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7월20일(금) 10:10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평양의 우상체제는 1945년 8월15일 일제처럼 무너질 것이다.
국무부 “CVID 이하는 수용 못해”…조선신보 주장 일축


열왕이 헛된 일을 꾸미고 한국은 적화로 치닫고 있지만, 평양의 우상체제는 1945년 8월15일 일제처럼 무너질 것이다. 결국 인류의 보편적 가치가 승리한다.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일방적 핵 폐기는 없다는 친북 매체의 주장을 일축했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즉 CVID 이외에는 수용하지 않겠다고 못박은 것이다. 아래는 VOA 보도 내용이다.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공동성명은 개방적이고 정직한 논의의 출발점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joint statement signed by President Trump and Chairman Kim is a starting point for open, and honest discussions. The President made clear he did not expect we could solve all issues in one meeting.”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2일 VOA에,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사안을 한 번의 만남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공동성명은 북한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게 비핵화하려는 절차의 시작이라며, CVID에 못 미치는 결과는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is is the beginning of the process to completely, verifiably, and irreversibly denuclearize North Korea. Nothing less is acceptable.”

이 관계자의 발언은 북한에 대한 일방적 핵 폐기 요구는 통하지 않을 것이라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의 주장에 대한 국무부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북한 당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이날 ‘허용 안되는 배신’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미-북 회담을 진행 중인 북한으로서도 미국의 이란 핵 합의 탈퇴에 무관심할 수 없다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북한이 비핵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취할 때까지 제재의 효력은 완전히 유지된다고 확인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Sanctions remain in full effect until North Korea takes concrete action to denuclearize.The full implementation of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rought us to this moment, and will ensure a successful outcome of this process.”

그러면서 “우리가 이 지점까지 온 것은 국제사회가 채택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했기 때문”이라며 이는 “이번 절차가 성공적인 결과를 맺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북 정상회담의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이끄는 후속 협상이 이뤄지길 고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We look forward to follow-on negotiations, led by the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at the earliest possible date to implement the outcomes of the U.S.-DPRK summit.”

한편 이 관계자는 미-북 관계 개선에 따라 북한을 여행 금지 대상국에서 해제할 계획이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북한을 ‘여행금지’ 국가인 ‘레벨(level) 4’로 분류한 국무부의 북한여행 경고에 변화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국무부 관계자] “The Department’s Travel Advisory for North Korea (Level 4 - Do Not Travel) has not changed.”

이어 해외에 있는 미국 시민의 안전은 미국의 최우선 순위 중 하나라며, 국무부의 ‘지리적 여행 제한(geographic travel restriction)’ 조치는 북한에 입국하거나 경유할 때 미국 여권 사용을 금지한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국무부는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숨지자 지난해 9월 1일부로 북한에 대한 여행 금지 조처를 취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김일손의 전체기사  
2018년 06월23일 12시03분  


 
Search

한국이 올해 대북 제재 예외 요청한 게 ..
“핵 실험 동결은 무의미…비밀리에 역량..
UN “북한 석탄, 한국서 환적”…석탄..
VOA “북한산 석탄 실은 선박 2척 한..
北석탄 운반 선박, 이달 초 부산 입항
美국무부, 한국에 “北정권 지원하면 독..
美전문가들 “종전선언·평화협정, 군사위..
美상원 군사위 의원들 “종전선언, 북한 ..



 1. 오늘 밤이라도 김정은은 쓰러진다
 2. 거짓말을 뱉는 자는 망할 것이니라
 3. 통일은 복음통일·예수통일 뿐이다
 4. 일본·프랑스 “북 비핵화 때까지 제재 ..
 5. 美국무부, 한국에 “北정권 지원하면 ..
 6. 美전문가들 “종전선언·평화협정, 군사..
 7. 美상원 군사위 의원들 “종전선언, 북..
 8. “핵 실험 동결은 무의미…비밀리에 역..
 9. 시간·속도 제한 없는 북핵 협상, 장기..
 10. 한국이 올해 대북 제재 예외 요청한 게..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