것입니다. 이런 전 세계적 영적 충돌 앞에서 한국 교회가 북한 문제에 침묵해 버리면, 가장 큰 피해는 한국 교회가 입게 됩니다. 코로나 정치 방역 가운데 이미 벌어진 일이기도 하죠. 이어지는 7절 말씀입니다. “인자야 내가 너를 이스라엘 족속의 파수꾼으로 삼음이 이와 같으니라 그런즉 너는 내 입의 말을 듣고 나를 대신하여 그들에게 경고할지어다(겔 33:7)”


에스겔 31장6절로 “에브라임 산 위에서 파수꾼이 외치는 날이 있을 것이라 이르기를 너희는 일어나라 우리가 시온에 올라가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로 나아가자 하리라” 하나님 한국 교회가 여호와께 나아가게 하시고 그것을 위해 먼저 외치는 파수꾼들이 일어나게 하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했습니다. 아멘.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0년 10월03일 00시49분  


 
Search

트럼프는 고레스왕이 될 수 있을까?
우리가 모르는 바티칸
1조6천억 방위비분담금 논란의 진실
트럼프 당선을 예언한 라스베가스의 어느..
중국·대만 전쟁 벌어지나?
방탄소년단이 하나님을 찬양하는 날
거위걸음 피눈물과 김정은의 거짓 눈물
김정은, 자시(子時)의 초혼제



 1. 트럼프는 고레스왕이 될 수 있을까?
 2. 우리가 모르는 바티칸
 3. 1조6천억 방위비분담금 논란의 진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