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4일(금) 12:23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어둠이 짙으니 새벽이 가깝다-40

인민과 민중이 아닌 대상은 국가, 정확히 말하면 프롤레타리아 독재를 하는 공산당이 결정한다. 예외가 없었다. 그런 나라에서는 목회자 집단이 청산과 척결과 숙청의 대상이 되었다. 공산당이 보기에 ‘목사란 자들은 새벽부터 잠 들 때까지 땀 흘려 일하진 않고 기도와 예배만 드리는 게으른 집단’이다. 

“집사 이상은 다 죽였다”는 김일성 저작선집 제1권에 수록된 말처럼, 북한은 물론 구소련과 동구권, 중국·쿠바 같은 인민·민중민주주의 체제 아래 기독교는 멸절되거나 질식됐다. 

역사의 기록은 명백하다. 모든 인민민주주의·민중민주주의 체제에서 신앙의 자유는 사라져 버렸다. 헌법에 ‘종교의 자유’를 규정해 놓아도 잉크가 바랄 무렵 예외 없이 교회는 해체됐다. 그럼에도 한국에서 적지 않은 ‘주의 종’들이 “인민과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의 구호를 따라서 외친다. 놀라운 무지(無智)다.

2018년 1월 발표된 당시 국회자문위 초안은 PDF 파일 475페이지에 달한다. 국회자문위 초안은 여야를 비롯한 전문가 53명이 11개월간 연구한 결과다. 이 초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적극 지지, 자유한국당은 반대 입장이었다. 그러나 당시 야당인 자유한국당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론의 눈치를 살폈다. 개헌의 명분 중 하나가 이른바 ‘지방분권’인 탓에 야당의 지방 쪽 여론은 오히려 ‘적극 지지’인 경우도 많았다. 여당은 현행 헌법 130개 조항 중 90여 개 조항을 수정하거나 신설하자는 입장이다. 헌법 전문에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촛불 혁명’ 등을 명시했다.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9년 07월20일 10시11분  


 
Search

교회 안의 레드바이러스
사회주의 사망선고
나는 다혈질이다
한민족 교회를 향한 부르심
조국 이후 한반도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지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