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7월5일(일) 05:01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김여정의 공포(恐怖)와 두려움
그가 평생을 누려온 온갖 호사, 사치, 권력을 다 빼앗길지 모른다는 두려움과 공포로 말입니다.


김여정 이야기입니다. 북한이 어제 김정은의 동생 김여정 명의의 담화에서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쓰레기들의 광대놀음을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거나 잡도리를 단단히 하라”며 개성공단 철거와 2018년 9·19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위협했습니다. 그러자 통일부는 즉각 “접경지역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위험을 초래하는 행위는 중단돼야 한다.”며 전단 살포를 막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도 “백해무익한 행위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정부가 김여정 담화에 보여준 반응은 뒤집힌 세상을 실감케 합니다. 북한이 대한민국 국민인 탈북민을 ‘쓰레기들’이라고 비난했지만 한마디 유감 표시도 없습니다. 전단 살포를 막기 위한 입법 조치는 물론 단호한 대응까지 천명했습니다. 마치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고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하는 반성문 같습니다.


김여정은 2018년 9·19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운운했죠. “남과 북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는 합의 말입니다. 그러나 설령 대북전단 살포 행위가 남북 합의 위반이더라도, 남북한 정권의 합의가 표현의 자유보도 앞설 수는 없습니다. 한국 헌법상 보장돼 있는 국민의 권리보다 먼저일 수는 없습니다.


사실 북한이 2018년 9·19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운운한 것 자체가 적반하장(賊反荷杖)이기도 합니다. 한국은 이 합의 이후 GP를 철수시켰습니다. 해상훈련·공중정찰을 중단했습니다. 2021년까지 전국 해‧강안 철책 284㎞, 군사시설 8299개 동을 없애고 있습니다. 한미 연합훈련도 축소하거나 유예해 왔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이 합의를 끝없이 파기해 왔습니다. 합의 8개 월 후인 2019년 5월4일 동해에 미사일을 날렸죠. 이후에도 북한판 이스칸데르급 KN-23(5월 4·9일, 7월25일, 8월6일),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7월31일, 8월2일),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8월10일·16일), 초대형 방사포(8월24일, 9월10일) 등 단거리 발사체 ‘4종 세트’를 잇따라 발사했죠.


북한은 올해 들어서도 도발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3월 2일과 9일 초대형방사포를 발사했으며 21일과 29일에도 미사일을 날렸습니다. 김일성 태양절을 하루 앞둔 4월14일에는 단거리 순항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여러 발을 발사했습니다. 급기야 5월3일 휴전선 우리 측 GP를 향해 비행기 격추시키는 고사 총탄을 날렸습니다. 우리 측은 우발적이라고 북한을 두둔하지만 UN사령부마저 의도적 도발의 가능성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김정은 정권은 전 세계에서 절대적 악으로 불리는 유사 종교 집단입니다. 헌데 이런 집단이 싫어하는 말과 행동은 앞으로 할 수 없는 세상이 올 수 있습니다. 남북화해와 평화공존이라는 이름으로 정권은 물론 국민도 악의 편에 서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김여정의 이번 격노(激怒)는 숨기고 싶은 북한의 비밀을 드러낸 것이기도 합니다. 대북전단 몇 장에도 흔들릴 정도로 북한 내부가 불안하다는 것입니다. 외부 정보가 들어가면 북한 내부 결속이 안 되는 것이죠. 무엇보다 접경 지역 북한에 전단이 떨어지면 젊은 군인들이 이를 보고 심리적 동요가 일어납니다. 이로 인해 심각한 체제 불안이 생길 수 있는 것입니다.


실제로 북한에서는 기독교인은 물론 남한 영화나 드라마만 봐도 처벌 받는 곳입니다. 지난 5월 발간된 ‘북한인권백서’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최근 급증하는 남한 영화·드라마 시청과 유통을 막기 위해 이른바 ‘109 상무’라는 조직을 만들어 검열에 나섰다고 합니다. 이른바 ‘적색’으로 불리는 남한 영화·드라마의 시청 또는 유통이 발각될 경우 노동교화형 8년 이상 형에 처해지는데 공개 처형되는 사례도 늘고 있다고 합니다.


북한에 가장 심각한 아킬레스건은 정보입니다. 삐라 몇 장에 이 정도 난리니 중국 정도만 정보가 유통되면 무너질 수밖에 없습니다. 지금도 조·중 국경 지대에서는 스마트폰을 쓰는 주민들도 많다고 합니다. 아무리 막으려 해도 들어오는 정보를 완전히 막을 수는 없습니다. 시기는 알 수 없지만 결국 북한체제는 무너질 것입니다. 지금은 어쩌면 복음통일의 산통(産痛) 기간인지 모릅니다. 김여정은 숨기고 싶지만 “우리는 망해간다”는 내면의 공포와 단발마적 비명을 지른 것이죠. 그가 평생을 누려온 온갖 호사, 사치, 권력을 다 빼앗길지 모른다는 두려움과 공포로 말입니다.


믿지 않는 사람들은 우습게 보이겠지만 결국 말씀이 한반도에 응할 것입니다. 악인들을 흑암 중에 잠잠케 하실 것입니다. 여호와를 대적하는 자는 산산이 깨어질 것입니다. 여호와께서 땅 끝까지 심판을 내리실 것입니다.


“그가 그의 거룩한 자들의 발을 지키실 것이요. 악인들을 흑암 중에서 잠잠하게 하시리니 힘으로는 이길 사람이 없음이로다. 여호와를 대적하는 자는 산산이 깨어질 것이라 하늘에서 우레로 그들을 치시리로다. 여호와께서 땅 끝까지 심판을 내리시고 자기 왕에게 힘을 주시며 자기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의 뿔을 높이시리로다 하니라”(삼상 2:9-10)


믿는 사람들은 이 말씀을 이루어 달라고 종일종야로 잠잠치 않고 기도할 뿐입니다. 쉬지 않고 기도합니다. 레위기 6장12-13절 말씀을 선포합니다.


“제단 위의 불은 항상 피워 꺼지지 않게 할지니 제사장은 아침마다 나무를 그 위에서 태우고 번제물을 그 위에 벌여 놓고 화목제의 기름을 그 위에서 불 사를지며. 불은 끊임이 없이 제단 위에 피워 꺼지지 않게 할지니라.”(레 6:12-13)


제단의 불을 꺼뜨리지 않는 이들이 남아 있는 한 하나님은 역사하실 것입니다. 북한은 구원받을 것입니다. 복음으로 통일될 것입니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20년 06월05일 03시12분  


 
Search

미국과 중국이 어디선가 부딪칠까?
하늘나라 스파이는 추방돼는 나라
또 다시 십자가가 내려졌다
차기 대통령의 자격
무인도에 청와대 모형 만드는 김정은
헛물켜는 권력자들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도 도발은 아니라..
교만한 권력의 마지막



 1. 헛물켜는 권력자들
 2. 미국과 중국이 어디선가 부딪칠까?
 3.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도 도발은 아니..
 4. 또 다시 십자가가 내려졌다
 5. 하늘나라 스파이는 추방돼는 나라
 6. 무인도에 청와대 모형 만드는 김정은
 7. 차기 대통령의 자격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