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티헤럴드 -libertyherald.co.kr-
   issue 예수께서 이 나라를 살리실 것이다. Up 최종편집: 11월30일(금) 00:11    

리버티헤럴드 > > 정치·사회
 한글파일로 저장  메모장으로 저장  워드패드로 저장   프린트 하기
펜스 美부통령, "김여정? 악마정권에서 일해 무시"


한국 대다수 언론이 미·북 대화를 부추기며 호들갑이다. 이들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미 언론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대화는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것”이라는 발언을 인용, 미·북 대화설에 힘을 싣고 있다.

 

그러나 이날 펜스 부통령은 “만약 대화의 기회가 있다면 그들에게 미국의 확고한 (비핵화) 정책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의 핵 포기가 전제임을 강조했다.

 

특히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때까지는 변하는 것이 아무 것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화가 협상은 아니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게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미국은 그 이후에나 미국 혹은 국제사회의 태도 변화를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군사적 선택 방안과 관련해서는, 미국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실행 가능한 군사적 선택 방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펜스 부통령은 “북한은 지구 상에서 가장 전제적이고 폭압적인 정권”이라면서 “감옥국가와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올림픽 개막식에서 독재자의 여동생을 피하지 않고, 무시했다”며 “미국이 독재자의 여동생뿐만이 아니더라도 선전 활동의 지도자인 사람에게 표정이나 관심을 보이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김여정은 악마 같은 정권에서 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한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공군 2호기 안에서 가진 '워싱턴 포스트'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대화를 원할 경우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이 같은 입장은 북한에 대한 ‘동시적인 최대 압박과 관여’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중요한 점은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는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기 전까지는 최대의 압박 공세가 유지되고, 강화될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정동일의 전체기사  
2018년 02월16일 19시15분  


 
Search

2018년 12월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
마르크스·엥겔스와 가정해체
김정은 답방 연기와 기도
'출국'과 '보헤미안 랩소디'
종전선언을 위한 기도
햇볕정책에 대한 미련을 못 버리는 한국..
대북제재 해제를 위한 기도?
심판과 회복





단체소개개인정보취급방침 ㅣ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성욱 ㅣ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Copyright ⓒ Libertyherald.co.kr  All rights reserved    ohmykorea@paran.com