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5월25일(금) 11:05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백악관 “북한 말 곧이곧대로 안 믿어”
구체적 비핵화 조치 필요


백악관은 제재 완화를 위해서는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북한 비핵화 문제를 과거처럼 순진하게 접근하고 있지 않다며 북한의 언행이 일치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전임 행정부들과 같은 실수를 저지르지 않을 것이며, 북한의 말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Certainly we are not going to make mistakes from the previous administrations, and we are not going to take North Korean simply at their words like I said before. We have said it many times before that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is going to continue until we see concrete actions taken by… You know we are not naïve in this process.”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실험 중지 발표가 사실상 핵 무력 완성을 선언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북한의 구체적 행동을 볼 때까지 최대 압박 캠페인은 계속될 것이며, 미국은 이 과정에 순진하게 접근하고 있지 않다는 설명입니다.

이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말 뿐만이 아니라 구체적인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으로부터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조치를 봤지만 아직 먼 길을 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We have seen steps in right direction, but we have a long way to go. We also have seen major changes what is taking place in the past by having our allies and partners in the region stepping up and do much more than they have in the past.”

샌더스 대변인은 과거와 달리 큰 변화가 있었다며 역내 동맹국들과 파트너 국가들이 과거보다 더 많은 행동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중국 역시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가하는 데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China has taken more active role in putting pressure on North Korea. They certainly can do more and we hope they will, and we will continue working with..that is all at the direction because of the relationship that the president has built with president Xi from China.”

다만 중국은 더욱 많은 것을 할 수 있고, 미국은 중국이 그렇게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미국과 협조하는 방향으로 나선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쌓은 관계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 이전에 제재를 완화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의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Certainly the goal is the denuclearization of the peninsula, and we are going to continue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that has been ongoing to North Korea until we see concrete actions taken toward complete and total denuclearization.”

미국은 완전하고 전면적인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들을 볼 때까지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하겠다는 설명입니다.

특히 이런 행동을 볼 때까지 어떤 제재 완화도 없을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비핵화에 동의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트위터 발언에 대한 논평 요청에,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의지를 밝혔다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의 발언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Certainly the number of conversations including comments I refer you back to also South Korean president Moon, who has said North Korea has expressed will for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and certainly that is the focus of any conversation and negotiation that the United States will have with the North Korea.”

아울러 미국이 북한과 가질 어떤 대화나 협상은 이 부분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결실이 없으면 회담장을 떠날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을 북한이 신뢰할 수 있겠느냐는 지적에 트럼프 대통령은 나쁜 합의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The president has been clear from the day one that he thinks that the bad deal, I don’t think that any deal that he would sign or agreed to, he would consider it a bad deal. The president wants to do what is in the best interest of our country, and even in the world. Particularly having North Korea and the Korean peninsula free of nuclear weapon, I think it is a good thing for everybody.”

트럼프 대통령은 국익은 물론 전세계에 최선인 것을 원한다며 북한과 한반도의 비핵화는 모두에게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최종 목표는 비핵화이고 북한이 진전으로 느껴지는 단계들을 벌써 밟아가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The ultimate goal is denuclearization…they’ve already started making some steps that we feel are progress…but we certainly have a long way to go and we will continue to push forward…”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선 먼 길을 가야하고 이를 향해 계속 나아가겠다는 겁니다.

이어 미국은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할 것이고, 비핵화를 향한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조치를 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We’re going to continue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we have to see real and concreate steps taken towards denuclearization but I will not get into any negotiations that the president will have…”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가질 협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의 핵.미사일 추가 시험 중단과 핵시험장 폐기 발표와 관련해, 하나의 조치인 것은 맞지만 제재 완화를 시작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것들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It certainly is a step but we need something more than that to start the relief of sanctions…but a step in the right direction…”

그러면서도 이는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조치였다고 평가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일 개최된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추가 핵 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중단하며 북부핵시험장을 폐기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완전한 비핵화가 어떤 것이냐는 질문에, 이는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바라는 것과 같다며 북한이 핵미사일을 보유하지 않고 실험하지 않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VOA의 전체기사  
2018년 04월24일 12시19분  


 
Search

트럼프 “북한 무모한 행동하면 준비돼 ..
“미북회담 취소, 북한이 선 넘었기 때..
트럼프 “북한에 최대 제재 압박 계속”
백악관 “北, 약속 어기고 비핵화 의지 ..
美상원 “김정은 더욱 고립되고 경제 황..
“北핵실험장 폭파, 외신 약점 이용 프..
북한 우상체제의 무덤이 열렸다.
美전직 관리들 “정상회담 개최 의문”



 1. 북한 우상체제의 무덤이 열렸다.
 2. 트럼프 “북한 무모한 행동하면 준비돼..
 3. “北핵실험장 폭파, 외신 약점 이용 프..
 4. 美상원 “김정은 더욱 고립되고 경제 ..
 5. “미북회담 취소, 북한이 선 넘었기 때..
 6. 백악관 “北, 약속 어기고 비핵화 의지..
 7. 트럼프 “북한에 최대 제재 압박 계속..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