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0월13일(토) 20:45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트럼프 “북핵 폐기 안 하면 회담장 떠날 것”
성공하지 않는다면 정중하게 (회담장을) 떠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백악관에서 열린 무하마두 부하리 나이지라 대통령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미북 정상회담의 판문점 개최 가능성을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이 미-북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고려되고 있다며 제3국이 아닌 현장에서 일이 진행되는 것이 마음에 든다고 밝혔다. 회담의 성공은 북한의 핵무기를 제거하는 것이라며 김정은이 핵·미사일 실험 중단 약속 등을 과거 어느 때보다 오랫동안 지켜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요컨대 북한이 핵무기를 폐기하면 타협하고 그렇지 않다면 북한은 고강도 압박에 직면할 것이라는 요지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트위터에 미-북 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이는 흥미로운 생각이었고 이런 생각을 했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ll it was an interesting thought, and I had that thought, we are looking at various countries, including Singapore, and we are also talking about the possibility of the DMZ, Peace House, Freedom House, and there is something that I thought was intriguing, I think that some people maybe don’t like the look of that, and some people like it very much. I threw it out today as an idea.”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공동으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미-북 정상회담을 비무장지대에서 열 생각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싱가포르를 비롯한 많은 국가들을 검토하고 있다며, 비무장지대에 있는 (판문점) 자유의 집이나 평화의 집으로 정할 가능성도 논의했고 이를 매우 흥미롭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부는 좋아하지 않고 일부는 매우 좋아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런 생각을 밖으로 꺼내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많은 나라들이 (미-북 정상)회담 장소로 고려되고 있다”며 “하지만 남북한 접경 지역인 (판문점) 자유의 집이나 평화의 집이 제3국보다 더 대표성을 띄고, 중요하며, 지속 가능하지 않는가”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단지 물어보는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방안을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말했고 문 대통령을 통해 미국은 북한과 연결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also told the President Moon and through President Moon, we connected with North Korea. There is something that I like about it because you are there. You are actually there. If things work out, there is a great celebration to be had on the site, not on the third party country.”

판문점에서 회담을 개최하는 것 중 마음에 드는 점은 문제가 실제로 벌어지는 곳에서 진행한다는 점이라는 겁니다. 이어 일이 잘 풀린다면 제3국이 아닌 현장에서 위대한 기념행사가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 '평화의 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 환송행사 중 건물 외벽에 남북 평화협력을 상징하는 영상이 상영됐다.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 '평화의 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 환송행사 중 건물 외벽에 남북 평화협력을 상징하는 영상이 상영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이 큰 행사가 될 가능성이 있다며 미국이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무언가를 이뤄낼 가능성은 과거 어느 때보다 가까워졌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t has the chance to be a big event, and the United States, I was talking to John Bolton about this little while ago, the United States has never been closer to potentially having something happened with the respect to the Korean peninsula. They can get rid of their nuclear weapons, can create so many good things, so many positive things, and peace and safety for the world.”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할 수 있으며 많은 긍정적인 일들과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이 어떻게 될지 지켜볼 것이고, 자신은 혹시 많은 일들이 바뀔 수 있을지 누가 알겠느냐고 말해왔다며 김정은이 매우 개방적이고 솔직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 will see what happens, you know I often say, who knows, who knows, maybe a lot of things change but Kim Jong Un who has been very open and very straightforward so far, I can only say again so far, but he is talking about getting rid of the site, which was their big site, he is talking about no research, no launching of the ballistic missile, no nuclear testing, and he has lived up to that for long period of the time, longer period of the time than anybody has seen.”

김정은이 큰 (핵) 실험장을 폐기하는 것과 개발을 하지 않는 점, 탄도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점을 얘기하고 있다는 겁니다. 또한 김정은이 과거 어느 때보다 더 오랫동안 자신의 말에 부합되는 행동을 보여왔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판문점을 후보지로 검토하고 있으며 매우 흥미롭고 일이 잘 해결되면 위대한 기념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So we are looking at that as the potential site, I think it would be very interesting. I think it would be a great celebration, if it works out well. And if it doesn’t work out well, that is the way it goes.”

하지만 일이 잘 풀리지 않는다면 그것이 앞으로 가게 될 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확신하느냐는 질문에 열릴 것으로 본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Yeah I think that the summit is going to happen. They very much want it. We certainly would like to see it. I think that the summit will happen, and personally I think it is going to be a success, but we will see. I will say this, if it is not a success, I will respectfully leave, very simple.”

북한은 회담을 매우 원하며 미국 역시 회담이 열리는 것을 보고 싶어한다는 겁니다.

이어 회담은 열릴 것이며 개인적으로는 성공적일 것으로 생각하지만 지켜보자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성공하지 않는다면 정중하게 (회담장을) 떠날 것이라며 이는 매우 간단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의 성공을 어떻게 정의하느냐는 질문에는 핵무기들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이란 핵 협상 폐기가 북한에 안 좋은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일축하면서, 매우 올바른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VOA의 전체기사  
2018년 05월01일 14시33분  


 
Search

영국 “北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1억2..
美재무부, ‘세컨더리 대북제재’ 적용 ..
사형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강도의 이웃들
하늘에 계신 자가 웃으심이여
트럼프 절친 美상원 "김정은과 사랑?… ..
美상원의원들, 트럼프 ‘북한 독재자와 ..
UN사무총장 “북한인권 해결 안 되면 한..



 1. 사형선고를 받은 줄 알았으니
 2. 美재무부, ‘세컨더리 대북제재’ 적용..
 3. 영국 “北 ‘워너크라이’ 공격으로 1억..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