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30일(토) 22:21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심판과 회복
마지막으로 갈수록 오직 하나님을 아는 백성은 강하여 용맹을 발한다


1. 오천 년 우상숭배로 인한 죄악과 음란이 이 민족을 국치(國恥)의 심판대로 끌고 갈 무렵인 1904년, 이승만은 “언젠가 우리도 ‘일류국가’가 될 것”이라 설파했다(1904년 독립정신 中). 심판이 현실이 된 한일합방 이후 이승만은 더욱 희망적 논조로 담대히 말했다. 그는 1913년 한국교회핍박에서 “동양의 이스라엘 한민족이 교회의 일에만 전력을 다하면 일본과 중국을 기독교로 인도하고 세계에 평화를 전하는 나라가 될 것”이라 선포했다.

 

2. 죄악과 음란이 판치는 한국에, 하늘의 심판이 임할지 모르고, 지금 우리가 심판 중에 살고 있는지도 모르지만, 성도가 길은 명백하다. 자기를 부인하고 십자가를 지며 주님의 선하고 기쁘고 온전하신 뜻을 이루는 것이다.

3. 골리앗이 왔을 때 믿음 없는 백성들을 두려워 떨고 숨을 곳을 찾았지만, 다윗은 주님의 말씀을 선포했다. 믿음을 굳게 하여 저를 대적했다. 마지막으로 갈수록 오직 하나님을 아는 백성은 강하여 용맹을 발한다(단 11:32).

  
金成昱의 전체기사  
2018년 11월22일 13시37분  


 
Search

野蠻(야만)의 일상화
광화문아 슬피 울라
정치 이전 영적 각성
[영상] 한국교회 절박한 기도의 제목들
피해자 이전에 주님의 심장을 찌르는 가..
한국교회가 가장 먼저 부르짖어야 할 기..
기도하는 대한민국은 망하지 않습니다.
포기하지 마시오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koreainjesu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