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5월23일(목) 06:04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의인이 절망할 수 없는 이유
수천만 구원의 밀알이 된 이승만의 한성감옥

고난이 꼭 저주는 아니며 형통이 반드시 축복은 아니다. 역사적 거인의 고난은 오히려 수 천만 구원의 축복이 되곤 한다.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 이승만은 1899년 24세 때 고종 폐위(廢位) 사건에 휘말려 사형(死刑) 선고를 받았다. 어릴 때부터 신동과 천재로 불렸던 그였다. 촉망 받던 청년 지도자, 그런 그가 말 그대로 패가망신한 셈이다. 감옥에서 죽을 날만 기다리던 이승만은 어느 날 선교사 에디(Sherwood Eddy)가 건내준 성경을 읽으며 예수를 만났다.

 

“(···)하나님께 기도를 했더니 금방 감방이 빛으로 가득 채워지는 것 같았고 나의 마음에 기쁨이 넘치는 평안이 깃들며 나는 완전히 변한 사람이 되었다(이승만의 영문 투옥경위서(Mr. Rhee's Story of His Imprisonment) 중)”

 

말 그대로 새사람이 된 이승만은 감옥을 복당(福堂)으로 부르며 기도와 예배해 힘썼다. 그러기를 5년7개월. 이승만은 극적인 사면을 받고 자유의 몸이 된다. 아버지 나라와 그 의를 구하니, 나머지 것들을 주님이 해결해 준 것이다(마 6:33).

 

이승만이 수감됐던 한성감옥은 악명 높은 곳이었다. 팥밥과 콩나물, 소금국에 연명하며 “자주 고문을 당하고 축사에 가둔 소떼처럼 이리저리 죄수들을 몰아 부치는” 곳이었다(당시 수감자 김형섭(1878-1927)의 글 중). 함께 갇힌 최정식·안경수·권형진·장호익·임병길 등은 이미 형장의 이슬로 사라져 버렸다.

 

민족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했었던 활동에 대한 사회적 정죄와 비난, 언제 처형될 지 알 수 없는 공포와 두려움, 믿었던 이들에 대한 원망, 불결한 위생과 건강 문제까지 겹치며 이승만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걸었다. 그러나 절대적 고통은 절박한 신앙의 씨앗이 된다. 생명을 만나면 어둠은 빛으로 변한다.

 

이승만은 감옥 안 6년의 시간을 “안위와 평안과 기쁨은 형용할 수 없었고” “그 감옥살이에서 얻은 축복(祝福)에 대해서 영원히 감사할 것”이라고 고백했다. 육신은 형틀과 수갑에 채워져 있어도, 영혼은 생명을 만났던 탓이다. 심령에 천국이 임하니, 변하는 세상을 보지 않고 불변의 신앙을 갖게 된 것이다.

 

기적을 체험한 이승만은 ‘주님만 믿으면 나라와 민족에 똑같은 기적이 일어날 것’이란 믿음이 생겼다. 이승만은 출옥 후 기독교 국가의 꿈을 펼쳤다. <옥중전도>, <예수교에 대한 장래의 기초>, <두 가지 편벽됨>, <교회경략>, <대한교우들의 힘쓸 일> 등의 글을 통해 “기독교 입국론(立國論)”을 설파했다. 이 혁명적 세계관은 1913년 <한국교회핍박>으로 구체화됐다. “기독교 입국론”은 3·1운동 직후 1919년 4월7일 노령 임시정부 첫 기자회견에서 공언됐고, 임시정부 헌장과 1948년 5월31일 초대 국회에서 선언됐다.

 

이승만은 불운함 속에서 신앙을 갖게 됐고 40년 뒤 신앙의 자유가 꽃피는 나라를 세웠다. 김일성이 북한에 유물론 공산주의 유물론 체제를 세워 지상 지옥을 만들던 그 시대, 남한에는 휴전선 이북의 흑암을 거둬낼 복음의 기지가 세워졌다. 성도들은 열방을 향해 뻗어갈 제사장 나라를 꿈꾸게 되었다. 이승만 한 명의 고통이 수 천 만 구원의 밀알이 된 셈이다.

 

우리의 얄팍한 생각과 주님의 영원한 마음은 다르다. 때로는 이해할 수 없고 억울해 보이는 고난 뒤엔 주님의 깊은 사랑이 숨겨 있다. 어두운 시대를 사는 빛의 자녀들, 에스겔 마른 뼈 같은 고통의 눈물을 흘리는 의인이 절망할 수 없는 이유가 여기 있다.

  
Kim Sung Uk의 전체기사  
2019년 01월02일 23시22분  


 
Search

조계종의 황교안 비판과 기독교 혐오
평양 과기대 영생탑은 어떤 돈으로 만들..
타락한 남쪽 교회, 북한 교회 평가할 수..
적그리스도의 영이 지배하는 불법, 어두..
촛불이 다시 붙힌 봉수교회 옹호론
117만 인민군 유지할 돈이 될 봉수교..
헌금하지 않는다면 예배드려도 좋다
교회 근처 맴돌다간 고문당한다



 1. 조계종의 황교안 비판과 기독교 혐오
 2. 평양 과기대 영생탑은 어떤 돈으로 만..
 3. ‘여전히’ 봉수교회를 감싸는 사람들
 4. 교회 근처 맴돌다간 고문당한다
 5. 헌금하지 않는다면 예배드려도 좋다
 6. 타락한 남쪽 교회, 북한 교회 평가할 ..
 7. 적그리스도의 영이 지배하는 불법, 어두..
 8. 117만 인민군 유지할 돈이 될 봉수교..
 9. 촛불이 다시 붙힌 봉수교회 옹호론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