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5월17일(목) 12:32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펜스 부통령 "비핵화 단계 전까진 북한에 최대 압박 가할 것"
모든 선택지 테이블 위에 있다고 강조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단계를 밟기 전까진 김정은 정권에 최대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는 점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의지를 숨기지 않았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I can assure you. We will continue to apply maximum pressure to Kim regime until we see North Korea to take credible and concrete steps towards denuclearization. We will remain firm in our resolve and we will continue to stand strong until North Korea abandons its nuclear programs once and for all.

펜스 부통령은 6일 아이오와주 카운슬 블러프스에서 행한 연설에서 미국과 동맹국들은 북한이 신뢰할 만하고, 구체적인 비핵화 단계를 밟는 것을 보기 전까지 김정은 정권에 최대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동맹은 이러한 결의에 확고히 남아있을 것이며,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영원히 끝낼 때까지 계속해서 단호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I know you all have seen the news reports around today that suggests North Korea might be willing to talk about denuclearization. And the president said it's possible that we made progress, but let the world know this: Mr. President also said the US is ready to go hard in either direction.”

이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진전을 이뤘을 수 있다고 말했고, 동시에 미국이 어떤 방향이든 강경한 자세를 유지할 준비가 됐다는 사실도 강조했다는 겁니다.

펜스 부통령은 바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인 '전략적 인내'의 시대가 끝났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When it comes to North Korea, that the era of strategic patience is over that all options are on the table and then we will continue to bring economic and diplomatic pressure to bear until the regime in Pyongyang abandon its nuclear ambitions.”

그러면서 모든 선택지는 테이블에 있으며, 미국은 북한이 핵 야욕을 포기할 때까지 계속해서 경제적, 외교적 압박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펜스 부통령은 같은 날 성명을 내고 북한이 비핵화하기 전까지 최대 압박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었습니다.

특히 북한과의 대화가 어느 방향으로 가든 간에 미국의 의지는 확고할 것이라면서 “비핵화를 향한 믿을 수 있고, 검증 가능하며, 구체적인 조치를 보기 전까지 북한에 대한 우리의 태도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VOA(미국의 소리)의 전체기사  
2018년 03월07일 12시27분  


 
Search

美전직 관리들 “정상회담 개최 의문”
트럼프, “아무것도 듣지 못 해…지켜보..
주한미군 “'B-52 전개 취소', 명백한..
국무부 관리 "북한이 회담 원하지 않아..
美, “B-52, 맥스선더 참가 계획 없..
공화당 의원들 “미국과 회담 원치 않으..
볼튼 “美, CVID 목표 안 물러서…핵..
검붉고 어두운 시대를 살아가는 기도자의..



 1. 美전직 관리들 “정상회담 개최 의문”
 2. 볼튼 “美, CVID 목표 안 물러서…..
 3. 공화당 의원들 “미국과 회담 원치 않..
 4. 트럼프, “아무것도 듣지 못 해…지켜..
 5. 주한미군 “'B-52 전개 취소', 명백..
 6. 美, “B-52, 맥스선더 참가 계획 없..
 7. 국무부 관리 "북한이 회담 원하지 않아..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