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9일(금) 22:04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UN 북한인권보고관 “정상회담에서 인권 문제 제기해야”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23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탈북 청소년으로부터 받은 자물쇠를 들어 보이고 있다.

북한과의 정상회담에서 인권 문제가 반드시 논의돼야 한다고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밝혔습니다. 또한, 최근의 정치적 진전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인권 상황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23일, 미국과 한국이 북한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를 제대로 다루지 않은 것에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녹취:퀸타나 특별보고관] “I am very concerned that neither Panmunjum Declaration neither Singapore Statement, we haven’t seen any human rights reference……”

판문점 선언이나 싱가포르 공동성명에서 인권에 대한 언급이나 표현, 용어, 우려 등을 전혀 찾아볼 수 없다는 겁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과의 합의에서 인권 문제가 배제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심지어 정상회담 중에 인권 문제 자체가 논의됐는지도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인권이 정치적으로 이용된다는 게 북한 측 주장이라며, 만일 북한과의 회담에서 인권 문제를 배제한다면 전혀 사실이 아닌 북한의 이런 주장을 확인하는 위험이 초래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회담에서 북한에 살고 있는 일반 주민들의 인권 문제를 제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또한, 북한도 이제는 미국과 한국과의 협상에서 인권 문제 해결을 약속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퀸타나 특별보고관] “What I think is needed now from North Korea in the context of the conversation, peace talks etc, signals from North Korea that it will discuss human rights.”

평화회담과 대화 등의 맥락에서 북한으로부터 인권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는 신호가 나와야 할 때라는 겁니다.

특히, 북한에 유엔의 접근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고립을 끝내기 위해서는 전문가들이 평양에 가서 북한 지도자와 당국자들과 인권 문제를 논의하도록 허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겁니다.

북한 인권 상황과 관련해서는, 자신이 수집한 정보에 따르면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퀸타나 특별보고관] “Human rights situation at the moment has not change on the ground in North Korea despite this important progress……”

안보와 평화 등에 관한 최근의 중요한 진전에도 불구하고 현재 북한의 인권 상황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특히, 북한의 수감 시설에서 수감자들에 대한 학대가 자행되고 있고 정치범 수용소도 여전히 존재한다며 이는 중대한 우려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시골에 사는 북한 주민들의 경제적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이 밖에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도 전혀 진전이 없고, 중국 내 탈북자들 가운데 체포돼 북한으로 강제 송환되는 일도 여전히 벌어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북한 인권 유린의 책임을 규명하고 처벌하는 작업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퀸타나 특별보고관] “Accountability agenda continues. OHCHR, high commissioner’s office has appointed a number of experts who are evaluate evidences…”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가 증거들을 평가하고 향후 과정을 검토하는 전문가들을 임명하는 등 책임 규명과 처벌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VOA의 전체기사  
2018년 10월25일 12시05분  


 
Search

혁명의 바벨탑
어둠과 새벽의 분기점
기질(氣質), 체질(體質), 성격(性格)
인간이 만든 평화, 주님이 주시는 평화
프랑스-북한, 유엔총회서 핵과 미사일·..
美 “北, 주민 생존 대신 불법무기 투..
UN 북한인권보고관 “정상회담에서 인권..
웜비어 부모, “북한에 굴욕감 느껴”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