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9월19일(수) 12:48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펜스 부통령, 한국서 북한 대표단 만나려다 막판 취소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한국 방문 기간 동안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등 북한 측 인사와 만날 계획이었다고 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이 만남은 북한 측의 일방적 통보로 취소됐는데, 펜스 부통령은 설령 만남이 이뤄진다고 하더라도 미국의 강경한 대북 입장을 보여주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북한 측 고위급 인사의 만남이 예정된 건 지난 10일이었습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20일자 보도에서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과 이날 만나기로 합의했었지만, 만남 2시간을 남겨두고 북한 측이 일방적으로 취소했다고 전했습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펜스 부통령이 한국 방문 기간 중 북한의 핵 개발을 비판하고, 김정은 정권에 대한 제재가 아직 덜 가해졌다는 등의 강경한 대북 압박 발언을 하면서 취소 통보를 했습니다. 여기에 펜스 부통령이 한국과 일본과의 동맹 관계를 강화하는 행보 또한 북한이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된 배경이라고 신문은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한국 평창 동계올림픽의 미 고위급 대표로 한국을 방문한 펜스 부통령은 이 기간 탈북자를 만나고,북한이 침몰시킨 천안함의 기념비를 방문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취했습니다.

 

닉 에이어스 부통령 비서실장은 “북한은 (펜스) 부통령이 메시지를 순화시키기를 희망하면서 만남을 저울질 했다”면서 이는 북한이 올림픽을 국제적인 선전 장소로 만들 수 있도록 했을 것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은 펜스 부통령이 국제무대를 명백한 사실을 주목하도록 만들지 않고, 최대 압박 캠페인에 동참하는 나라들과의 강력한 동맹을 보여주질 않기를 간절히 원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러나 우리가 방한 첫 날부터 말했듯 트럼프 행정부는 김정은이 자신의 살인적인 정권을 올림픽에서의 멋진 사진으로 눈가림하려는 곳에 서 있으려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다른 백악관 관계자는 펜스 부통령과 북한 당국자와의 만남이 미국을 떠나기 이전부터 예정돼 있었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짜여있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당시 양측은 한국의 청와대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한국 측 인사는 동석하지 않을 예정이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아울러 미국 측에선 펜스 부통령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관계자, 정보당국 관계자, 에이어스 비서실장이 참석하고, 북한은 김여정 부부장과 김영남 위원장, 그 외 제 3의 인물이 대화에 나서기로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신문은 설령 만남이 이뤄진다고 해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강경한 대북 입장을 전달하려는 목적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펜스 부통령은 김정은 정권과의 만남이 협상을 시작하려는 게 아니라는 점도 명확히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 당국자는 신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이 이번 만남을 트럼프 행정부의 최대 압박 캠페인의 연장선으로 인식했다며, 만약 대화가 이뤄졌다고 해도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입장이 약화되는 것을 의도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펜스 부통령은 한국 방문 길에 들른 알래스카의 미군 기지에서 북한 측과의 만남에 대해 “지켜보자”고 말하면서도 “어떤 상황에서든, 누가 있든지 간에 상관 없이 자신의 메시지는 동일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설령 만남이 이뤄진다고 하더라도 그 메시지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미국과 전 세계의 바람에 부응하는 것이라는 설명이었습니다.

 

이후 펜스 부통령은 미국으로 돌아온 후 행한 연설에서 “미국은 북한의 독재 정권이 미국에 대한 위협을 멈추고,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영원히 끝낼 때까지 최대 압박을 가할 것이라는 점을 (한국 방문 기간 중)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VOA의 전체기사  
2018년 02월22일 22시01분  


 
Search

허망하고 위태로운 9월 평양공동선언에 ..
美그레이엄 의원 “남북정상회담에 매우 ..
돌이키라. 아직은 시간이 있다.
김정은 정권은 결국 망한다
美 의원 "2차 美北회담 사진촬영 아냐"..
美상원 은행위 의원 “비핵화에 ‘명백하..
전 美대북협상가들 “한국, 남북관계 지..
美국무부, 북한 여행 경고…“유서 작성..



 1. 허망하고 위태로운 9월 평양공동선언에..
 2. 돌이키라. 아직은 시간이 있다.
 3. 美그레이엄 의원 “남북정상회담에 매우..
 4. 김정은 정권은 결국 망한다
 5. 美 의원 "2차 美北회담 사진촬영 아..
 6. 전 美대북협상가들 “한국, 남북관계 지..
 7. 美상원 은행위 의원 “비핵화에 ‘명백..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