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19일(수) 12:48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美 “북한 핵무기 요인 없어질 때까지 제재 유지”
북한의 핵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제재는 유지된다고 거듭 강조

중국의 대북 제재 완화 움직임이 관측되는 가운데 백악관은 현재 제재를 완화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북한의 핵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제재는 유지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VOA의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대통령이 말했듯 북한의 핵무기가 더 이상 문제가 되지 않을 때까지 제재들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관리] “As the President has said, sanctions will remain in place until North Korean nuclear weapons are no longer a factor.”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관리는 29일, 중국의 잇단 제재 완화 조짐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앞서 일본 언론들은 이날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 의사를 담은 유엔 안보리 언론 성명을 추진했으나 미국의 반대로 무산됐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성명안에는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환영 입장에 이어 안보리 이사국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는 것을 고려해 제재를 완화할 의사를 표명한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미국은 시기상조라는 이유로 반대 입장을 밝혀 성명 채택이 무산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의 백악관 관계자는 이와 같은 보도의 진위를 묻는 질문에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에 문의하라고 답했습니다.

유엔 미국대표부는 29일 현재까지 VOA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의 대북 제재 완화 가능성을 여러 차례 시사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 매우 중요한 시기에 국경을 강력하게 유지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감사하다면서도 불행하게도 (북-중) 국경은 현재 조금 약해졌지만 그래도 괜찮다고 말했었습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이 이를 강력하게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도 27일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중국이 6개월 혹은 1년 전처럼 적극적으로 북-중 국경 지역을 통제하지 않는 것으로 관측하고 있지만, 여전히 유엔 안보리 결의의 이행을 약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이 자신에게 중국은 북한의 비핵화 달성을 위해 미국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VOA의 전체기사  
2018년 06월30일 23시40분  


 
Search

허망하고 위태로운 9월 평양공동선언에 ..
美그레이엄 의원 “남북정상회담에 매우 ..
돌이키라. 아직은 시간이 있다.
김정은 정권은 결국 망한다
美 의원 "2차 美北회담 사진촬영 아냐"..
美상원 은행위 의원 “비핵화에 ‘명백하..
전 美대북협상가들 “한국, 남북관계 지..
美국무부, 북한 여행 경고…“유서 작성..



 1. 허망하고 위태로운 9월 평양공동선언에..
 2. 美그레이엄 의원 “남북정상회담에 매우..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