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18일(수) 01:00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28만 명 구원...서독의 도덕적 결단이 이뤄낸 통일
어둠이 짙으니 새벽이 가깝다-21

분단 시절 베를린 장벽

‘통일될 때까지 서독이 끝까지 동독을 지원했다’고 말하는 이들도 많다. 하지만 독일은 한국과 다르다. 서독은 오직 동독 붕괴를 위한 지원만 했었다. 이른바 3() 원칙이다. 동독이 원치 않으면 주지 않았고, 투명성(透明性) 없이는 주지 않았고, 변화(變化)하지 않으면 주지 않았다. 한국의 인도적 지원처럼 무조건•무작정•무차별적 지원은 없었다.


한국은 98 ~ 2007 김대중•노무현 정권 당시 695천만 달러, 당시 국제 곡물가격(옥수수 기준)으로 환산하면 북한의 부족한 식량을 40 이상 있는 금품을 줬었다. 매년 북한이 국제기구 등에 요청하는 부족분이 100t이고 이를 사는데 15천만 달러 가량이 드니, 695천만 달러면 46 이상의 식량을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러나 천문학적 금품을 주고도 정치범은커녕 국군포로•납북자 명도 데려오지 못했다. 개혁 개방도, 인권 개선도 이루지 못했다. 북한주민은 한국의 TV 시청은 물론 왕래도 못한다.  


서독의 ‘동방정책’은 단순한 화해•협력 정책이 아니다. 공산주의 동독의 변화(變化) 전제돼 있었다. 동독 정권과 주민을 나눴다. 그를 통한 ‘인권 개선’과 ‘개혁•개방’이 목표였다


돈을 주고 자유를 오는 서독의 프라이카우프(Freikauf) 절정판이었다. 62~89 사이 동독이 억류한 정치범 34천여 명과 가족 25 , 284 여명을 서독으로 데려왔다. 무려 28 명이 자유를 얻었다(통일연구원 통계). 독일의 통일은 서독의 도덕적 결단에 대한 하늘이 내린 상급과 같았다. 분단 기간, 동독주민은 서독 TV 시청하고 왕래하며 통일을 꿈꿨다. 동독 영토 가운데 위치한 서베를린은 서독을 알리는 창구가 됐었다.


서독의 지원은 투명성(透明性) 지켰다. 서독이 원하는 시기, 원하는 대상, 원하는 품목을 있었다. 한국은 완전히 다르다. 2019 여름 함흥 지역 굶주리는 꽃제비를 찾아 도울 없다. 모든 지원은 북한당국으로 집결된다. 돌고 돌아 깔때기처럼 북한정권•북한체제로 흘러간다.  그런데 인도적이라니.

  
김성욱의 전체기사  
2019년 05월14일 05시49분  


 
Search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지
반일(反日)의 광풍은 총선을 향한다
경찰과 군대에 노조가 생기면...
사회적 경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목사들이 척결 대상이 되는 날
2020년 4월, 지옥의 변곡점
미국은 한국을 버리기 싫지만...
한국민은 인질로, 북한인은 노예로



 1. 지저스웨이브, 예수의 파도가 땅 끝까..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